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석도정(貞石都正) 증 정석군 이융생(贈貞石君 李隆生, 1409년 ~ 1464년)은 조선 전기의 왕족, 성리학자로, 조선 제2대 임금 정종의 여덟째 서자이다. 생모는 숙의 기씨(淑儀奇氏)이다. 시호는 정희(靖僖)이다. 생전의 작위는 정석도정이고, 사후 군으로 추봉되었다.

생애[편집]

부왕 정종이 양위한 후에 태어났다. 부왕 정종이 죽자 정종의 능침이 있는 경기도 개성에서 거주하였다. 1444년(세종 26년) 7월 명선대부 정석정(明善大夫 貞石正)에 제수되었다. 1457년(세조 3) 6월 모후 숙의 기씨의 상을 당하였고, 그해 12월 고신을 빼앗기고 외방으로 부처되었다. 1458년 4월 다시 충청도 홍주(洪州)로 이배되었다가 1459년(세조 5년) 2월 복관되고, 다시 정석정이 되었다.

정부인으로는 충원군부인 충주 권씨(忠原郡夫人 忠州權氏)와 첩부인으로는 비첩인 연경(蓮卿)이 있다. 자녀로는 정부인 권씨가 낳은 세 딸이 있고, 첩부인 연경(蓮卿)이 낳은 장남 허천부수 유(虛川副守 愉)와 차남 차성부수 연(車城副守 憐), 3남 마천부수 이(馬川副守 怡), 4남 횡천부수 겸(橫川副守 慊)이 있다. 정석군은 도덕을 근원으로 수학하였으며 문장이 수절(秀絶)하고 재덕 또한 높아서, 묘당(廟堂)에서 여러 차례 불렀으나 매번 겸손히 사양하고 나아가지 않았다.[1] 1460년에는 누이 상원옹주가 어렵게 사는데도 도와주지 않았다 하여 탄핵을 받았다.[2]

최종 관직은 정석도정에 이르렀으며, 1872년(고종 9년) 정석군 겸 영종정경(領宗正卿)에 추봉되었다.

가족관계[편집]

  • 부 : 조선 제2대 정종
  • 모 : 숙의 기씨(淑儀奇氏)
    • 형님 : 순평군 군생(順平君 羣生)
    • 형님 : 금평군 의생(錦平君 義生)
    • 동생 : 무림군 선생(茂林君 善生)
    • 동생 : 숙신옹주(淑愼翁主), 하가 판돈녕 김세민(判敦寧 金世敏)
    • 동생 : 상원옹주(祥原翁主), 하가(下嫁) 행사직(行司直) 조효산(趙孝山)
    • 정부인 : 충원군부인 충주 권씨(忠原郡夫人 忠州權氏) - 직장(直長) 권돈(權敦)의 딸
      • 장녀 : 유정(柳?)과 혼인
      • 차녀 : 여흥 민씨(驪興閔氏) 민계정(閔繼禎)와 혼인
      • 3녀 : 윤기(尹?)와 혼인
    • 첩부인 : 비첩 연경(蓮卿)
      • 장남 : 허천부수 유(虛川副守 愉)
      • 차남 : 차성부수 연(車城副守 憐)
      • 3남 : 마천부수 이(馬川副守 怡)
      • 4남 : 횡천부수 겸(橫川副守 慊)

출처[편집]

  1.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시스템 정석군”. 
  2. 《세조실록》 6년(1460) 윤11월 13일 2번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