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빈 신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빈 신씨(信嬪 辛氏, ? ~ 1435년), 신녕옹주(信寧翁主) 또는 신녕궁주(愼寧宮主)는 조선 태종의 후궁으로, 3남 7녀를 낳았다.

신빈 신씨
별칭
별호 신녕옹주(信寧翁主), 신녕궁주(愼寧宮主)
신상정보
출생지 조선
사망일 1435년
사망지 조선
매장지 신빈 신씨 묘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덕소로223번안길 7 (도곡리))
왕조 조선 왕조
부친 신영귀 (辛永貴)
배우자 태종
자녀 함녕군, 온녕군, 근녕군, 정신옹주, 정정옹주, 숙정옹주, 소신옹주, 숙녕옹주, 숙경옹주, 숙근옹주,

생애[편집]

본관은 영월로, 검교 공조참의(檢校工曹參議) 신영귀(辛永貴)의 딸로, 본래는 원경왕후 민씨의 나인이었으나 1402년(태종 2년) 함녕군(諴寧君) 인(裀)을 낳고, 1414년 1월 13일 그 아들 인(裀)이 정윤(正尹)으로 봉해짐과 동시에 신녕옹주(信寧翁主)가 되었다.[1] 그 후, 1422년(세종 4년) 태종이 병으로 누워있을 때 간호를 하여 신녕궁주(愼寧宮主)로 봉해졌고[2], 고종 대(1872년)에 정1품 신빈(信嬪)으로 추증되었다. 태종의 수많은 후궁 중 가장 많은 총애를 얻은 후궁으로, 태종이 아플 때 간호할 권한을 신빈 신씨이게 주었으며 항상 곁에 두고자 했다. 원경왕후 사후에는 내명부를 총괄하며 내명부 상급권한을 누렸고 많은 일을 하였다.

1422년(세종 4), 그녀는 의빈 권씨와 함께 출가하였는데 《법화경(法華經)》을 등사하려 하여 세종은 종이를 주고 불경을 쓰게 하였다.[3]

1423년(세종 5), 신씨가 태종의 복을 빌고자 하여 세종은 문소전(文昭殿)의 불당(佛堂)에 금으로 불경을 쓰게 하였다.[4] 1435년(세종 17) 졸하였으며, 세종은 비록 서모이지만 상장을 갖추고 친히 군신을 거느려 예로써 조문하였으며 수의도 하사 하였다. 국모에 준하는 예우를 해주었다.

능원은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산 13번지에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신영귀(辛永貴)
  • 남편 : 태종
  • 자녀[5]
    • 장남 : 함녕군(諴寧君) 이인(李裀)
    • 차남 : 온녕군(溫寧君) 이정(李裎)
    • 장녀 : 정신옹주(貞信翁主)
      • 사위 : 영평군(鈴平君) 윤계동(尹季童)
    • 차녀 : 정정옹주(貞靜翁主)
      • 사위 : 한원군(漢原君) 조선(趙璿)
    • 삼녀 : 숙정옹주(淑貞翁主)
      • 사위 : 일성군(日城君) 정효전(鄭孝全)
    • 사녀 : 소신옹주(昭信翁主)
      • 사위 : 유천위(柔川尉) 강이공(康夷公) 변효순(邊孝順)
    • 오녀 : 숙녕옹주(淑寧翁主)
      • 사위 : 파성군(坡城君) 윤우(尹愚)
    • 육녀 : 숙경옹주(淑慶翁主)
      • 사위 : 좌익공신(佐翼功臣) 파평군(坡平君) 윤암(尹巖)
    • 칠녀 : 숙근옹주(淑謹翁主)
      • 사위 : 좌익공신(佐翼功臣) 화천군(花川君) 권공(權恭)
    • 왕자  : 조졸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태종 27권, 14년(1414 갑오 / 명 영락(永樂) 12년) 1월 13일(무자) 1번째기사
  2. 《조선왕조실록》세종 15권, 4년(1422 임인 / 명 영락(永樂) 20년) 2월 20일(정미) 1번째기사
  3. 《조선왕조실록》세종 16권
  4. 《조선왕조실록》세종 21권
  5. 신녕 궁주(信寧宮主) 신씨(辛氏)가 3남 7녀를 낳았는데, 장남 인(裀)이 공녕군(恭寧君)에 봉해졌으며, 나머지는 아직 어리다. 《조선왕조실록》태종 36권, 18년(1418 무술 / 명 영락(永樂) 16년) 11월 8일(갑인) 6번째기사
    신녕궁주((愼寧宮主) 신(辛)씨가 졸하였다. 태종이 총애하여 함녕군(諴寧君) 이인(李裀)·온녕군(溫寧君) 이정(李裎)과 일곱 옹주(翁主)를 낳았다. 《조선왕조실록》세종 67권, 17년(1435 을묘 / 명 선덕(宣德) 10년) 2월 2일(갑진) 2번째기사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