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빈 권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의빈 권씨
懿嬪 權氏
지위
조선 태종의 후궁
이름
이칭 정의궁주(貞懿宮主)
신상정보
출생일 1384년
사망일 미상
배우자 태종
자녀 정혜옹주

의빈 권씨(懿嬪 權氏, 1384년[1]~ ? ) 또는 정의궁주(貞懿宮主)는 조선 태종의 후궁이자 정혜옹주의 생모이다.

생애[편집]

성균관 악정 권홍(權弘)의 2녀중 장녀로, 1402년(태종 2년) 태종이 후궁 제도를 법제화하여 맞아들인 첫 번째 후궁이다.[2] 사대부가 출신의 권씨를 후궁으로 맞으면서 태종은 왕비나 세자빈에 준하는 가례를 준비하게 했는데[2] 이를 안 원경왕후가 식음을 전폐하고 통곡하자 태종은 가례를 취소하였다.[3] 권씨는 태종의 승은을 입고 1402년 2월 정의궁주(貞懿宮主)에 봉해졌고, 이후 정혜옹주를 출산하였다.

1422년(세종 4년) 2월, 세종은 아버지의 후궁인 권씨를 정1품 의빈(懿嬪)으로 승격시켰다.[4] 같은 해에 태종이 죽자 비관하여 세종에게 고하지 않고 머리를 깎아 중이 되었으며 밤낮으로 불경을 외우며 태종의 명복을 빌어 후궁들이 이를 따라했다. 당시 조선은 억불숭유의 정책을 펴고 있었지만 궁중에서는 엄격하게 지켜지지 않아 정인지 등이 상소를 올리기도 했다.[5] 딸 정혜옹주가 죽자 사위 박종우로 하여금 재취하게 하기도 했다.[6]

세종의 여섯째 아들 금성대군을 맡아서 길렀고, 1453년(단종 1년)에 의빈이 늙고 병들자 금성대군이 자신의 사저에 의빈이 머물 수 있도록 여러 차례에 걸쳐 청했지만 왕이 허락하지 않았다.[1] 이후 의빈은 혜빈 양씨의 처소로 옮겨 지냈다.

1457년(세조 1년)에 선왕을 위하는 왕의 특별한 배려로 궁호를 영수궁(寧壽宮)으로 고쳤다.

가족관계[편집]

  • 부 : 권홍(權弘)
    • 남편 : 태종(太宗, 1367 ~ 1422)
      • 딸 : 정혜옹주(貞惠翁主 ? ~ 1424)
      • 사위 : 운성군 박종우(朴從愚)

의빈 권씨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단종실록》 6권, 단종 1년(1453년 명 경태(景泰) 4년) 6월 26일 신해 1번째기사
    금성대군 이유가 의빈을 자신의 집으로 나가 봉양하기를 청하다
    금성대군(錦城大君) 이유(李瑜)가 아뢰기를,

    "신이 의빈(懿嬪)에게서 자라나서 그 은혜가 심히 무거운데, 나이가 지금 70이므로 궁중에 기거하는 것은 적당하지 못합니다. 신은 부마(駙馬)의 예가 아니니, 원컨대 신의 집으로 나가도록 명하시어 평안하게 봉양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중략)

  2. 최향미, 《조선 공주의 사생활》, 북성재, 2011, p.128, ISBN 978-89-92162-35-7
  3. 태종실록》 3권, 태종 2년(1402년 명 건문(建文) 4년) 3월 7일(경인)
    성균 악정 권홍의 딸을 별궁으로 맞아들이다
    성균 악정(成均樂正) 권홍(權弘)의 딸을 별궁(別宮)으로 맞아들이었다.
    처음에 대부인(大夫人) 송씨(宋氏)1)정비(靜妃)2)에게 말하기를,

    "궁빈(宮嬪)이 너무 많아서 그것이 점점 두렵다."

    하였는데, 정비의 투기는 더욱 더 심해만 갔다. 임금이 권씨(權氏)가 현행(賢行)이 있다 하여 예(禮)를 갖추어 맞아들이려고 하니, 임금의 옷을 붙잡고 말하기를,

    "상감께서는 어찌하여 예전의 뜻을 잊으셨습니까? 제가 상감과 더불어 함께 어려움을 지키고 같이 화란(禍亂)을 겪어 국가를 차지하였사온데, 이제 나를 잊음이 어찌 여기에 이르셨습니까?"

    하며, 울기를 그치지 아니하고 음식도 들지 아니하므로 임금이 가례색(嘉禮色)을 파하도록 명하고, 환관과 시녀 각각 몇 사람만으로 권씨를 별궁에 맞아들였다. 정비는 마음에 병을 얻었고, 임금은 수일 동안 정사를 듣지 아니하였다.


    1) 대부인 송씨(大夫人 宋氏, ? ~ 1424) : 삼한국대부인 송씨. 원경왕후의 어머니
    2) 정비(靜妃) : 원경왕후 민씨
  4. 세종실록》 15권, 세종 4년(1422년 명 영락(永樂) 20년) 2월 20일(정미)
    정의궁주를 의빈으로, 신녕옹주를 궁주로 삼다
  5. 《세종실록》, 23년(1441)
  6. 《중종실록》, 5년(1510)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