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빈 박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근빈 박씨
빈(嬪)
별칭
별호 초기 작위명 귀인 박씨
신상정보
출생일 1425년
출생지 조선
사망일 미상
사망지 조선
왕조 조선
부친 미상
모친 미상
배우자 조선 세조
자녀 덕원군(아들)
창원군(아들)
종교 불교

근빈 박씨(謹嬪 朴氏, 1425년[1] ~ ?)는 조선 제7대 왕 세조후궁이다.

생애[편집]

남편 세조

본관은 선산이며, 세조가 왕위에 오르기 전에 맞아들인 후궁이다. 그녀의 출신과 가계에 대해서는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정확히 알 수 없다. 다만 그녀가 박팽년의 누이라는 말이 있는데, 근빈과 박팽년은 서로 본관이 달라 남매일 가능성은 희박하다.[2]

그녀는 종1품 귀인(貴人)에 책봉된 후 자수궁(慈壽宮)에서 살았으며, 성종 때인 1483년(성종 14년) 음력 6월 15일에 빈으로 진봉되었다. 세조 사후 그녀는 여승이 되었으며, 그녀가 살던 자수궁은 1485년(성종 16년)에 창수궁(昌壽宮)이라는 이름을 받았다. 그녀는 가무에 매우 능하였는데, 이 때문에 연산군은 그녀를 술자리에 자주 불러 왕이 술에 취하면 그녀에게 춤을 추게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그녀는 80세의 나이라 춤을 추기가 어려웠으나, 연산군의 모진 학대가 두려워 억지로 춤을 추어야만 했다.

그녀는 세조와의 사이에서 두 아들(덕원군, 창원군)을 낳았다. 두 아들 중 창원군 성(晟)은 술을 매우 좋아하고 음란하였으며, 여종을 함부로 죽이는 등 세간의 평이 매우 좋지 않았다. 이 때문에 1484년(성종 15년) 창원군이 죽고난 후 그에게는 여도(戾悼)라는 시호가 붙여졌는데, 이 중 여(戾)라는 글자에 좋지 않은 의미가 있다[3]하여 근빈이 직접 아들의 시호를 고쳐달라고 청한 적이 있다.

1504년 나이 80세에 이르러 머리를 깎고 여승이 되어 항상 자수궁에서 거처하다가 이 무렵 입궐하였는데, 왕이 나놀려면, 근빈에게 교자(轎子)를 타도록 하고, 궁인이 메게 하므로 궁인들이 항시 승혜(繩鞋)를 신고 갔다. 연산군이 술이 취하면 스스로 일어나 춤을 추고, 또한 근빈도 일어나 춤추게 하였는데, 근빈은 늙어서 할 수 없었으나, 모진 학대가 두려워 따르지 않을 수 없었다.[1]

박씨가 언제 죽었는지는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그녀의 묘소는 경기도 양주시 광사동에 있으며, 그녀의 아들인 덕원군의 후손이 그녀에게 제를 올리고 있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연극[편집]

  • 《제8회 여성연출가전 - 자수궁》(2012, 서미영) : 근빈이 박팽년의 누이라는 내용을 모티브로 한 퓨전 사극[4]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연산 55권, 10년(1504년 갑자 / 명 홍치(弘治) 17년) 9월 4일(신묘) 5번째기사.
  2. 전주이씨대동종약원 - 덕원군 외, 근빈 박씨의 본관은 선산이고 박팽년의 본관은 순천이다.
  3. '여(戾)' 에는 '예전의 허물을 뉘우치지 않는다.' 라는 의미가 있다.
  4. 제8회 여성연출가전 - 실력 있는 여성 연출가가 만드는 참신한 무대 《여성신문》, 2012년 3월 30일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