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령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후령군 이간(厚寧君 李衦(이우), 1419년 ~ 1450년 10월 6일)은 조선 태종의 일곱째 서자이며 어머니는 후궁 이씨(李氏)다.

가족관계[편집]

  • 부: 태종
  • 모: 숙의 이씨(淑儀 李氏)[1]
    • 정부인: 무안군부인 평산 신씨(武安郡夫人 平山申氏) - 영 증좌찬성 신경종의 딸
    • 계부인: 동양군부인 한양 조씨(東陽郡夫人 漢陽趙氏)
      • 서장남 정해도정 집(貞海都正 緝)
      • 며느리 신부인 민씨
        • 손자 미원부정 범
        • 손자 학림령 범영
        • 손자 서강령 범찬
        • 손자 서흥령 범준
        • 손자 다경령 돈
      • 서차남 암성수 윤(巖城守 綸)
      • 며느리 신부인 이씨
        • 손자 백령부수 배
        • 손자 지산부령 돈
        • 손녀 김헌문에게 출가
      • 서녀: 배맹종(裵孟宗)과 혼인

생애[편집]

  • 이우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以衧爲厚寧君 = 이우를 후령군으로 [2]
  • 후령군(厚寧君) 이우(李衧)의 모친 이씨가 죽으니, 임금이 말하기를,“후령군의 모가 태종에게 쫓겨난 사람인데, 대군들이 복(服)을 입어야 하는가.[3]
  • 후령군(厚寧君) 이간(李衦)이 졸하였다.[4] 이간은 태종(太宗)의 서자(庶子)로서 나이 12세에 군(君)에 봉(封)해지고 계자(階資)가 가정 대부(嘉靖大夫)이었는데, 이듬해에 예(例)대로 정1품에 올랐다. 나이 15세에 어미의 상(喪)을 만나서 병에 걸리니, 세종(世宗)이 이를 듣고 항상 궁중(宮中)에 두고 의원(醫員)으로 하여금 치료하게 하였다. 이 때에 이르러 졸(卒)하니, 나이가 32세였다. 임금이 육선(肉膳)을 거두고 조회(朝會)와 저자[市]를 3일 동안 정지하고 치조(致弔)하고 치전(致奠)하여 예(禮)대로 장례하였다. 시호(諡號)를 ‘희도(僖悼)’라고 내려 주니, 소심(小心)하여 두려워하고 꺼리는 것을 희(僖)라 하고, 중년(中年)이 되어 일찍 죽은 것을 도(悼)라 한다. 아들이 없었다.

각주[편집]

  1. 후령군 묘비에 '태종대왕과 숙의 이씨(淑儀李氏)의 일곱째 왕자'라고 기록됨
  2. 《조선왕조실록》세종 45권, 11년(1429 기유년) 9월 30일(계유)
  3. 《조선왕조실록》세종 61권, 15년(1433 계축년) 윤8월 6일(병진)
  4. 《조선왕조실록》문종 4권, 즉위년(1450 경오) 10월 6일(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