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덕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 덕종
朝鮮 德宗
Prince Successor Uigyeong.jpg
조선의 추존 국왕
재위 1455년 ~ 1457년(왕세자 재위)
부왕 세조
별칭
이장(李暲)
별호 초명이숭(李崇), 이현동(李賢同)
자(字)는 원명(原明)
작위도원군(桃源君)
시호의경세자(懿敬世子)
신상정보
출생일 1438년
출생지 조선의 기 조선 한성부 수양대군 사저
사망일 1457년 9월 20일 (20세)
사망지 조선의 기 조선 한성부 경복궁 자선당
배우자 소혜왕후(왕비)
귀인 권씨(후궁)
귀인 윤씨(후궁)
숙의 신씨(후궁)
자녀 월산대군, 명숙공주, 성종
종교 유교(성리학)

덕종(德宗, 1438년 ~ 1457년 9월 20일 (음력 9월 2일)은 조선 초기의 왕족이자 왕세자(王世子), 작가이다. 세종의 첫 손자이자 세조의 장자이며 예종의 형이다. 월산대군, 성종 형제의 아버지이다. 어머니는 정희왕후 윤씨이다. 1455년 세자(世子)에 책봉되었으나 2년 만에 20세의 나이에 요절한다. 사후 차자 성종이 즉위하면서 왕(王)으로 추존되었다.

바로 의경왕(懿敬王)에 추존되었다가 회간왕(懷簡王)으로 추존되고 뒤에 덕종(德宗)의 묘호가 올려졌다. 정식 시호는 덕종회간선숙공현온문의경대왕(德宗懷簡宣肅恭顯溫文懿敬大王)이며 왕에 추존되기 전에는 의경세자(懿敬世子)로 불렸다. 이(李), 는 장(暲), 초명은 숭(崇), 현동(賢同), 자는 원명(原明), 본관전주(全州)이다.

생애[편집]

초기 생애[편집]

1438년(세종 21년) 수양대군의 사저에서 아버지 수양대군과 어머니 낙랑부대부인의 장자으로 태어났다. 할아버지 세종대왕은 그에게 특별히 현동(賢同)이라는 이름을 친히 지어서 내려주었다. 나중에 어느 정도 자라자 이름은 숭(崇)이라 하고, 자는 원명(原明)이라 하였다. 그리고 관례를 올린 뒤에는 장(暲)으로 이름을 고쳤다. 1445년 8세에 정의대부(正義大夫)의 품계를 받았고, 도원군(桃源君)에 책봉되었으며, 성인이 된 뒤에 이름을 숭에서 장으로 개명하였다. 1450년에는 한확(韓確)의 딸 한씨와 혼례를 올렸다. 1453년 계유정난 때 공로로 흥록대부(興祿大夫)의 품계를 받았다.

그는 어려서부터 예절이 바르고 학문을 좋아했으며, 해서에 능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1] 그러나 건강이 좋지 않아 잔병이 잦았다.[1]

세자 책봉[편집]

1455년 아버지 세조가 왕에 올라, 원자(元子)에 책봉되었다가 바로 세자(世子)에 책봉되었다.

1456년 2월 사육신 성삼문, 박팽년, 성승 등이 행사장에 별운검을 설치하여 자신은 물론 그의 아버지 세조, 동생 예종을 타살하려 하다 실패했다. 그 해 8월 세조의 명으로 행 태일전직(行太一殿直) 윤기(尹沂)·전 사직(司直) 신선경(愼先庚)·수의 교위(修義校尉) 권치명(權致命)의 딸을 뽑아 세자의 후궁인 동궁 소훈(東宮 昭訓)으로 삼았다. 그러나 후궁들과의 사이에서 본 자녀들의 존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는 죽기 전에 늘 단종의 어머니 현덕왕후의 혼령에 시달렸으며, 그가 병상에 누워 있을 때 21명의 승려가 경회루에서 공작재를 베풀기도 했다.[1] 하지만 그는 끝내 쾌유되지 못하였다.

죽음[편집]

1457년(세조 3년) 9월 20일(음력 9월 2일)에 20살의 나이로 경복궁 자선당(資善堂)에서 요절하였다. 사인은 가위눌림이라고 하나 불확실하다. 야사는 의경세자와 세조단종의 억울한 죽음으로 인해 문종현덕왕후의 원한을 샀다고 전하지만, 오히려 덕종이 단종보다 먼저 사망했으므로 이 전설이 허구로 추정된다.

그가 죽자 현덕왕후의 살을 맞고 죽었다는 도사의 말을 신봉한 세조는 형수 현덕왕후의 묘를 파내 시신을 쪼개고 강물에 던졌다. 또는 관곽을 강물에 던졌다고도 하는데, 관곽이 멈춘 곳의 주민들이 임시로 거두었다가 후에 다시 능으로 조성했다 한다.

사후[편집]

그가 죽자 그의 비 한씨는 수빈(粹嬪)으로 봉했고 궐내에서 살아도 좋다는 시아버지 세조의 배려에도 사가로 나가 살겠다며 출궁하였다. 수빈 한씨는 사저에서 불우한 세월을 보냈지만 한명회 등과 사돈이 되면서 둘째 아들 자을산군을 왕(王)으로 올리는 묵계를 체결한다. 후에 둘째 아들 자을산군 혈성종(成宗)으로 즉위하면서 1469년부터 추숭여론이 나타났고 1470년 1월 왕(王)으로 추존되었다가 1475년 다시 대왕(大王)으로 추존되었다.

추숭과 추존[편집]

1470년(성종 1년), 1월 18일에 의경왕(懿敬王)으로 추숭하였다. 당시 태조 이성계의 아들이자 태종 이방원의 친형인 정종은 사후 시호가 없었고 종묘에도 배향되지 않았으므로 '정종(定宗)'이 아닌 '공정왕(恭靖王)'이라 불렀는데[2], 의경왕(懿敬王) 또한 그러하였다. 아내 수빈 한씨 또한 '왕대비(王大妃)'가 아닌 '인수왕비(仁粹王妃)'로 진책되었다. 이때 그는 왕으로는 추숭되었으나 종묘에는 배향되지 않았다. 당시 그를 왕으로 추존한 뒤 황고로 부르느냐 황백고로 부르느냐를 놓고 논란이 발생하였다.

1475년(성종 6년), 1월 6일에 의경왕(懿敬王)을 의경대왕(懿敬大王)으로 추존하였다. 의정부(議政府)·육조(六曹)·춘추관(春秋館)에서 논의하여 올린 첫 시호는 선숙공현온문의경대왕(宣肅恭顯溫文懿敬大王)이었고 1월 21일(임술)에 최종적으로 예조(禮曹)에서 올린 시호가 회간선숙공현온문의경대왕(懷簡宣肅恭顯溫文懿敬大王)였다. 따라서 인수왕비(仁粹王妃) 또한 인수왕대비(仁粹王大妃)로 진책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왕가 전주 이씨(全州 李氏)
  • 조부 : 제4대 세종대왕(世宗大王, 1397~1450, 재위 1418~1450)
  • 조모 : 소헌왕후 청송 심씨(昭憲王后 靑松 沈氏, 1395~1446)
    • 고모 : 정소공주(貞昭公主, 1412~1424)
    • 백부 : 제5대 문종대왕(文宗大王, 1414~1452, 재위 1450~1452)
    • 백모 : 현덕왕후 안동 권씨(顯德王后 安東 權氏, 1418~1441)
      • 사촌누나 : 경혜공주(敬惠公主, 1436~1474)
      • 사촌동생 : 제6대 단종대왕(端宗大王, 1441~1457, 재위 1452~1455)
    • 고모 : 정의공주(貞懿公主, 1415~1477)
    • 아버지 : 제7대 세조대왕(世祖大王, 1417~1468, 재위 1455~1468)
    • 숙부 : 장소공 안평대군 용(章昭公 安平大君 瑢, 1418~1453)
    • 숙부 : 정간공 임영대군 구(貞簡公 臨瀛大君 璆, 1420~1469)
    • 숙부 : 장의공 광평대군 여(章懿公 廣平大君 璵, 1425~1444)
    • 숙부 : 정민공 금성대군 유(貞愍公 錦城大君 瑜, 1426~1457)
    • 숙부 : 정헌공 평원대군 임(定憲公 平原大君 琳, 1427~1445)
    • 숙부 : 영응대군 염(永膺大君 琰, 1434~1467)
  • 외조부 : 판중추부사 파평부원군 윤번(判中樞府事 坡平府院君 尹璠, 1384~1448)
  • 외조모 : 흥녕부대부인 인천 이씨(興寧府大夫人 仁川 李氏, 1383~1456)

추존 덕종대왕(德宗大王, 1438~1457, 왕세자 재위 : 1455~1457) 왕비1명, 간택후궁3명 : 자녀3명

능묘[편집]

그의 능은 경기도 고양시 용두동에 위치한 경릉(敬陵)이다. 1457년 의경세자가 요절하자, 현재의 위치에 조성되었다. 1504년 소혜왕후 한씨도 승하하여 오른쪽 언덕에 안장되었다. 1970년 5월 26일 서오릉의 하나로 사적 제198호로 지정되었다.

기타[편집]

한편 그의 사후 아버지인 세조가 며느리뻘인 귀인 권씨(貴人 權氏)와 귀인 윤씨(昭訓 尹氏)를 범하려 했다는 추문이 돌았다. 권 귀인과 윤 귀인은 세조의 장남 덕종의 후궁들이었다.[9][10] 김일손은 이 사실을 그대로 사초에 실었다가 사화의 원인이 되었고 김일손 자신도 희생되었다.[9][10]김일손은 귀인권씨의 조카이자 양자 허반(許磐)에게서 들은 것을 사초에 기록하였는데[9] 연산군은 사초 기사 중 권귀인은 바로 덕종의 후궁이온데 세조께서 일찍이 부르셨는데도 분부를 받들지 아니했다'는 구절과 '세조는 귀인 윤씨(昭訓 尹氏)에게 많은 전민과 가사를 내렸고 항상 어가가 따랐다'는 사초의 내용을 구실삼았다.[9][10]

덕종이 등장한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영화[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 (들녘, 1998) 112페이지
  2. 정종에게는 숙종 때 정식으로 묘호와 시호가 올려졌다.
  3. 야사 금계필담에는 누나가 1명(이세희) 있었다고 하나, 실재했는지는 확실하지는 않다.
  4. 서원부원군 한확(西城府院君 韓確)의 딸.
  5. 판돈녕부사 박중선(判敦寧府事 朴仲善)의 딸.
  6. 상당부원군 한명회(上黨府院君 韓明澮)의 딸.
  7. 함안부원군 윤기견(咸安府院君 尹起畎)의 딸.
  8. 영원부원군 윤호(鈴原府院君 尹壕)의 딸.
  9. 歷史 왜곡과 조선의 史官 서울신문 2001년 7월 14일자
  10. 아는 만큼 힘들다 (이종범의 사림열전) 김일손(金馹孫): 당신의 죽음은 하늘의 시샘이었다 ⑥ 프레시안 2007년 11월 12일자
  11. 수의교위 권치명(修義校尉 權致命)의 딸.
  12. 현감 윤기(縣監 尹沂)의 딸.
  13. 동지중추부사 신선경(同知中樞府事 愼先庚)의 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