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의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의군
和義君
군(君)
별칭
이영
李瓔
별호 (字) 양지(良之)
시호 충경(忠景)
신상정보
출생일 1425년 음력 9월 5일
출생지 조선 한성부
사망일 1460년 (36세)
사망지 조선 전라도 금산
배우자 군부인 밀양 박씨
측실 3명
자녀 슬하 6남
학력 1436년 성균관 수학
종교 유교(성리학)

화의군 이영(和義君 李瓔, 1425년 ~ 1460년)은 조선 전기의 왕족, 문신으로, 세종영빈 강씨의 아들이다.

자는 양지(良之), 본관전주(全州), 시호는 충경(忠景)이다. 이복 동생 평원대군의 기생 출신 첩 초요경과 간통한 일로 피소되었고, 이후 금성대군, 혜빈 양씨 등과 친밀하다는 이유로 훈신들로부터 공격당했고, 단종 복위 운동에 가담했다는 이유로 여러번 탄핵의 대상이 된다.

이후 중종 때 후손의 상소로 종친의 지위를 회복하고, 1534년(중종 29) 대신들의 상언으로 유배당한 지 74년만에 복관되었다. 1791년(정조 15) 장릉(莊陵)에 배식단에 배향된다. 육종영의 한 사람이기도 하다.

생애[편집]

화의군 이영은 1425년(세종 7년) 10월 16일(음력 9월 5일) 세종과 영빈 강씨 소생 서자로 태어났으며, 1433년(세종 15년) 1월에 화의군에 봉해지고, 3년 후인 1436년(세종 18년) 성균관에 입학하였다. 그 해 10월 8일 당시 사헌부감찰이던 박중손의 딸과 가례를 올렸다. 1441년 8월에는 이복형 임영대군 구와 공모하여 민간 여인에게 남복을 입혀 궁내로 들이려다가 수문장에게 발각되어 직첩과 과전을 몰수당하였다.

1447년(세종 29) 7월 복권되었으나, 부인 밀양 박씨의 큰아버지 박대손(朴大孫)의 노비 출신 첩을 빼앗은데 이어 1449년 조관의 기첩을 빼앗은 사건으로 다시 직첩이 몰수되었다. 이듬 해에 문종이 즉위하면서 다시 복권되었다. 1451년 2월 세종의 소상이 끝나자 종신들을 학당에 보내라는 문종의 명으로 학당에 보내졌다. 1454년(단종 2) 수양대군, 효령대군, 임영대군, 계양군 등과 단종비를 간택하는데 참석하였다.

1455년 (단종 3년) 금성대군의 집에 모여 활쏘기 시합을 벌인 일이 훈신들의 눈에 띄면서 이때 이복동생 평원대군의 첩 초요경과 몰래 간통한 사건이 발각되면서 또다시 고신을 몰수당하고 경기도에 부처되었다가 곧 방면되었다. 초요경은 계양군과도 사통하였다 하여 계양군은 세조의 추궁을 받게된다. 같은 해 세조가 즉위하면서 계양군과 영천위 윤사로 등의 탄핵을 받기 시작, 이후 대간으로부터 금성대군·혜빈 양씨 등과 결탁해 국가의 기틀을 어지럽혔다는 탄핵을 받고 외방에 부처되었다.

그 뒤 사육신의 거사가 발각되면서 세조가 그를 시험할 요량으로 불러들여 사육신의 처리 문제를 묻는다. 사육신 등의 왕위 복위 거사가 일어났을 때 세조가 화의군에게 묻기를 “성삼문을 파직 처리함이 옳지 않으냐.”는 물음에 화의군은 묵묵부답함으로써 전라도 금산(錦山)에 어머니와 함께 유배되었다.

1456년 사면되었지만, 그 해 상왕(단종) 복위사건에 가담해 가산을 적몰당하고 고신을 회수당한 뒤 전라도 금산에 안치되었다. 1457년 순흥에 유배되어 있던 금성대군이 순흥부사 이보흠 등과 단종복위운동을 도모했다가 정보를 입수한 관노의 밀고로 사사되고, 영월에 방출된 노산군(단종)이 교살[1])되자 이에 연루되었다가 1460년 유배지에서 사사 되었다. 금산에서의 방금(防禁)조건이 실록에 전해지고 있다.[2]

금방 조건(禁防條件)

1. 난장(欄墻) 밖에 녹각성(鹿角城)을 설치하소서.
1. 외문(外門)은 항상 자물쇠로 잠그고 조석거리는 10일에 한 차례씩 주며,
또 담안에 우물을 파서 자급(自給)하게 하고 외인(外人)으로 하여금 서로 통하지 못하게 하소서.
1. 외인이 왕래하여 교통(交通)하거나 혹 물품을 주는 자가 있으면, 불충(不忠)한 자에 견주어 논단하게 하소서.
1. 수령(守令)이 불시에 점검하고, 문을 지키는 자가 혹 비위(非違) 사실이 있으면 율문(律文)에 의하여 죄를 과단(科斷)하게 하소서.

실록에 따르면 1456년(세조 2) 6월 3일 세조는 금산 목사(錦山牧使)에게 치서(馳書)하기를, “건장하고 부지런하며 조심성 있는 사람을 골라서 이영(李瓔)의 배소(配所) 네 모퉁이를 나누어 지키게 하고, 당자와 잡인(雜人)의 출입을 엄하게 금방(禁防)하되, 힘써 안정(安靜)을 기하여 놀라지 말게 하라." 는 유시를 하기도 하였고,[3] 1457년(세조 3) 6월 28일에는 금산 부사(錦山府使)에게 유시(諭示)하기를, “도내 금산(錦山)에 안치(安置)된 이영(李瓔) 금방(禁防)을 허술하게 하면 수령(守令)은 진실로 죄를 받을 것이고, 감사(監司)도 또한 죄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니 다시 금방을 엄하게 더하라.”[4] 하였다.

사후[편집]

그의 후손들은 뿔뿔이 흩어졌고 비참하게 생활하였다. 그 뒤 1483년(성종 14년)에 화의군의 아들 이원이 생계가 곤란함을 호소하여 도움을 받기도 한다.

이영(李瓔)【곧 화의군(和義君)이다.】의 아들 이원(李轅)이 상언(上言)하기를,“아비 영(瓔)이 지난 을해년에 금산관(錦山官)에 안치(安置)된 뒤 은혜를 입어 여러 차례 방면(放免)되었지만, 다만 노비(奴婢)와 전산(田産)이 적몰(籍沒)된 나머지 춥고 배고프며 괴로와서 살아갈 수 없으니, 원컨대 가엾게 살펴주소서.”하니, 호조(戶曹)에 명하여 밭을 주도록 하였다.[5]

그 뒤 《선원록》에 이름만 오르고 관작이 삭제되었던 것을 1518년(중종 13년) 손자 윤(綸)의 요청으로 관작이 추복되고 자손도 종친록에 추록되었다. 품행은 문란했지만 절의가 있었고, 초서와 예서에 능하였다.

일찍이 학문에도 조예가 깊어 세종대의 한글창제에도 깊이 관여했으며, 훈민정음처의 감독관을 역임하기도 하였다. 1791년(정조 15) 장릉(莊陵)에 배식단(配食壇)을 구축하면서 단종조의 충절이 인정되어 정단(正壇)에 배식되었다.

묘역[편집]

가족[편집]

화의군이 여자 노비 3명과의 사이에서 낳은 건리동, 수달, 팽수 등의 서자들과 서손들은 1489년(성종 20년) 5월 성종의 특명으로 노비 신분에서 면천되었다.

  • 부왕 : 제4대 세종 (1397년~1450년, 재위:1418년~1450년)
  • 생모 : 영빈 강씨
  • 정부인 : 군부인 밀양 박씨(郡夫人 密陽朴氏) - 참판(參判) 증찬성(贈贊成) 박중손(朴仲孫)의 딸
    • 장남 : 여흥군(驪興君) 이원(李轅)
      • 손자 : 재양군(載陽君) 이급(李級)
      • 손자 : 대곡부령(大谷副令) 이신(李紳)
      • 손자 : 회인부령(懷仁副令) 이수(李綬)
    • 차남 : 여성군(驪城君) 이번(李?)
    • 3남 : 금란수(金蘭守) 이식(李軾)
  • 첩부인 : 아난(阿難)
    • 서자 : 이건리동(李件理同)
    • 서자부 : 명가(命加), 금산(錦山)의 관비 출신
      • 서손녀 : 진금(眞金)
      • 서손녀 : 유금(有金)
  • 첩부인 : 내은금(內隱今)
    • 서자 : 이수달(李修撻)
    • 서자부 : 제석(弟石), 봉상시(奉常寺)의 여종
      • 서손자 : 이억년(李億年)
      • 서손자 : 이억만(李億萬)
  • 첩부인 : 감지(甘之, 금산(錦山)의 관비(官婢) 출신)
    • 서자 : 이팽수(李彭守)
  • 첩부인 : 이름 미상, 정비 군부인 밀양박씨의 큰아버지 박대손(朴大孫)의 노비 출신 첩[6]
    • 서자 : 이름 미상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1. 또는 왕방연의 사약을 받고 독살
  2. 세조 10권, 3년(1457 정축 / 명 천순(天順) 1년) 11월 18일(무인) 2번째기사 "의금부에서 건의한 화의군 이영 등에 대한 금방 조건(禁防條件)"
  3. 세조 4권, 2년(1456 병자 / 명 경태(景泰) 7년) 6월 3일(신축) 3번째기사 "금성 대군등의의 배소를 지켜 당자와 잡인의 출입을 금하게 하다"
  4. 세조 8권, 3년(1457 정축 / 명 천순(天順) 1년) 6월 28일(경신) 3번째기사 "경상·전라 관찰사에게 도내에 안치된 종친의 금방을 엄하게 할 것을 명하다"
  5. 성종 155권, 14년(1483 계묘 / 명 성화(成化) 19년) 6월 25일(병술) 4번째기사 "화의군 이영이 도움을 청하니 밭을 주도록 호조에 명하다"
  6. 세종 124권, 31년(1449 기사 / 명 정통(正統) 14년) 6월 10일(무오) 3번째기사, 관원의 기생첩을 빼앗은 화의군 영의 직첩을 파하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