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빈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의빈 성씨
상의, 소용, 의빈, 의빈궁
별명 상의 성씨
소용 성씨
의빈 성씨
의빈궁
배우자 정조
자녀 문효세자, 옹주, 셋째(복중 사망)
본명 성덕임(成德任)[1]
왕조 조선 왕조
부친 증찬성 성윤우
모친 증정경부인 임씨
출생 1753년 음력 7월 8일
사망 1786년 11월 4일 (음력 9월 14일)

의빈 성씨(宜嬪 成氏, 1753년 음력 7월 8일 ~ 1786년 11월 4일 (음력 9월 14일)는 조선의 제22대 왕 정조(正祖)의 세 번째 후궁으로 문효세자의 생모이다. 본관은 창녕(昌寧)으로 정조의 다른 후궁들은 간택되어 들어온 후궁들이나, 의빈 성씨는 유일한 궁녀 출신의 후궁이다.

생애[원본 편집]

1753년(영조 29년) 음력 7월 8일에 태어났다. 이름은 덕임(德任)으로 본래 홍봉한(정조의 외조부) 가문에서 일하던 시종의 딸이었다.[2] 1762년(영조 38년), 10세의 나이에 입궁하였다.[3] 홍봉한의 청지기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혜경궁 홍씨 처소의 궁녀가 되었다.[4] 1773년(영조 49년) 봄, 정조의 두 여동생 청연공주, 청선공주, 궁녀 영희, 경희, 복연 등과 함께 소설 《곽장양문록》을 필사하였다. 이 작품은 현재 서울역사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5][6]

정조가 직접 쓴 비문에 따르면,

1766년, 처음 승은을 입을 기회가 있었으나 내전(효의왕후)이 아직 아이를 낳지 못했으니 울면서 못한다고 사양하고 죽음을 맹세하고 명을 따르지 않았다. 나(정조)는 이를 받아들여 더는 재촉하지 않았다. 이후 15년 동안 후궁(원빈 홍씨, 화빈 윤씨)을 뽑았고 다시 의빈에게 명하였지만 또 사양했다. 결국 하인을 엄히 꾸짖고 벌을 내리고 나서야 명을 따랐다. 이후 임신했고 임인년 9월에 왕세자가 태어났다. 이에 소용이 되었고, 아들의 귀함 덕분에 의빈이 되었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7]

1782년(정조 6년) 10월 13일(음력 9월 7일), 창덕궁 연화당에서 궁인(상의) 신분으로 왕자를 낳았고, 11월 27일에 왕자가 원자로 봉해지면서 한 달 후인 12월 28일에 정3품 소용(昭容)의 첩지를 받아 정식 후궁이 되었으며, 두 달 뒤인 1783년 2월 19일에 정1품 빈으로 승격되어 의빈(宜嬪)의 빈호를 받았다.

원자로 책봉된 왕자는 1784년(정조 8년) 8월 17일(음력 7월 2일)에 정식으로 왕세자로 책봉되어 왕자는 훗날 문효세자가 되었다. 1784년(정조 8년) 5월 9일(윤 3월 20일)에는 딸을 낳았지만 첫 돌을 넘기기도 전에 잃었다.

1786년(정조 10년) 6월 6일(음력 5월 11일) 문효세자가 홍역으로 죽었고, 같은 해 11월 4일(음력 9월 14일) 의빈 성씨도 갑작스레 사망했다.

죽음[원본 편집]

내관 이윤묵에 의해 독살당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이에 놀란 정조는 의빈의 치상소에서 바로 이윤묵의 목을 베려 했으나 주위의 만류로 죽이지는 않고, 귀양 보냈다. 그러나 정조는 약을 제조하고 달일 때 자신이 항상 직접 검열하였으므로 독살일 리가 없다고 판단, 얼마 뒤 이윤묵을 풀어준다. 대신 이에 연루된 손용득과 친히 신문하여 손용득과 여종 악연을 귀양 보냈다.[8]

정조는 그녀의 상제를 영빈 이씨 장례의 예에 따라 1등 후궁의 예로 치러 주었다. 같은 해에 죽은 아들 문효세자와 함께 효창원(현재 효창공원)에 묻혀 있었으나, 일제 강점기에 강제 이장되어 지금은 서삼릉의 후궁 묘역에 묻혀 있다. 정조는 문효세자와 의빈 성씨의 무덤에 각각 죽음을 애도하는 어제 신도비(御製神道碑, 왕이 직접 쓴 비문)를 내렸는데 현재 모두 서삼릉에 옮겨져 있다.[9]

정조는 의빈 성씨 사후 이례적으로 아들 문효세자와 나란히 묻힐 수 있도록 해주었다. 본래 후궁보다 후궁의 자식들이 신분이 더 높다는 점과 숙종 때, 숙빈 최씨의 묘자리를 공주가 묻힌 곳으로 정할 수 없다하여 다시 정했다는 전례를 생각하면 매우 파격적인 일이었다.[10] 1789년(정조 13년)에는 유제문을 받았다.[11] 종로구 안국동에 '의빈궁'이라는 사당이 있었으나 아들이 왕이 되지 못한 후궁이라 하여 칠궁에 포함되지 못하고 순종 때에 신위를 땅에 묻었다.[12]

비문[원본 편집]

너의 근본이 굳세어서 갖추고 이루어 빈궁(嬪宮)이 되었거늘 어찌하여 죽어서 삶을 마치느냐? 지금 이 상황이 참 슬프고, 애통하고, 불쌍하구나. 평상시 화목하게 지냈건만 네가 나를 떠나 죽고 말았으니 너무 애달프고 슬프다. 네가 다시 살아나서 이승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 이 한 가지 그리움이 닿아서 네가 굳세게 이룬다면 네가 다시 이승으로 돌아와서 궁으로 올 것이다. 나아가 느끼면 매우 마음이 아프다. 너는 문효세자의 어머니다. 네가 임신을 해서 낳은 아이가 문효세자이며 내 후계자다. 세자는 이미 두 살 때 글을 깨우쳤다. 너의 근본이 단단해서 임신을 했는데 아이를 낳지 못하고 죽었다. 문효세자가 죽은 후 셋째가 되어 다시 우리 곁에 찾아올 줄 알았건만, 하늘과 땅은 오히려 사이를 더 떨어뜨려 놓았다. 이로써 마음 한 가운데가 참 슬프고 애가 타며, 칼로 베는 것처럼 아프다. 사랑한다. 참으로 속이 탄다. 네가 죽고 나서 나와 헤어졌다. 나는 비로소 너의 죽음을 깨달았다. 어렵게 얻은 아들 문효세자를 하늘에 견주어 돌아오길 바랐으나 너는 멀리 떠났다. 나는 무릇 지나고 나서 깨달았다. 너를 데려 올 방법이 없고, 다른 사람을 보내 물리칠 방법도 없다. 이로써 느끼니 참 슬프고 애달프다. 앞전에 겪은 일과 비교해도 비교할게 없을 만큼 슬프다. 나는 저승도 갈 수 없다. 너를 생각하면 애통하고 슬프도다. 너는 진짜 이승을 떠나는구나. 사랑하는 너는 어질고, 아는 바가 많고, 총명하고, 슬기롭고, 밝고, 이치를 훤히 알고, 옳고, 예절을 아는 사람이다. 또 권세를 능히 삼가하고 도리를 지킬 줄 알고 나눌 줄 알았다. 너는 문효세자를 잃었을 때는 예를 다하며 울었고, 쉬지도 못했고, 눈물도 그치지 못했다. 나는 너의 뱃속에 있는 아기를 위해서 문효세자의 죽음을 슬퍼하는 네가 잘 못 될까봐 걱정되서 돌려 보냈다. 그런데 너의 목숨은 어찌 이리 가느랗단 말이냐? 이제 나는 무릇 중요한 일을 접고 너의 장례를 치러서 살필 것이다. 문효세자의 옆에서 편히 쉬어라. 아들의 무덤에서 멀지 않게끔 아들과 어머니가 좌우에 있도록 할 것이다.

[13]

가족 관계[원본 편집]

창녕 성씨(昌寧 成氏)

  • 아버지 : 증찬성 성윤우(成胤祐) - 홍봉한의 청지기[14]
  • 어머니 : 증정경부인 임씨 - 통례원 인의(중인이 오르던 벼슬) 임종보의 딸
    • 두 오라비 : 동궁의 내례가 됨
    • 언니 : 홍낙성의 첩

왕가(王家 : 전주 이씨)

  • 남편 : 제22대 정조선황제(正祖宣皇帝,1752~1800)
    • 장남 : 문효세자(文孝世子, 1782~1786)- 요절
    • 장녀 : 옹주 (翁主, 1784~?)- 요절
    • 셋째: 1786년 9월, 의빈 성씨가 임신한 채 복중 사망

의빈 성씨가 등장하는 작품[원본 편집]

TV 드라마[원본 편집]

창작 뮤지컬[원본 편집]

  • 2016년 수원시립공연단《정조 - 만천명월주인옹》성선우 역
    • 배우 : 홍민아

소설[원본 편집]

  • 《비단 속옷》(이혜경, 청어람, 2005)
  • 《영혼의 방아쇠를 당겨라》(이혜경, 청어람, 2005)
  • 《이산 정조대왕》(류은경, 디오네, 2007)

함께 보기[원본 편집]

각주[원본 편집]

  1. “昭容成氏 名德任”, "소용 성씨의 이름은 덕임(德任)이다." - 황윤석, 《이재난고
  2. "昭容本係洪家傔人之女", - 황윤석《이재난고》
  3. "十歲選入掖庭", - 어제 의빈 묘지명
  4. “其爺故洪鳳漢廳直 而因得入惠慶宮", - 황윤석《이재난고》
  5. <"리어카서 건지고, 표구점서 구출하고">
  6.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곽장양문록>
  7. "承恩之初以內殿之姑未誕育涕泣辭以不敢矢死不從命予感之不復迫焉 後十五年廣選嬪御復以命嬪又固辭至責罰其私屬然後乃從命自當夕之月卽有身以壬寅九月誕元良是歲封昭容旋進秩宜嬪以子貴也", - 어제 의빈 묘지명
  8. <정조실록>
  9. 드라마 ‘이산’ 정조의 가족들 서삼릉에 무덤 있어
  10. <숙종실록>
  11. <의빈성씨유제문>
  12. <순종실록>
  13. http://www.instiz.net/pt?no=3901524&page=1
  14. 예전에, 양반집의 수청방(守廳房)에 있으면서 여러 가지 잡일을 맡아보고 시중을 드는 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