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계 미국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프리카계 미국인(African American)은 미국에서 아프리카인의 혈통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을 말한다. 이들은 영어로 Afro American 혹은 Black American이라고도 불린다. 아프리카계 미국인들 중에는 흑인인 아프리카인의 혈통 외에 유럽인과 아메리칸 인디언의 피도 섞여 있는 경우도 많다. 미국 건국 이래 미국에서 백인을 제외한 가장 큰 소수 민족이었으나, 히스패닉계에 밀려 현재는 13%로 두 번째로 큰 소수 민족으로 밀려났다. 1790년대 이들은 미국 인구의 19.3%을 차지했지만 서서히 줄어들기 시작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은 미국 남부에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북부, 중서부와 태평양 지역의 공업 도시들에 이주하면서 이주한 지역에 그들의 인구가 늘어났다.

흑인인권 운동을 이끌었던 마틴 루서 킹 2세.

현재 미국에서의 인종 차별은 많이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경제적으로 고전중이다. 현재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평균 연봉은 백인들의 65%에 불과하다.[1] 정치계에서도 이들의 숫자는 적다. 2009년까지 연방 상원 의원으로 재직한 흑인은 6명에 불과하며, 2009년 기준으로 재직 중인 롤런드 버리스 단 한 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2008년 버락 오바마가 아프리카계로는 사상 처음으로 미국에서 가장 높은 자리인 대통령에 당선되어 중대한 변화가 시작되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음악은 이들이 미국에 끼친 가장 큰 영향중에 하나다. 랩, 힙합, R&B, 소울 장르들은 21세기로 접어들면서 현재 이 장르들은 미국 전체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대중음악이 되었다. 록앤롤, 재즈, 블루즈, 펑크 역시 아프리카계 미국인 문화에서 비롯하였다.

명칭[편집]

이들은 한 때 "Negro"라고 불렸으나 1970년대쯤 백인들의 억압의 상징으로 보아서 이 명칭은 서서히 인기를 잃었고 현재 사용되지 않는다. 1960년 Black Power운동의 영향으로 검은 피부를 강조하여 당시 단순히 흑인(Black)이라는 명칭을 지지하기 시작했으며, 일부는 Afro-American라는 말을 쓰기도 했다. 1980년대 들어 다른 계통의 미국인의 예를 차용하여 본격적으로 아프리카계 미국인이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했다.

미국에서는 이 명칭은 아프리카 출신 흑인들에게 주로 쓰인다. 따라서, 이 명칭은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 백인이나 모로코 출신의 아랍인들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도한 마다가스카르출신역시 적용되지 않는다

각 주의 흑인 비율[편집]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Carmen DeNavas-Walt, Bernadette D. Proctor, Cheryl Hill Lee, Income, Poverty, and Health Insurance Coverage in the United States: 2004 U.S. Census P60-229, U.S. Census Bureau, August 2005.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