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과메기

과메기경상북도 포항의 특산품인 생선 요리로 그 중에서도 구룡포가 유명하다. 청어 또는 꽁치를 배를 가르지 않고 통 마리로 그것도 배, 즉 내장부분을 위로 향하게 하여 겨울동안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하며 반건조 시켜 내장속의 기름과 영양분이 육질속으로 스며들게 하여 그 특유의 비릿함과 달콤 씁스레한 풍미를 즐기던 음식으로, 현재 시판 유통되는 과메기가 아니라 단순히 청어포나 꽁치포를 완전하지도 않은 조건에서 만들어낸 상술에 의한 장삿속의 산물이다. 그야말로과메기는 특유의 비린내와 함께 특유의 고소함과 풍미가 있어야 한다. 그런 과메기를 생산해내는 곳이 지금은 없어지고 그저 편의성과 생산성, 그리고 돈의 유혹으로 전통이 사라져가고 있다. 과거 경상도 일부 지역에서만 먹었으나, 10 수 년전 대중매체를 통해서 맛보다는 특이한 음식으로 알려지면서 전국적으로 유통되기 시작했다. 지금 유통되고 있는 과메기는 진정한 과메기라고 할 수가 없고 단지 과메기란 이름으로 유통되는 유사품이다.

주로 초고추장에 찍어 마늘이나 쪽파와 곁들여, , 미역, 배추 등에 싸먹는다. 과메기만 먹을 때보다 DHA오메가3 등의 영양을 더할 수 있고, 성장이나 피부미용, 체력증진 등의 효과가 있다.[1][2][3][4] 포항시에서는 포항의 특산품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매년 과메기 축제를 열고 있다.

사진[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바람과 사랑한 과메기, 겨울별미로 태어나다”. 한국경제. 2009년 1월 23일. 
  2. “바람이 고이 빚어낸 생선회! 포항 구룡포 과메기”. 조선일보. 2007년 2월 13일. 2007년 7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8월 17일에 확인함. 
  3. “[코리안 지오그래픽]‘과메기 익는 마을’ 포항시 구룡포”. 동아일보. 2007년 12월 7일.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박천학 기자 (2010년 11월 24일). “‘짠바람’ 맞고 꾸덕꾸덕… 조금 비려야 제맛!”. 문화일보.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