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명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경명군
景明君
지위
조선 성종의 왕자
이름
이침(李忱) · 충복(忠福 · 아명)
시호 정민(貞敏)
신상정보
출생일 1489년 8월 18일(1489-08-18) (음력)
사망일 1526년 5월 25일(1526-05-25)(36세) (음력)
능묘 경명군 묘(景明君墓)
경기도 의정부시 산곡동 산25-1
부친 성종
모친 숙의 홍씨
배우자 강양군부인 윤씨
자녀 2남 2녀

경명군 이침(景明君 李忱, 1489년 8월 18일 ~ 1526년 5월 25일)은 조선의 왕족으로, 성종의 11남이며 어머니는 숙의 홍씨이다.

생애[편집]

1489년(성종 20년) 8월 18일, 성종숙의 홍씨의 다섯번째 아들로 태어났다.[1] 이름은 (忱)이며, 아명은 충복(忠福)이다.

1519년(중종 14년), 박수문 등이 왕자들의 행실을 문제삼으며 왕에게 타이를것을 청하였는데, 경명군은 외지부의 사람을 불러모아 송사(訟事)를 좋아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이후에도 경명군은 자주 송사를 일으켜, 부정적인 방법으로 남의 노비를 빼앗아 헌부에서 경명군을 체직할 것을 청했지만 중종은 이를 듣지 않았다.[2]

같은 해, 헌부에서 표문을 배송할 때 경명군은 말에서 내리지 않고 그대로 달려서 지나갔는데, 이를 두고 헌부에서 경명군이 조정을 능멸했다며 국문할 것을 청하니 왕이 종부시로 하여금 추국하게 하였다.

1521년(중종 16년), 이복 동생인 영산군(寧山君)과 함께 안처겸의 옥사에 연루되자, 대간들이 앞다투어 처벌을 주청하였지만 중종의 비호로 무사하였다.[3] 이후 사옹원 제조(司饔院提調)가 되었으나 폐해를 끼쳐 대간의 탄핵을 받았다.[4]

1526년(중종 21년) 5월 25일 졸하였다. 시호는 정민(貞敏)이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국조인물고》 권5 국척(國戚) - 이침(李忱)
  2. 중종실록》 35권, 중종 14년(1519년) 4월 2일 (을축)
  3. 중종실록》 43권, 중종 16년(1521년 명 정덕(正德) 16년) 10월 28일 (병오)
    정광필 등이 나아가 영산군과 경명군의 처벌을 재촉하니 죄줄 수 없다고 답하다
  4. 중종실록》 51권, 중종 19년(1524년 명 가정(嘉靖) 3년) 6월 27일 (경신)
    대간 · 정원 등이 진하사 파견, 경명군과 이성군의 체직 등에 대해 아뢰다
  5. 김상헌의 조부이자, 김창협의 5대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