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녹차
중국의 녹차밭
우려낸 녹차
100 g (3.5 oz)당 영양가
에너지4 kJ (0.96 kcal)
0 g
0 g
0.2 g
비타민함량 %DV
티아민 (B1)
1%
0.007 mg
리보플라빈 (B2)
5%
0.06 mg
나이아신 (B3)
0%
0.03 mg
비타민 B6
0%
0.005 mg
비타민 C
0%
0.3 mg
무기질함량 %DV
칼슘
0%
0 mg
철분
0%
0.02 mg
마그네슘
0%
1 mg
망간
9%
0.18 mg
칼륨
0%
8 mg
나트륨
0%
1 mg
기타 성분함량
수분99.9 g
카페인12 mg

백분율은 대략적으로 성인 기준 권고안을 사용한 추정치임.

녹차(綠茶, 문화어: 푸른차)란 발효시키지 않은, 푸른 빛이 그대로 나도록 말린 찻잎(茶葉), 또는 찻잎을 우린 물을 말한다.

역사[편집]

차 소비는 신농 황제 통치 기간 중에 중국에서 기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1]

600-900 AD (당나라) 육우가 쓴 책에 따르면 차경(茶經)은 녹차 역사에서 중대한 것으로 간주된다.

녹차 산지[편집]

대한민국의 주요 녹차산지[편집]

중국의 녹차[편집]

중국의 차 생산량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이 녹차이다.[2] 중국 녹차는 효소의 작용을 억제시키는 과정인 살청(殺靑), 찻잎을 비비는 과정인 유념(揉捻), 찻잎을 말리는 건조, 세 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진다. 살청을 하기 때문에 녹차는 발효가 일어나지 않는 불발효차이다.[3]

중국의 절강, 안휘, 강서 3성의 생산량이 가장 많고 품질도 뛰어나다.

녹차 분류법[편집]

채취시기에 따른 분류[편집]

국내 관습적으로 존재하던 차의 채취시기에 의한 등급의 분류는 지역과 생산자에 따라 시기와 설명의 차이가 존재한다. 생산자와 무관한 단일화된 기준은 차산업 발전 및 차문화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시행 2016. 1. 21]의 [별표 1] 차의 품질 등의 표시기준(제5조 관련) 2. 차나무 잎의 채취시기에 따른 종류 및 기준[2016. 1. 21.,제정]에 명시되어 있다. 관련 기준에 따라 생산자별 채취시기에 따른 분류를 일치시키는 긍정적이나, 차의 등급을 채취시기에 따라 법으로 규정하는 것은 내륙과 제주 등 지역별 기후의 차이가 무시되고 차에 사용될 수 있는 다양한 생산방식이 배제되고 해외의 녹차의 경쟁에서 긍정적이지 않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한 가지 예로 인도의 채엽따른 시기에 따른 분류로 first flush는 2월부터 시작되며, 인도산 녹차로 만든 영국 브랜드 녹차를 구매하는 또 다른 국가의 소비자에게 인도의 2월과 한국의 4월을 숫자로 단순 비교하게 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된다.

  • 우전: 해당 연도 기상조건에 따라 전반적으로 평년에 해당하는 절기상 곡우이전에 채취한 차나무 잎으로 1심2엽을 사용한 것
  • 곡우: 절기상 곡우 또는 곡우 이후 7일 이내에 채취한 차나무 잎으로 1심2엽을 사용한 것
  • 세작: 절기상 곡우 이후 8일에서 10일 사이에 채취한 차나무 잎으로 1심2엽을 사용한 것
  • 중작: 5월에 채취한 차나무 잎으로 1심3엽을 사용한 것
  • 대작: 6월 이후에 채취한 차나무 잎을 사용한 것

가공 방법에 따른 분류[편집]

  • 덖음차(부초차) - 솥에 찻잎을 덖는 과정과 비비는 과정을 통해서 만든다.
  • 증제차 - 증기등을 통해서 찻잎을 찌는 과정과 압력을 주어 찻잎을 누르는 과정을 통해서 만든다.

형태에 따른 분류[편집]

  • 잎차 - 덖음차나 증제차와 같은 잎의 모양을 유지하고 있는 녹차
  • 말차(가루차)
  • 떡차(병차) - 찻잎을 찐 후에 절구에 찧어 떡 모양을 만들어 저장이 용이 하도록 만든 차(발효가 진행되는 차)
  • 돈차(전차) - 찻잎을 찐 후에 절구에 찧거나 맷돌에 갈아서 엽전 모양으로 가운데 구멍을 뚫어 저장과 보관이 용이하도록 만든 차

효능[편집]

  •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어 지방분해 효과가 있다.
  • 혈전 형성을 막아주고 콜레스테롤과 혈당을 낮춰준다.
  • 충치균에 의한 치아 부식을 방지하며 구취 해소에 효과가 있다.
  • 항균 작용이 있어 식중독 예방에 효과가 있다.

커피와의 비교[편집]

커피와 마찬가지로 녹차에도 카페인이 들어있다. 그러나 커피는 100℃ 정도의 물을 이용해 마시는 반면, 녹차는 60~80℃[4] 정도의 물을 이용해 마신다. 카페인은 뜨거운 물일수록 더 잘 우러나기 때문에 녹차보다 커피에서 카페인이 더 많이 나온다. 또한 동일 중량의 차와 커피를 만드는데 차가 더 낮은 g이 사용된다.

녹차에는 카테킨, 데아닌이 들어있어 카페인의 흡수를 억제하기도 한다.[5]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Dattner, Christine; Boussabba, Sophie (2003). Emmanuelle Javelle, 편집. 《The Book of Green Tea》. Universe Books. 13쪽. ISBN 978-0-7893-0853-5. 
  2. 조은아 (2012). 《중국차 이야기》. 살림출판사. 17쪽. ISBN 9788952219374. 
  3. 조은아 (2012). 《중국차 이야기》. 살림출판사. 18쪽. ISBN 9788952219374. 
  4. 조은아 (2012). 《중국차 이야기》. 살림출판사. 34쪽. ISBN 9788952219374. 
  5. 김연희 (2010년 11월 23일). “녹차와 커피의 카페인, 무엇이 다를까”. 《사이언스타임즈》. 2018년 9월 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