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산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회산군 이염(檜山君 李恬, 1481년 ~ 1512년)는 조선의 왕족으로 성종의 서자이다.

생애[편집]

숙의 홍씨(淑儀 洪氏)의 소생으로, 봉사(奉事) 안방언(安邦彦)의 딸과 혼례를 치렀으나[1] 슬하에 자식이 없었다. 중종 재위 시절, 대신 김안로가 간교한 말로 임금에게 간언을 하자 이를 면전에서 크게 꾸짖어 물리쳤다.[2] 1512년(중종 7) 병이 들어 중종이 어의를 보내 살폈다[3]. 회산군에게는 후사가 없어 중종이 견성군(甄城君)의 둘째 아들 계산군(桂山君) 이수계(李壽誡)로 하여금 대를 잇게 하였다. 시호는 정간(貞簡)이다.[2]

가족관계[편집]

  • 부 : 성종
  • 모 : 숙의 홍씨
  • 부인 : 영원군부인 죽산 안씨(寧原郡夫人 竹山安氏) - 찬의(贊儀) 증찬성(贈贊成) 안방언(安邦彦), 정의공주의 부마 안맹담(安邦彦)의 증손녀
    • 장녀 : 동래 정씨(東萊鄭氏) 정수후(鄭壽垕)에게 출가(出嫁)
    • 장남(양자) : 계산군 수계(桂山君 壽誡) - 성종의 서6남 견성군(甄城君)의 차남
      • 손자 : 풍성군 전(豊城君 銓)
      • 손자 : 의성부정 강(義城副正 鋼)
      • 손자 : 단성군 진(丹城君 鎭)
      • 손자 : 창성부수 명(昌城副守 銘)
      • 손녀 : 안관(安寬)에게 하가(下嫁)
      • 손녀 : 이경상(李慶祥)에게 하가(下嫁)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 성종대왕 묘지문
  2. 회산군 - 한국학중앙연구원
  3. 조선왕조실록》, 〈중종실록〉 15권, 회산군(檜山君) 이염(李恬)이 앓으므로 내의(內醫)를 보내어 알아보고 또 맞는 약을 주게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