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칙 양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칙 양씨
후궁 (사칙)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출생지 조선
사망일 미상
사망지 조선
왕조 조선
가문 미상
배우자 문종
자녀 경숙옹주 외 1녀

사칙 양씨(司則 楊氏, 생몰년 미상)는 조선 문종후궁이다.

생애[편집]

궁녀 출신이며, 자세한 가계나 본관, 생몰년 등은 전하지 않는다.[1] 다만 《청룡사사지》에 의하면 양씨는 문종과 동갑이며, 신분은 미천하였다고 한다. 13세 때 궁인으로 들어왔는데, 자색이 아름다웠다고 한다. 당시 세자빈(순빈 봉씨)은 자색도 좋지 않고 부덕하여 세자(문종)와 사이가 좋지 않았는데, 그런 와중에 양씨가 세자의 눈에 들어 딸(경숙옹주)을 낳았다고 한다. 이에 봉씨는 자신은 세자의 사랑도 받지 못 하고 아이도 낳지 못 하는데 양씨가 아이를 낳자, 질투심에 양씨를 죽이려다가 도리어 폐출당했다고 한다.[2]

한편 조선의 모든 후궁 중 사칙이라는 호칭을 받은 것은 양씨가 유일하다. 사칙은 왕세자궁에 딸린 내명부의 벼슬 중 하나이며, 1405년{태종 5년)에 설치되었다. 예의와 알현에 관한 일을 담당하며, 품계는 종6품이다. 《경국대전》 제정 후 수칙(守則)으로 호칭이 바뀌었다.[3][4][5]

실록에 의하면 양씨는 적어도 세종이 승하하는 1450년(세종 32년) 이전에 이미 문종의 후궁이 되어 경숙옹주를 낳았던 것으로 보이며,[6] 이후 양씨의 생애에 대해서는 자세한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알 수 없다. 양씨는 경숙옹주 외에도 딸을 하나 더 낳았던 듯 하나, 그 딸은 1451년(문종 1년) 2세를 일기로 죽었다.[7][8] 한편 경숙옹주는 1454년(단종 2년) 음력 4월 강자순과 혼인하였다.[9]

가족 관계[편집]

  • 남편 : 제5대 문종(文宗, 1414~1452, 재위:1450~1452)
    • 장녀 : 경숙옹주(敬淑翁主, 생몰년 미상)
    • 차녀 : 왕녀(1450~1451)
문종 사칙 양씨
강자순 경숙옹주 왕녀

각주[편집]

  1. 신명호 외 (2013년 12월). 《조선왕실 왕비와 후궁의 생활》. 국립고궁박물관. 72쪽. 
  2. 한국콘텐츠진흥원. “단종의 비애”. 《네이버 지식백과》. 한국콘텐츠진흥원. 2017년 7월 7일에 확인함. 
  3. 문종실록 13권, 문종 2년 9월 1일 경인 3번째기사
  4. 사단법인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사칙”. 《네이버 지식백과 - 한국고전용어사전》. 사단법인 세종대왕기념사업회. 2017년 7월 7일에 확인함. 
  5. 사단법인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장장”. 《네이버 지식백과 - 한국고전용어사전》. 사단법인 세종대왕기념사업회. 2017년 7월 7일에 확인함. 
  6. 세종실록 112권, 세종 28년 6월 6일 임인 2번째기사
  7. 심량근. “사칙양씨”.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 시스템》. 한국학중앙연구원. 2017년 7월 7일에 확인함. 
  8. 문종실록 9권, 문종 1년 8월 12일 정축 1번째기사
  9. 단종실록 11권, 단종 2년 4월 16일 정유 1번째기사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