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용 전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숙용 전씨(淑容 田氏, ? ~ 1506년)는 연산군의 후궁이다.

생애[편집]

본명은 전비(田非). 연산군의 총애를 받으며 그 권세를 등에 업고 횡포를 부려 악명이 높았다. 달성군(達城君) 서거정(徐居正)의 서자 서복경(徐福慶)은 전씨에게 뇌물을 바치고 벼슬을 얻었다.[1] 또한 전씨의 외삼촌인 전동(田同)이 조카딸의 권력을 믿고 백성들의 재물을 빼앗았는데 지방 수령들은 그에게 잘 보이기 위하여 전동을 초대하여 잘 대접하였다고 한다.[2] 1505년(연산군 11) 숙용(淑容)으로 품계가 높아졌다. 중종반정이 일어난 1506년 9월 2일 군기시(軍器寺) 앞에서 장녹수, 백견(白犬) 등과 함께 참수되었는데 그 시신 위에 사람들이 돌을 던지고 욕설을 퍼부었다고 한다.

가족관계[편집]

친정 담양 전씨(潭陽 田氏)

  • 아버지 : 미상
  • 어머니 : 미상
  • 족친 : 김귀존(金貴存)

왕가 전주 이씨(全州 李氏)

  • 시아버지 : 제9대 성종대왕(成宗大王, 1457~1494, 재위 1469~1495)
  • 시어머니 : 폐비 윤씨(廢妃 尹氏, 1455?~1482)
    • 남편 : 제10대 연산군(燕山君, 1476~ 1506, 재위 1494~1506)

관련항목[편집]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 연산 61권, 1506년(연산 12)
  2. 《조선왕조실록》 연산 62권, 1506년(연산 12)
  3. 《조선왕조실록》연산 60권, 11년(1505 을축 / 명 홍치(弘治) 18년) 10월 12일(계해) 1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