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형 (1435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수형
李秀亨
강원도 원주 치악산의 삼공제명암 (오른쪽 첫 번째가 원호 (관란), 가운데는 조려 (어계), 왼쪽은 이수형 (도촌))
출생1435년
조선 한성부
사망1528년 1월 24일 (94세)
조선 경상도 봉화군 봉화읍 도촌리 사제동
사인병사(노환)
거주지경기도 한성부->경상도 봉화군 봉화읍 도촌리
성별남성
국적조선
별칭자(字)는 영보(英甫)
아호(雅號)는 도촌(桃村), 공북헌(拱北軒)
학력한학 수학
직업문신, 학자, 시인
종교유교(성리학)
부모이경창(부)
순흥 안씨 부인(모)
배우자증 정부인 예안 김씨
자녀이대근, 이준근, 이성근, 이양근, 손씨에게 출가한 딸 1명 등
친척문절공 김담의 사위, 송석충의 사돈[1]

이수형(李秀亨, 1435년 ~ 1528년 1월 24일)은 조선시대 전기의 문신, 시인, 학자이다. 세조단종 폐위 및 처단에 분개하여, 처가의 본가인 봉화군 도촌으로 낙향하여 일생을 마쳤다. 음보로 관직에 올라 선교랑(宣敎郞) 전생서령(典牲暑令)을 거쳐 조봉대부 평시서령(平市署令)이 되었다.

1455년(단종 3년) 단종이 폐위되자 벼슬을 버리고 낙향, 봉화군 도촌리로 은거하였다. 원호, 조여 등과 함께 영월에 유배된 단종에게 문안인사를 드렸다. 세조는 사람을 보내 회유하였으나 거절하였고, 단종이 사사되자, 단종의 3년상을 마친 뒤 산으로 들어가 삼면은 벽이고 북녘으로 문이 있는 집을 짓고 평생을 숨어 살았는데, 이는 단종의 장릉이 영천의 북쪽에 있기 때문이었다. 1476년(성종 6) 다시 작첩이 내려졌으나 거절하였고, 일생동안 단종을 추모하였다. 봉화읍 도촌리에 그가 손수 심은 괴화나무를 심었는데, 그가 죽자 따라 고사하였다가 1715년(숙종 41) 단종이 노산군에서 임금으로 복위되자 괴화나무가 소생하였다는 전설이 전한다.

사후 철종경상도암행어사 임응준(任應準)의 상소로 통정대부 승정원좌승지추증되었다가 고종 때 다시 가선대부 이조참판으로 가증되었다. 무송헌 김담의 사위이자 문인이다. 본관은 우계이며 자(字)는 영보(英甫), 호는 도촌(桃村), 공북헌(拱北軒)이다. 한성부 출신이다.

생애[편집]

생애 초기[편집]

도촌 이수형은 1435년(세종 18년) 한성부에서 고려후기의 문신 이억(李嶷)의 증손 군자감주부 이경창(李景昌)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머니는 예문관직제학으로 의정부좌참찬에 추증된 안구(安玖)의 딸이자 안지귀의 누이였다. 문절공 김담의 문인으로, 그의 맏사위이자 문하생이었다. 형제간으로는 이말형과 직강 정이득에게 출가한 누이 등이 있었다.

그의 고조부 이억고려 말에 문과에 급제, 1388년 강계원수 재직 중 요동 정벌에 참여하였으나 이성계가 회군한 후, 1392년 7월 조선을 건국하자 개국원종공신 1등과 중추원부사 겸 의흥친군위동절제사 직을 수여했지만 받지 않고 순흥 소백산으로 낙향하였다. 증조부 이만은 고려 말에 문과에 급제, 홍로부사, 인진사, 사재감 등을 거쳐서 중추원부사가 되었는데, 훗날 봉렬대부 호분위경력으로 강등되었다. 할아버지 이인숙은 사정, 경력을 거쳐 1433년 통훈대부 지덕천군사[2], 판사복시사를 역임했다. 아버지 이경창은 사정, 직장, 봉렬대부 군자감주부를 역임했다.

17세에 음보(蔭補)로 출사하여 선교랑 전생서령(宣敎郞 典牲暑令)을 거쳐 조봉대부 평시서령(朝奉大夫 平市署令)이 되었으나, 단종 임금이 권신들의 강압에 의해 삼촌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양위하자, 그는 21세에 벼슬을 버리고 낙향하였다.[3] 이후 청령포를 찾아 단종에게 문안인사를 다녔고, 관란 원호(觀瀾 元昊), 어계 조여(漁溪 趙旅) 등과 함께 영월 수주면의 무릉계곡(武陵溪谷)에서 자주 만나 단종의 안위를 염려하였으며[4] 원주 치악산에 올라 충절을 맹세하여[3] 다시는 관직에 나가지 않을 것을 맹세한 뒤 바위에 이름을 바위에 새기고 내려왔다.[4]

은거 생활[편집]

그 뒤 처가가 있는 경상북도 봉화군/영주 도지리 근처 도촌으로 낙향, 은거하였다. 세조와는 등극하기 전에 교분(交分)이 두터웠던 사이라 세조는 여러번 사람을 보내 식물과 전답을 하사(下賜)하고 힘껏 등용하려하였으나 불사이군(不事二君)의 굳은 절의(節義)로 벼슬길에 나아가지 않았다 한다. 단종 복위 운동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순흥부 주민들을 처형하고, 부를 현으로 강등시켜버리자 그도 피신한다.

1457년 단종이 사사되자 단종의 3년상을 마친 뒤, 성복애모하였고 일생을 단종을 추모하며 나가지 않았다.

이후 그는 산으로 들어가 은거하면서, 삼면은 벽이고 동남쪽에 작은 창이 있으며 북녘을 향한 집을 세우고 거주하였다. 북녘은 단종의 능침인 영월 장릉이 있는 방향이다. 후에 충재 권벌의 6대손 창설 권두경(權斗經)이 이곳을 들렀다가 이수형의 그런 충절에 감읍하여 단종을 향한 일편단심의 높고 깊음을 기려 방을 천인실(千仞室)이라 하고, 눌은 이광정은 마루는 두 손을 잡고 평생토록 단종을 경모했다는 뜻에서 공북헌이라고 명명하고[5] 행장과 유기를 남겼다.

생애 후반[편집]

그는 장인인 김담 외에도 원호(元昊)‚ 조려(趙旅)‚ 송석충(宋碩忠) 등과 교유하곤 했다. 그는 자신이 은거한 공북헌 옆에 괴화나무를 하나 심었다. 그는 손수 심은 괴화나무 주변을 산책하며 시문을 읊기도 했다.

성종조에 들어 1476년(성종 7년) 11월 29일 다시 직위와 작첩이 내려졌으나[6], 받지 않고 거절했다. 70년을 단종을 추모하며 한성으로 상경하지 않았다. 저서로는 《도촌선생실기》(桃村先生實紀)와 《괴단감광록》 (槐壇曠感錄)이 있다. 1528년(중종 23) 1월 4일 도촌 사제동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때 그의 나이 향년 94세였다.

사후[편집]

경상도 순흥부 동원면 흑석리의 동북쪽 간방(艮方) 동원면 오상리(현, 경상북도 영주시 단산면 동원리) 오상(五相)부락에 묻혔다.

후일 고심당 조정융(趙廷瀜)이 지은 상향축문에 이르기를 '고요한 심지는 자취가 없으나 완부를 절조가 고결한 사람으로 윤이로 돌아간 도잠 연명과 같이 밝은 풍도가 있다' 고 하였다. 묘는 경상북도 풍기군(현 영주시) 단산면 동원리 오상동 흑석곡 간좌에 안장되었다.

사후 사림에 의해 충청도 공주군 동학사 숙모전(肅慕殿)에 배향되었고, 1608년(광해군 2년) 경상도 순흥 지역 사림들과 유지들의 공의로 순흥 도계서원금성대군 이유, 순흥부사 이보흠(李甫欽) 등과 함께 제향되었다. 그러나 대원군 집권때 서원 철폐정책에 의해 철폐되어 건물만 남아 있다.[3]

1858년(철종 9년) 경상도 암행어사로 파견되었던 학사 임응준(任應準)의 상소로 통정대부 승정원좌승지(承鄭院左承旨) 겸 경연참찬관증직되었다가[3] 고종 때인 1870년(고종 7년) 12월 24일 다시 가선대부(嘉善大夫) 이조참판(吏曹參判) 겸 동지의금부오위도총부 부총관(五衛都摠府 副摠官)[7][3]추증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저서 및 작품[편집]

저서[편집]

[편집]

允矣訥言子(윤의눌언자) / 진실하였도다 놀은자여

兢兢守以遇(긍긍수이우) / 어리석은 사람인 양 삼가고 조심하였네

父師竟畢老(부사경필노) / 아비는 경산자요 스승은 점필재선생

交友?暄徒(교우두훤도) / 일두와 한훤당과 교게하였다네

修道介于石(수도개우석) / 도를 닦아 개결한 돌과 같았고

蘊才器也瑚(온재기야호) / 품은 재주호련과 같은 좋은 그릇이었네

一生移病盡(일생이병진) / 일생을 병 핑계 삼아 마쳤으니

心迹足長?(심적족장우) / 그 마음과 자취 길이 탄식만 자아내네

에피 소드[편집]

눌은 이광정 친필 공북헌 현판

괴화나무 전설[편집]

그가 공북헌에 거주할 때 손수 괴화나무를 심었다. 그는 그 괴화나무를 보며 시름을 달래고, 시문을 읊는 것을 낙으로 삼았다. 이수형이 사망하자 그가 심었던 괴화나무도 함께 고사했는데, 1715년 조선 단종이 복위되자 괴화나무도 함께 소생하였다는 전설이 있다. 그 뒤 괴화나무는 1950년 한국전쟁 당시 고사되었다가 다시 되살아났다.

공북헌[편집]

단종이 사사되자 그는 3년동안 상복을 입고는 삼면은 벽이고 오직 북녘을 향해 문이 있는 집을 짓고 은거했는데, 이는 단종의 능침인 영월이 영천의 북쪽에 있기 때문이다.

70년간 단종을 추모하며 공북헌 앞 괴화나무를 벗삼아 시를 읊으며 몇몇 선비들과 교류하면서 여생을 보냈다. 그는 94세를 일기로 죽을 때까지 한 번도 한성에 올라가지 않았다고 한다.

기타[편집]

그의 이름자 수형(秀亨)의 오기로 이수정(李秀亭)으로도 전한다.

관련 유적[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넷째 아들 참봉 이준근의 장인
  2. 세종실록 61권, 1433년(세종 15년, 명 선덕 8년) 9월 3일 임오 3번째기사, "이인숙·노종덕·안계인이 하직하다"
  3. ¿ì°èÀ̾¾Áß¾ÓÈ­¼öȸ(http://www.WooGaeLee.Org
  4. [영월문화원홈페이지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5. 유교넷 유교역사관 - 인물정보
  6. 성종실록 73권, 1476년(성종 7년, 명 성화 12년) 11월 29일 기사 5번째기사, "이조와 병조에 전지하여 정혼 등의 직첩을 되돌려주게 하다"
  7. 한국고전번역원
  8. 문과급제 후 직제학, 사후 증 좌참찬
  9. 음보로 선교랑 관상감주부를 역임하고 생원시 급제후 사헌부감찰, 홍천현감에 이르렀다. 선영을 오가는 길에 말이 피하는 곳이 있으므로 수상히 여겨 조사하던 중, 꿈에 금성대군을 본 후 그곳에 금성대군을 추모하는 금성단을 축성했다.
  10. 주간한국 : [종가기행 46] 宣城 金氏 撫松軒 金淡 (선성 김씨 무송헌 김담)

관련 자료[편집]

참고 문헌[편집]

  • 성종실록
  • 승정원일기
  • 도촌선생실기
  • 괴단감광록
  • 눌옹유사
  • 눌은집
  • 이가원, 《李朝名人列傳》 (을유문화사, 1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