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 (영양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정종
작위
영양부원군(寧陽府院君),영양위(寧陽尉)
재위 1450년 ~ 1455년
신상정보
출생일 ?
사망일 1461년
가문 해주 정씨
부친 추증 의정부 좌찬성 정충경
모친 정경부인 여흥민씨
배우자 경혜공주
자녀 정미수(鄭眉壽)

정종(鄭悰, ? ~ 1461년)은 조선의 문신이며, 문종부마이다. 본관은 해주(海州). 참판 정충경(忠敬)의 아들이다. 1450년(세종 32년)에 문종의 딸 경혜공주와 혼인한 뒤 영양위(寧陽尉)에 봉하여졌다. 영조34년에 영양부원군(寧陽府院君)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헌민(獻愍).

생애[편집]

단종 초기에 형조판서가 되어 단종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가, 1455년(단종 3년) 수양대군에 의하여 금성대군 등과 함께 유배되었다. 이 해 수양대군이 세조로 즉위하였고 정종은 문종의 유일한 사위라 하여 경기도 양근에 양이(量移)되었다. 1456년(세조 2년) 사육신 사건으로 죄가 가중되어 수원 통진을 거쳐 경기도 광주시에 안치되었고, 1461년에 승려 성탄 등과 반역을 도모했다가 발각되어 능지처참당했다. 영조 때 신원되어 순충적덕보조공신(順忠積德補祚功臣) 의정부 영의정(領議政) 영양부원군(寧陽府院君)추증되었고, 단종묘와 공주 동학사 숙모전(肅慕殿)에 배향되었다. 시호는 헌민(獻愍)이다. 묘는 실전(失傳)하여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자동 경혜공주묘 옆에 설단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아들 정미수의 손녀 중 한명은 다시 중종의 서자 금원군 이영의 처가 되었다.

정종이 등장하는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