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축당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축당 김씨
三祝堂 金氏
후궁(後宮)
별칭
본명 김옥기
金玉基
별호 불교 법명실상행(實相行)
신상정보
출생일 1890년
출생지 조선 조선
사망일 1970년 9월 23일 (81세)
사망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배우자 대한제국 고종
자녀
종교 불교

삼축당 김씨(三祝堂 金氏, 1890년 ~ 1970년 9월 23일)는 대한제국 고종의 8번째 후궁이다.

생애[편집]

본명은 김옥기(金玉基)로[1] 양반 출신이던 김순옥(金順玉)의 2남 2녀 중 맏딸로 태어나, 8세에 나인으로 입궁하였으며 21세가 되던 해에 고종의 승은을 입고 8번째 후궁으로 책봉되었다.[2] 가장 나이가 어린 후궁이었기 때문에 고종의 총애를 받았으나 후사를 낳지 못해 특별상궁의 지위에 머무르다가 고종 사망 후 사간동 집에서 고종의 또다른 후궁인 광화당 이씨와 함께 살았다.[1] 이 때 순종은 법도를 깨고 아이를 낳은 후궁에게만 내리는 당호(堂號)와 금반지를 내려 삼축당(三祝堂)이라 부르게 하였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후 제정된 구황실재산법의 구황족 범위에 포함되어 매달 10만환을 지급받았다.[3] 말년에는 비구니불교에 귀의해 실상행(實相行)이라는 법명을 받았으며 1970년 9월 23일 오후 2시경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서 사망했다.[2] 묘는 경기도 남양주시홍유릉 안에 있다.

출처[편집]

  1. 신명호, 《조선공주실록》, 역사의 아침, 2009, p.307, ISBN 978-89-93119-09-1
  2. 고종황제 마지막 후궁 삼축당김씨 별세 《경향신문》, 1970년 9월 24일
  3. ““황족의 품위가 말이 아니오””. 한겨레21. 2006년 8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