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목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조선 목조
朝鮮 穆祖
지위
조선의 추존 국왕
재위 (추존)
전임자 이양무(李陽茂)
후임자 (추존왕)익조
이름
이안사(李安社)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274년
매장지 덕릉(德陵)
부친 이양무
모친 (삼척이씨 이강제(李康濟)의 딸, 상장군)
배우자 공효왕후 이씨

목조(穆祖, ? ~ 1274년)는 고려문신으로, 조선시대 추존왕이자 익조(翼祖)의 아버지이며, 태조 이성계고조부이다. 이름은 이안사(李安社)이다.

생애[편집]

전라북도 전주에서 대장군을 지낸 이양무와 상장군 이강제 삼척 이씨와의 사이에 아들로 태어났다. 일설에는 그가 이양무의 장남이라 하고, 다른 설에 따르면 고려말 주부동정(主簿同正)을 지낸 이영습이 그의 형이라고도 한다.

처음에 전주에 살았는데, 기생 문제로 산성별감(山城別監)과 갈등을 빚고 삼척으로 이주하였으며(이안사는 이 지역의 한 관기를 좋아했는데 하루는 그 고을 별감이 그 기생을 취했다. 그래서 화가 난 이안사는 별감에게 따졌고 싸움까지 일어났는데 문제는 이 별감이 고을 현감까지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 현감은 이 문제를 도지사급이었던 안렴사에게 알리는 바람에 이안사는 투옥될 위기에 처했다. 당시는 몽골과의 전란기라 호족들은 스스로 집안과 재산, 인명을 지키기 위해 가병을 거느리고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안렴사는 이 가병 때문에 직접 체포하지 못하고 조정에 구원병을 요청했다. 이를 알게 된 이안사는 조정에서 미적거리는 사이에 집을 정리하고 가솔과 가병, 재산을 가지고 강원도 삼척으로 떠났다.), 그곳에서 왜구의 침략을 막아냈다. 산성별감이 안찰사로 임명되어 오자 다시 의주(宜州: 덕원, 현재의 원산)로 이주하였다.

조정에서 그를 의주 병마사로 삼아 원의 침략을 막게 했는데, 1254년 원의 산지(散吉, Sanji) 대왕이 회유하자 항복하였고, 개원로(開元路) 남경(南京)의 오동(斡東, 알동)으로 이주하였으며, 1255년 오동천호소의 우두머리 오동천호(千戶) 겸 다루가치(達魯花赤)로 임명되었다.

1274년 세상을 떠나 아들 이행리가 관직을 이어받았다. 1392년 7월 28일 태조 이성계에 의해 목왕(穆王)에 추봉되었다가 1411년 4월 22일 태종에 의해 목조(穆祖) 인문성목대왕(仁文聖穆大王)에 재추봉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제1대 원나라의 천호
후임
이행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