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여러가지 한과

한과(韓菓)는 한국의 전통 과자를 두루 일컫는 말이다.[1] 조과(造果)라고도 하며, 과정류(果飣類)로도 부른다. 주로 곡물가루나, 과일, 식용 가능한 뿌리나 잎에 , , 설탕 등으로 달콤하게 만들어 후식으로 먹는다.

유밀과의 일종도 한과(漢菓)라 부르는데, 한과(韓菓)와 음이 같지만 한자가 다르다.[2]

종류[편집]

  • 유과 : 찹쌀가루를 반죽하여 기름에 튀긴 후 고물을 묻힌 과자이다. 찹쌀가루를 반죽할 때에는 꿀과 술을 넣는다. 반죽한 다음에 끈기가 생길 때까지 쳐서 갸름하게 썰어 말린 후 기름에 튀긴다. 깨, 잣가루, 콩가루 같은 고물을 묻혀 먹는다.
  • 숙실과 : 과일, 생강, 또는 잣이나 밤 등을 물에 넣고 끓인 후, 재료로 사용한 과일 모양이나, 다른 모양으로 빚어서 만든 과자이다.
  • 과편: 과일과 녹말, 설탕 등으로 만드는 과자다. 한데 과자처럼 만드는데 이때 설탕과 녹말 따위가 액체처럼 부드러운 형질을 띤다. 과일로는 살구나 모과, 오미자 등을 쓴다. 대개는 질감이 부드럽고 단 맛을 낸다. 사과나 배, 복숭아는 열을 가하면 색감이 좋지 못하고 과편에 적합치 못해서 쓰지 않는다. 녹말은 과편을 만들 때 과일과 다른 재료를 붙이는 자연 접착제 같은 기능을 한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출처[편집]

  1. “한과류[韓菓類]”. 《두산세계대백과사전》. 두산. 2017년 1월 11일에 확인함. 
  2. “한과02 (漢菓) [한ː-]”.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1월 1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