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차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기 차씨(司記 車氏, ?~1444년)는 세종의 후궁이다.

생애[편집]

원래 궁인(宮人)의 신분으로, 특별히 관작을 받았다는 기록은 없다. 《조선왕조실록》에는 그녀가 연생전(延生殿)의 궁인으로 있던 1444년 음력 7월 10일에 벼락을 맞아 죽었다는 기록이 있다[1]. 같은 날 세종은 쌀과 대두 각각 10석과 종이 60권, 관곽(棺槨) 등을 부의하였다[2].

소생으로는 옹주 하나가 있었는데, 그 옹주는 1431년 두 살의 나이로 요절하였다[3].

가족 관계[편집]

출처[편집]

  1. 《조선왕조실록》세종 26(1444)년 7월 10일 1번째 기사.
  2. 《조선왕조실록》세종 26(1444)년 7월 10일 2번째 기사.
  3. 《조선왕조실록》세종 13(1431)년 7월 6일 4번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