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빈 김씨 (태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명빈 김씨(明嬪 金氏, ? ~ 1479년) 조선의 제3대 왕 태종의 간택후궁이다. 본관은 안동(安東)이다.

생애[편집]

판돈녕부사(判敦寧府事) 안정공(安靖公) 김구덕(金九德)의 딸이다. 남동생 김오문(金五文)의 딸은 문종의 세자 시절 첫 번째 세자빈이었던 휘빈 김씨(徽嬪 金氏)이다.

1411년(태종 11년) 10월에 소빈 노씨(昭嬪 盧氏), 숙공궁주 김씨(淑恭宮主 金氏)와 함께 간택되어[1] 11월에 정1품 명빈(明嬪)에 봉해졌다.[2] 김씨는 태종이 재위하던 시절 유일하게 빈(嬪)의 지위에 있던 후궁으로 그녀의 처소는 명빈전(明嬪殿)으로 일컬어 졌다.[3] 1479년(성종 10년) 음력 6월 5일에 사망하기까지 태종부터 성종에 이르는 7대에 걸쳐 내명부를 지켰다.

가족관계[편집]

본가 (구)안동 김씨(舊 安東 金氏)

  • 조부 : 상락군 김묘(上洛郡 金昴, 생몰년 미상)
  • 조모 : 정부인 여흥 민씨(貞夫人 驪興 閔氏, 생몰년 미상)
    • 아버지 : 판돈녕부사 안정공 김구덕 (判敦寧府事 安靖公 金九德, 미상~1428)
    • 어머니 : 정부인 영월 신씨(貞夫人 寧越 辛氏, 생몰년 미상)[4]
      • 남동생 : 김오문(金五文, 생몰년 미상)
      • 올케 : 정부인 정씨(貞夫人 鄭氏, 생몰년 미상)
        • 조카 : 휘빈 김씨(徽嬪 金氏, 생몰년 미상)
        • 조카사위 : 제5대 문종대왕(文宗大王, 1414~1452, 재위 1450~1452)

왕가 전주 이씨(全州 李氏)

  • 시조부 : 추존 환조대왕(桓祖大王, 1315~1361)
  • 시조모 : 추존 의혜왕후 최씨(懿惠王后 崔氏, ?~?)
    • 시아버지 : 제1대 태조대왕(太祖大王, 1335~1408, 재위 1392~1398)
    • 시어머니 : 신의왕후 한씨(神懿王后 韓氏, 1333~1391)
      • 남편 : 제3대 태종대왕(太宗大王, 1367~1422, 재위 1400~1418)

묘소[편집]

명빈 김씨의 묘인 명빈묘(明賓墓)는 사적 제364호이며, 경기도 구리시 아천동(峨川洞)에 위치해 있다. 묘역의 석물(石物)은 표석 1기, 문인석 1쌍, 상석(혼유석) 향로석 등이 있다.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태종 22권, 11년(1411 신묘 / 명 영락(永樂) 9년) 10월 27일(을묘) 1번째기사
  2. 《조선왕조실록》태종 22권, 11년(1411 신묘 / 명 영락(永樂) 9년) 11월 20일(정축) 1번째기사
  3. 의빈 권씨(懿嬪 權氏)는 본래 정의궁주(貞懿宮主)였으며, 태종이 상왕이던 1422년(세종 4년)에 빈(嬪)으로 진봉되었다. 태종의 그외 빈(嬪)은 모두 생전에 궁주(宮主) 혹은 옹주(翁主)였다가 1872년(고종 9년)에 구칭(舊稱)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개칭(改稱)된 것이다.
  4. 신경창(辛慶昌)의 딸.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