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의 기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숙의 기씨
淑儀 奇氏
지위
조선 정종의 후궁
이름
자재(自在)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457년 6월 13일(1457-06-13) (음력)
배우자 정종
자녀 4남 2녀
순평군 · 금평군 · 정석군 · 무림군
숙신옹주 · 상원옹주

숙의 기씨(淑儀 奇氏, ? ~ 1457년 음력 6월 13일)는 조선 정종의 후궁이다.

생애[편집]

본관은 행주이며 기면(奇勉)의 딸이자 정무공(貞武公) 기건(奇虔)의 누이로, 이름은 기자재(奇自在)이다. 본래 공안부(恭安府) 여종으로 정종의 총애를 받아 순평군금평군을 비롯해 자녀 8명을 낳았다.[1]

1409년(태종 9년), 상왕 정종의 부탁을 받은 태종에 의해 신분이 양인으로 승격되었다.[1]

1428년(세종 10년), 세종은 기씨에게 관곽, 쌀, 콩과 종이를 하사했다.[2] 1457년(세조 3년) 6월 13일 졸하였다.[3]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태종실록》 17권, 태종 9년(1409년 명 영락(永樂) 7년) 4월 7일 (기묘)
    문소전에 제사하고 상왕을 병문안하다. 상왕의 총애를 받은 여종이 자녀 8명을 낳다
  2. 세종실록》 41권, 세종 10년(1428년 명 선덕(宣德) 3년) 8월 28일 (정미)
    순평군의 어머니에게 곡식과 종이를 하사하다
    순평군(順平君)의 어머니에게 관곽과 쌀, 콩 도합 20석과 종이 70권을 내려 주었다.
  3. 세조실록》 8권, 세조 3년(1457년 명 천순(天順) 1년) 6월 13일 (을사)
    정석정 이융생의 어머니가 졸하니 부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