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빈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효빈 김씨
孝嬪 金氏
지위
조선 태종의 후궁
이름
별호 효순궁주(孝順宮主)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454년 2월 26일 (음력)
배우자 태종
자녀 1남
----경녕군(敬寧君)

효빈 김씨(孝嬪 金氏, ? ~ 1454년 2월 26일) 또는 효순궁주(孝順宮主)는 조선 태종의 후궁이자 경녕군의 생모이다.

생애[편집]

효순궁주 김씨는 야사에서는 신덕왕후의 여종이라고 하지만, 《태종실록》의 기록에서는 태종이 직접 원경왕후가 부리던 가비(家婢)라고 일컫고 있다.[1]

제2차 왕자의 난 당시 정안공(태종)의 이 정안공을 태우지 않은 채 홀로 돌아오자, 부인 민씨(원경왕후)는 정안공이 패배하였다고 생각하여 자결하려 했지만, 효순궁주를 비롯한 시녀들이 민씨를 말렸다고 한다.[2]

1401년 효순궁주(孝順宮主)로 봉해졌으며, 1402년 12월, 태종의 서장자인 경녕군(敬寧君) 이비(李裶)를 낳았다.[3] 효순궁주가 경녕군을 낳을 당시, 원경왕후와 그 형제들이 핍박하여 사지로 몰은 일이 있었는데, 훗날 태종은 원경왕후의 동생인 민무휼민무회를 숙청하는 과정에서 '경녕군 모자(母子)의 목숨을 위태롭게 한 죄'를 물어 추국하였다.[4]

1454년 2월 26일에 졸하여 단종이 쌀, 콩, 곡식 20석, 종이 80권, 정포 20필, 관 등을 부조하였다.[5]

1872년(고종 9년), 정1품 효빈(孝嬪)으로 추증되었다. 경기도 구리시 아차산 기슭에 묻혔다.

가족 관계[편집]

  • 남편 : 태종(太宗, 1367 ~ 1422)
    • 아들 : 경녕군 비(敬寧君 裶, 1402 ~ 1458)
    • 며느리 : 청원군부인 청풍 김씨(淸原郡夫人 淸風 金氏, 생몰년 미상)[6]
      • 손자 : 고양군 질(高陽君 秩, 생몰년 미상)
      • 손자 : 은천군 찬(銀川君, 1421 ~ 1481)
      • 손자 : 오성군 치(梧城君, 생몰년 미상)
      • 손자 : 영선도정 리(永善都正 利, 생몰년 미상)
    • 며느리 : 군부인 개성부 마씨(郡夫人 開城府 馬氏, 생몰년 미상)
      • 손자 : 모양군 직(牟陽君 稷, 1438 ~ 1511)
    • 며느리 : 군부인 전주 최씨(郡夫人 全州 崔氏, 생몰년 미상)
      • 손자 : 단산도정 수(丹山都正 穗, 1444 ~ 미상)

효빈 김씨가 등장하는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태종실록》 30권, 태종 15년(1415년 명 영락(永樂) 13년) 12월 15일 (무인)
  2. 정종실록》 3권, 정종 2년(1400년 명 건문(建文) 2년) 1월 28일 (갑오)
    제2차 왕자의 난. 이방간을 토산에 추방하다
  3. 태종실록》 30권, 태종 15년(1415년 명 영락(永樂) 13년) 12월 15일 (무인)
    왕비 민씨가 경녕군 모자를 사지에 둔 죄를 묻는 왕지를 춘추관에 내리다
    (중략)
    "임오년 (1402년) 여름 5월에 민씨의 가비(家婢)로서 본래부터 궁에 들어온 자가 임신하여 3개월이 된 뒤에 나가서 밖에서 살고 있었는데, 민씨가 행랑방에 두고 그 계집종 삼덕(三德)과 함께 있게 하였다. 그 해 12월에 이르러 산삭(産朔)이 되어 이 달 13일 아침에 태동(胎動)하여 배가 아프기 시작하였다. 삼덕이 민씨에게 고하자, 민씨가 문바깥 다듬잇돌 옆에 내다 두게 하였으니, 죽게 하고자 한 것이다.
    (중략)
    진시(辰時)에 아들을 낳았는데 지금의 원윤(元尹) 이비(李裶)이다
    (중략)
  4. 태종실록》 30권, 태종 15년(1415년 명 영락(永樂) 13년) 12월 21일 (갑신)
    의금부에 명하여 민무휼·민무회를 국문하게 하다
    의금부에 명하여 민무휼·민무회를 국문하게 하였다.

    편전에 나아가 우사간(右司諫) 조계생(趙啓生)·집의(執義) 정초(鄭招)·의금부 제조(義禁府提調) 이천우(李天祐)·박은(朴訔)·허조(許稠)를 불러, 민무회·민무휼이 원윤 이비(李裶)의 모자를 죽이고자 한 죄와 세자에게 불경한 죄를 자세히 말하고, 그 연유를 국문하여 밝게 죄안에 쓰게 하였다.

  5. 단종실록》 10권, 단종 2년(1454년 명 경태(景泰) 5년) 2월 26일 (정미)
    졸한 경녕군의 어미 김씨에게 쌀·콩·종이·정포·관곽을 내려주다
    호조(戶曹)에 전지하기를,

    "경녕군(敬寧君)의 어미 김씨(金氏)가 졸(卒)하였으니, 부의(賻儀)로 쌀·콩 아울러 20석과 종이 80권, 정포(正布) 20필과 관곽(棺槨)을 내려 주라."

    하였다.

  6. 참의 증 찬성 김관(參議 贈 贊成 金灌)의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