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맹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맹전(李孟專, 1392년 ~ 1480년)은 조선 단종문신, 생육신의 한 사람이다. 자는 백순(伯純), 호는 경은(耕隱), 본관은 벽진(碧珍)이다.

세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사간원 정언·거창 현감 등을 지냈다. 단종수양대군이 왕위를 탐내어 권력을 휘두르자 눈이 잘 보이지 않고, 귀도 잘 들리지 않는다는 핑계로 벼슬에서 물러났다. 그 후 선산으로 내려가 김종직 등과 학문에만 전념하였다. 죽은 후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이희경(李希慶)
    • 아버지 : 이심지(李審之)
    • 어머니 : 여극승(呂克勝)의 딸
      • 동생 : 이계전(李季專)
    • 부인 : 일선김씨, 김성미(金成美)의 딸
      • 장남 : 이순(李恂)
        • 손자 : 이보원(李堡源)
      • 차남 : 이췌(李惴)
      • 삼남 : 이돈(李惇)
      • 사남 : 이이(李怡)
      • 장녀 : 밀양인 박사제(朴斯悌)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