해럴드 맥밀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럴드 맥밀런
Maurice Harold Macmillan
해럴드 맥밀런(1957년)
해럴드 맥밀런(1957년)
영국 영국제46대 총리
임기 1957년 1월 10일~1963년 10월 18일
전임: 앤서니 이든(제45대)
후임: 앨릭 더글러스흄(제47대)

출생일 1894년 2월 10일(1894-02-10)
출생지 잉글랜드 런던 첼시
사망일 1986년 12월 29일 (92세)
사망지 잉글랜드 이스트서식스 주
정당 보수당
학력 옥스퍼드 대학교 베일리얼 칼리지
종교 영국 성공회
배우자 도로시 맥밀런

해럴드 맥밀런 백작(Maurice Harold Macmillan, 1st Earl of Stockton, OM, 1894년 2월 10일~1986년 12월 29일)은 영국정치가이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영국 보수당 내각의 국방장관, 외무장관, 재정장관을 역임하였고, 1957년 1월부터 1963년 10월까지 총리를 역임했다.

인물과 경력[편집]

초기 이력[편집]

해럴드 맥밀런이 태어난 맥밀런 가는 출판사를 대대로 경영해온 일가로 유명했다. 이튼 칼리지옥스퍼드 대학교 베일리얼 칼리지를 졸업한 후, 제1차 세계 대전에 육군 대위로서 참전하였다. 그는 제1차 세계 대전 중에 벌어진 솜 전투에서 몹시 가까운 거리에서 총에 맞아 중상을 입었고, 이 상처는 평생 그의 몸에 남았다. 이 때문에 그에겐 조금 몸을 비스듬히 하고 걷는 버릇이 있어 가끔 고통스러워하기도 했다.[1]

1924년 보수당 하원 의원이 되어 정계에 진입하였다. 제2차 처칠 내각에서 주택상으로 명성을 떨쳤고, 1954년에는 국방 장관으로 취임하였다. 이던 내각에선 외무 장관으로 임명되었지만, 수개월 만에 지위에서 물러나 재정부 장관이 되었다. 이 일로 인해 차기 수상의 싹은 없어졌다고 여겨졌지만, 덕분에 외상으로서 수에즈 위기의 책임을 면하였다.

총리 시절[편집]

1957년 앤서니 이든 총리가 수에즈 위기 당시에 영국군을 출병시킨 일로 국제적인 비난을 받아 인책 사임하였다. 후임을 놓고 맥밀런과 버틀러 외무장관이 경쟁했는데, 버틀러는 장로 의원들의 평판이 나빴던 것과 수에즈 위기의 책임으로 인한 손실로 인해 경쟁에서 밀렸고, 결국 맥밀런이 총리에 올랐다.

맥밀런은 총리에 오른 뒤 외교면에서 영국의 유럽 경제 공동체(EEC) 가맹을 꾀하였으나, 샤를 드 골이 거부하여 실현되지 않았고, 결국 1960년유럽 자유 무역 연합(EFTA) 을 발족시켰다. 또, 수에즈 위기로 차가워진 미국과의 관계 수복에도 힘을 쏟아 아이젠하워 대통령과는 우호적인 관계를 맺었다. 맥밀런은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북아프리카 총독 대리를 한 적이 있어 유럽 전선 최고 사령관이었던 아이젠하워와는 친한 관계였다고 한다.[2] 게다가 연령차가 많이 나는 존 F. 케네디 대통령과도 매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였다. 1960년 아프리카를 방문했을 때에는 아프리카의 영국령 식민지의 독립을 재촉하는 것과 동시에 남아프리카아파르트헤이트를 비판하였다.

내정면에선 시장 경제계획 경제를 혼합한 혼합 경제를 지향해 영국 국내의 경제위기를 극복하려고 하였으며, 1959년 총선거에서 보수당을 승리로 이끌었다. 1963년 프러퓨모 사건의 책임을 지고 총사직하였고, 맥밀런 출판회사 사장이 되었다.

1986년 12월 29일 웨스트 서섹스 주 버치 그로브 (Birch Grove) 에서 92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서훈[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구로이와 도오루 《영국 현대 정치의 궤적》 1998년 54~55쪽
  2. 구로이와 도오루 《영국 현대 정치의 궤적》 1998년 57쪽

바깥 고리[편집]

전 대
앤서니 이든
영국의 총리
1957년 - 1963년
후 대
앨릭 더글러스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