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의 기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숙의 기씨(淑儀 奇氏, ? ~ 1457년)는 조선 정종의 후궁이다. 기면(奇勉)의 딸이자 정무공(貞武公) 기건(奇虔)의 누이로, 이름은 기자재(奇自在)이다.[출처 필요] 본관은 행주이다.

가족관계[편집]

  • 아버지 : 기면(奇勉)
  • 남편 : 정종
    • 장남 : 순평군(順平君) 이군생(李羣生)
    • 차남 : 금평군(錦平君) 이의생(李義生)
    • 삼남 : 정석군(貞石君) 이융생(李隆生)
    • 사남 : 무림군(茂林君) 이선생(李善生)
    • 아들 : 일찍 죽음
    • 장녀 : 숙신옹주(淑愼翁主)
    • 차녀 : 상원옹주(祥原翁主)
    • 딸 : 일찍 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