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헌왕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헌왕후
추존 왕후(군부인)
재위 추존
별칭
별호 연주군부인, 연주부부인, 계운궁
신상정보
출생일 선조 11년(1578) 4월 17일
사망일 인조 4년(1626) 1월 14일
사망지 경덕궁(경희궁) 회상전(會祥殿)
능묘 장릉
배우자 정원군(원종)
자녀 능양군(인조)
능원대군
능창대군

인헌왕후 구씨(仁獻王后, 1578년 4월 17일 ~ 1626년 1월 14일)는 조선의 추존왕인 원종의 정비(正妃)이자 조선의 16대 왕 인조의 어머니이다. 능안부원군(綾安府院君) 구사맹(具思孟)의 딸로 본관은 능성이다. 정원군과 혼인하여 연주군부인(連珠郡夫人)에 봉해졌다가 인조반정 후 남편 정원군이 대원군에 추존되면서 부부인으로 격상되었다. 궁호는 계운궁(啓運宮)이고, 정식 시호는 경의정정인헌왕후(敬毅貞靖仁獻王后)이다.[1]

생애[편집]

가계[편집]

1578년 5월 23일(음력 4월 17일) 의정부 좌찬성을 지낸 아버지 구사맹[2]과 어머니 평산부부인 신씨의 딸로 태어났다. 증조모는 거창 신씨로 신승선의 손녀이자 신수근거창군부인[3]의 조카딸이며 중종의 정비 단경왕후의 사촌여동생이기도 했다. 숙부 구사안은 중종의 딸 효순공주의 남편이다.

정원군과의 결혼[편집]

처음에 정원군과 혼인하여 연주군부인(連珠郡夫人)에 봉해졌다가 1623년 인조반정으로 아들인 능양군(綾陽君)이 보위에 오르자 봉작(封爵)을 연주부부인(連珠府夫人)이라 했는데, 별도로 계운궁(啓運宮)이라는 궁호를 받았다. 이후 경희궁터에 거주하다가 1626년(인조 4년) 2월 10일에 경희궁 회상전(會祥殿)에서 죽었다. 당시 향년 48세였다. 그가 죽을 때 인조는 자신이 상주가 되려고 하다가 예학자들의 반발로 무산되었고 인조의 동생 능원군이 상주가 되었다.[4]

사후[편집]

대제학으로 있던 김유가 묘지문을 썼다.[5] 사후 1632년에 남편 정원대원군이 원종으로 추존됨에 따라 함께 왕후로 추존되어 인헌왕후라 하였다.[1] 인헌왕후가 왕후로 추존되면서 본관인 능성현(綾城縣)은 능주목(綾州牧)으로 승격되었다.[6] 능은 경기도 김포시장릉인데, 처음에는 육경원(毓慶園)이라 하였다가 정원대원군을 이장한 뒤 대원군의 묘호를 따 흥경원(興慶園)이라 하다가 추존 뒤 능으로 올렸다.

가족 관계[편집]

본가 능성 구씨(綾城 具氏)

  • 증조부 : 구희경(具希璟)
  • 증조모 : 신수겸(愼守謙)의 딸(연산군의 처조카, 신승선의 손녀, 신수근의 조카)
  • 조부 : 구순(具淳, 1507~1551)
  • 조모 : 의신군 이징원(義新君 李澄源)의 딸 정경부인 전주 이씨(貞敬夫人 全州 李氏)
  • 외조부 : 신화국(申華國)
  • 외조모 : 윤회(尹懷)의 딸 정경부인 파평 윤씨(貞敬夫人 坡平 尹氏)
    • 외삼촌 : 신립(申砬, 1546~1592)
    • 어머니 : 평산부부인 평산 신씨(平山府夫人 平山 申氏, 1538~1662)

왕가(王家 : 전주 이씨)

  • 시조부 : 덕흥대원군(德興大院君, 1530~1559)
  • 시조모 : 하동부대부인 하동 정씨(河東府大夫人 河東 鄭氏, 1522~1567)
    • 시아버지 : 제14대 선조(宣祖, 1552~1608, 재위 1567~1608)
    • 시어머니 : 인빈 김씨(仁嬪 金氏, 1555~1613)
      • 남편 : 추존 원종(元宗, 1580~1619)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 인조 26권, 10년(1632 임신 / 명 숭정(崇禎) 5년) 5월 3일(경자) 1번째기사
  2. 사후 영의정 능안부원군(綾安府院君)에 추증되었다
  3. 연산군의 비
  4. 《조선왕조실록》 인조 11권, 4년(1626 병인 / 명 천계(天啓) 6년) 1월 15일(기미) 9번째기사
  5. 《조선왕조실록》 인조 12권, 4년(1626 병인 / 명 천계(天啓) 6년) 3월 21일(갑자) 7번째기사
  6. 《조선왕조실록》 인조 26권, 10년(1632 임신 / 명 숭정(崇禎) 5년) 5월 3일(경자) 4번째기사

관련 항목[편집]

전임
폐비 유씨
조선 역대 왕후
(추존)
후임
인렬왕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