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화당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화당 김씨(貞和堂 金氏)는 조선 고종의 황후로 간택되었던 인물[1]이다. 본관은 광산이다. 명성황후의 사망 후 새 황후로 간택되었으나, 제대로 책봉도 받지 못한 채 정치적 상황과 맞물려 강제 출궁 조치가 내려졌다. 이후 평생 수절을 지키면서 살다가 1917년 5월이 되어서야 겨우 입궁할 수 있었다. 그러나 궁궐 내 구석진 방에서만 지내야 했으며, 결국 고종이 사망하던 순간까지 내전에 들어간 적이 없었다[2].

현재 그녀의 묘는 서삼릉 내 후궁묘에 있다[3].

관련 자료[편집]

출처[편집]

  1. 네이버 책 《한국 근대사 산책 2》(일부 로그인이 필요한 서비스임)
  2. 명성황후 시해 후, 대한제국 왕비 또 있었다 ‘망국의 한’ 처절 《뉴스엔》, 2011년 9월 25일
  3. 명성황후 시해 후, 대한제국 왕비 또 있었다 ‘망국의 한’ 처절 《뉴스엔》, 2011년 9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