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과메기

과메기경상북도 포항의 특산품인 생선 요리로 그 중에서도 구룡포가 유명하다. 청어 또는 꽁치를 배를 가르지 않고 통 마리로 그것도 배, 즉 내장부분을 위로 향하게 하여 겨울동안 얼렸다 녹였다를 반복하며 반건조 시켜 내장속의 기름과 영양분이 육질속으로 스며들게 하여 그 특유의 비릿함과 달콤 씁스레한 풍미를 즐기던 음식으로, 현재 시판 유통되는 과메기가 아니라 단순히 청어포나 꽁치포를 완전하지도 않은 조건에서 만들어낸 상술에 의한 장삿속의 산물이다. 그야말로과메기는 특유의 비린내와 함께 특유의 고소함과 풍미가 있어야 한다. 그런 과메기를 생산해내는 곳이 지금은 없어지고 그저 편의성과 생산성, 그리고 돈의 유혹으로 전통이 사라져가고 있다. 과거 경상도 일부 지역에서만 먹었으나, 10 수 년전 대중매체를 통해서 맛보다는 특이한 음식으로 알려지면서 전국적으로 유통되기 시작했다. 지금 유통되고 있는 과메기는 진정한 과메기라고 할 수가 없고 단지 과메기란 이름으로 유통되는 유사품이다.

주로 초고추장에 찍어 마늘이나 쪽파와 곁들여, , 미역, 배추 등에 싸먹는다. 과메기만 먹을 때보다 DHA오메가3 등의 영양을 더할 수 있고, 성장이나 피부미용, 체력증진 등의 효과가 있다.[1][2][3][4] 포항시에서는 포항의 특산품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매년 과메기 축제를 열고 있다.

이름의 유래[편집]

이 문단의 내용은 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6년 5월 1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과메기의 어원은 눈을 꿰어 만들었다는 관목(貫目)에서 유래되는데, 목(目)이 포항 방언으로 메기라고 하여 관메기가 되었고, 후에 이것이 과메기가 된 것이다. 옛날에는 청어로 주로 만들었으나, 점점 청어의 어획량이 줄어들면서 꽁치로 대체하여 만들기 시작했고, 요즘 시중에서 판매되는 과메기는 대부분이 꽁치로 만든 과메기이다. 그러나 이 꽁치 과메기마저 꽁치의 어획량이 감소함에 따라 러시아·일본 등지에서 수입한 꽁치로 대체하는 양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사진[편집]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