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흥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엄흥도 (嚴興道, ?~?) 는 조선 전기의 문신, 충신이다. 본관은 영월이다. 강원도 영월(寧越) 호장(戶長)으로 있을 때, 세조의 명을 받은 금부도사에 의해 사사된 단종의 시신을 매장하였다. 단종세조에 의해 영월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하자, 사람들은 화가 미칠 것을 두려워하여 단종의 시신을 돌보지 않았다. 엄흥도는 관을 비롯한 장례 기구 일체를 혼자서 마련하여 정중하게 장사를 치른 후, 벼슬을 내놓고 아들을 데리고 숨어 살았다. 현종송시열의 건의로 그의 자손이 등용되었고, 영조 때 그의 충성심을 기념하는 정문(旌門)이 세워졌고 공조참판에 추증되었다. 사육신과 함께 영월의 창절사(彰節祠)에 배향되었다. 시호는 충의(忠毅)이다.

생애[편집]

엄흥도는 영월 호장(寧越戶長)으로 당시 영월에 안치된 노산군(魯山君, 단종)이 세조가 보낸 금부도사 왕방연의 사약을 받고 사사되자 시신을 수습하여 장사를 지냈다. 단종세조에 의해 영월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하자, 사람들은 화가 미칠 것을 두려워하여 단종의 시신을 돌보지 않았다. 엄흥도는 관을 비롯한 장례 기구 일체를 혼자서 마련하여 정중하게 장사를 치른 후, 벼슬을 내놓고 아들을 데리고 영월을 떠나 은신, 숨어 살다가 여생을 마쳤다.

사후[편집]

엄홍도를 모신 사당 문경 충절사, 1900년 재건되었다.
문경 충절사의 대문

17세기 중반이후 여말(麗末)의 충신·사육신 등 충효에 대한 재평가 및 대대적인 표창사업이 이루어지면서 엄흥도의 후손은 송시열의 건의로 등용되었고 그는 사육신과 함께 육신사(六臣祠)에 배향되었다.[1] 1726년(영조 19년)에 공조참의(工曹參議)에 추증되었고, 1833년(순조 33년)에는 다시 공조판서(工曹判書)로 증직되었다. 1877년(고종 14년) 충의공(忠毅公)의 시호를 받았다.

엄흥도의 충성심을 기리기 위해 1750년(영조 26년) 특별히 그를 모시는 별묘(別廟)를 건립하고, 영조 32년(1755)에는 상절사(尙節祠)를 건립하였는데, 이 사(祠)는 순조 33년(1833)서원으로 승격하여 의산서원(義山書院)이라 하였다. 이 서원은 흥선대원군 섭정 때 훼절되었고 이후 1900년에 의산서원(義山書院)자리에 상의재(尙義齋)가 복설되고 위패를 별묘에 봉안하고 충절사(忠節祠)라 하였다.[1] 상의재(尙義齋)는 이전의 의산서원(義山書院)부속건물 중 강당(講堂)에 해당된다.[1]

장릉 매장 전설[편집]

아무도 단종의 시신을 수습하려 하지 않자 그가 어느날 밤 영월 청령포에 가서 단종의 시신을 수습하였다. 그러나 겨울이라서 토지가 얼어붙어 매장할 곳이 마땅하지 않았으나, 어느 날 매장지를 찾던 중 노루(또는 사슴)가 앉았다가 사라진 양지바른 자리를 발견하고 그 곳에 단종의 재궁을 안치하였다 한다.

가족 관계[편집]

  • 아들 : 엄호현(嚴好賢)
  • 손자 : 엄화(嚴和)

엄흥도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관련 항목[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