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인 이씨 (광화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광화당 귀인 이씨
光華堂 貴人 李氏
후궁(後宮)
별칭
휘(諱) 이완덕
李完德
신상정보
출생일 1885년
사망일 1967년 11월 10일 (83세)
사망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 종로구 삼청동 사저
왕조 조선
대한제국
배우자 대한제국 조선 고종 황제
자녀 소생 1남 1녀
아들 이육(李堉)

광화당 귀인 이씨(光華堂 貴人 李氏, 1885년 ~ 1967년 11월 10일[1])는 조선의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의 초대 황제인 고종의 후궁이다.

생애[편집]

본명은 이완덕(李完德)으로 유복한 중인계급 출생이며 13세에 고모의 소개로 경복궁 지밀에 세수간 나인으로 입궁했다.[2] 덕수궁의 궁인이었던 1914년 고종의 승은을 입고 왕자를 낳아 광화당(光華堂)이라는 당호를 받았다.[3] 그러나 왕자 이육(李堉)은 1916년에 죽었다. 이육 외에 어려서 죽은 딸이 하나 더 있었다고도 한다.[4] 귀인 이씨는 고종이 죽고 난 후 같은 고종의 후궁이었던 삼축당 김씨와 함께 사간동 집에서 살았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후 제정된 구황실재산법의 구황족 범위에 포함되어 매달 10만환을 지급받았다.[5] 죽은 뒤에도 삼축당 김씨와 나란히 묻혔다.[2]

각주[편집]

  1. “[자료] 1967년 11월 10일, 고종 후궁 광화당 이씨(光華堂 李氏) 별세”. 《Daum블로그》. 
  2. 신명호, 《조선공주실록》, 역사의 아침, 2009, p.307, ISBN 9788993119091
  3. 《조선왕조실록》, 순종실록부록 5권, 7년(1914) 7월 3일
  4. 최선경, 《왕을 낳은 후궁들》, 김영사, 2007, p.227, ISBN 9788934926689
  5. ““황족의 품위가 말이 아니오””. 한겨레21. 2006년 8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