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산적
Ttangdureup (Aralia cordata) 2.png
땅두릅산적
종류
원산지 한국
관련 나라별 요리 한국 요리

산적(散炙)은 (炙)의 하나로, 쇠고기와 채소 등을 길쭉길쭉하게 썰어 양념을 한 뒤 대꼬챙이에 꿰어 구운 음식이다.[1] 정월 대보름에 이를 튼튼하게 한다고 하여 먹는 산적은 이굳히산적이라 부른다.[2]

종류[편집]

패주산적
  • 고사리산적: 데친 고사리와 기름하게 썬 쇠고기를 꼬챙이에 꿰어 양념에 재었다가 구운 산적이다.
  • 닭산적: 닭고기와 대파 줄기의 흰 부분를 길쭉길쭉하게 썰고 양념을 하여 꼬챙이에 꿰어서 구운 산적이다.
  • 떡산적: 가느스름하게 뽑아 짤막하게 자른 가래떡(또는 떡면)과 쇠고기를 번갈아 꼬챙이에 꿰어서 양념을 발라 구운 산적이다.
  • 상어산적: 상어고기를 길쭉하게 썰어 쇠고기와 함께 양념간장에 주물러 꼬챙이에 꿰어서 구운 산적이다.
  • 송이산적: 송이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 갖은양념에 버무린 뒤 잘게 썬 고기를 섞어 꼬챙이에 꿰어 구운 산적이다.
  • 어산적(魚散炙): 생선(주로 민어)살을 길쭉하게 썰어서 양념에 잰 것과, 흰 파나 쇠고기를 같은 크기로 썰어서 양념에 잰 것을 함께 꼬챙이에 꿰어서 구운 산적이다.
  • 염통산적: 소의 염통을 넓적하게 저며서 꼬챙이에 꿰어 양념해서 구운 산적이다.
  • 잡산적(雜散炙): 고기, 생선, 채소, 버섯(주로 송이) 등에 양념을 하여 꼬챙이에 꿰어서 구운 산적이다.
  • 파산적(-散炙): 데친 파와 길쭉길쭉하게 썬 쇠고기를 간장, 참기름, 깨소금, 후춧가루 따위로 양념하여 꼬챙이에 꿰고 구운 산적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산적”.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7월 25일에 확인함. 
  2. “이굳히산적”.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8년 8월 3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