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 정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래 정씨(東萊 鄭氏)
관향 부산광역시 동래구
시조 정회문(鄭繪文)
주요 중시조 정지원(鄭之遠)
주요 집성촌 전라북도 김제시 교월동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제오리
경상북도 군위군 효령면 금매리
경상북도 예천군 풍양면 우망리
강원도 판교군 군한리
제주도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
주요 인물 정항, 정서, 정양생, 정창손, 정난종, 정광필, 정언지, 정언신, 정여립, 정기원, 정평구, 정영방, 정태화, 정치화, 정재숭, 정홍순, 정상순, 정원용, 정수동, 정기세, 정범조, 정인보, 정석모, 정근모, 정용인, 정동영, 정진석
인구(2015년) 474,506명
동래정씨 대종중

동래 정씨(東萊 鄭氏)는 부산광역시 동래구를 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다.

역사[편집]

동래 정씨의 시조는 안일호장(安逸戶長)을 지낸 정회문(鄭繪文)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선계에 대한 문헌기록이 없기 때문에 그의 후손으로 고려 때 보윤호장을 지낸 정지원(鄭之遠)을 1세로 한다. 2세는 안일호장을 지낸 정문도(鄭文道)이다.[1][2] 정문도의 장자 정목(鄭穆)이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에 올랐으며, 정목(鄭穆)의 아들 4형제 정제(鄭濟)ㆍ정점(鄭漸)ㆍ정택(鄭澤)ㆍ정항(鄭沆)이 문과(文科)에 급제하면서 세거지(世居地)인 동래를 관향으로 삼았다.

고려조(高麗朝)에 대족(大族)으로 성장한 동래 정씨(東萊 鄭氏)는 조선조(朝鮮朝) 종묘 배향인물을 3명이나 배출하였다. 그 외에도 17명의 상신(相臣), 대제학(大提學) 2명, 호당(湖堂) 6명, 공신(功臣) 4명, 판서(判書)가 20여명이 나왔고, 문과(文科) 급제자 198명을 배출하였다.

기원[편집]

『삼국사기(三國史記)』에 취산진지촌(觜山珍支村)의 촌장(村長) 지백호(智伯虎)가 32년(유리이사금 9) 정씨(鄭氏) 성을 하사받았다고 한다.

인물[편집]

동래정씨는 대대로 호장이었으나 3세(三世)인 정목(鄭穆)이 고려 문종(文宗) 때 문과(文科)에 급제(及第)하여 정2품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에 오르고, 정목(鄭穆)의 아들로 그의 네 아들인 정제(鄭濟)․ 정점(鄭漸)․ 정택(鄭澤)․ 정항(鄭沆)이 모두 문과(文科)에 오름으로써 명족(名族)이 되기 시작(始作)하였다. 정선조(鄭先祚)의 후손은 계속 동래(東萊)에 남아 향리직(鄕吏職)에 종사하였다.

  • 정항(鄭沆) : 숙종(肅宗) 때 문과(文科)에 급제하여 우사간(右司諫)을 거쳐 양광도(楊廣道)와 충청도(忠淸道)의 안찰사(按察使)를 역임한 후 인종(仁宗) 때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ㆍ추밀원의 종2품 벼슬)ㆍ예부상서(禮部尙書)ㆍ한림학사(翰林學士) 등을 지냈는데, 청백(淸白)함으로 이름이 높아 "고려사(高麗史)"에 입전(入傳)된 인물(人物)이다. 그가 죽은 뒤 그의 집에는 초상(初喪)을 치를 한 섬의 곡식(穀食)조차 없었는데, 왕(王)이 그의 청빈(淸貧)함에 놀라 "30년 동안 근시(近侍)의 직(職)에 있었고, 11년 동안 승지(承旨)로 있었으면서도 가난함이 이 정도이니 가상하다" 고 하며 부미(賻米)로 쌀 100섬(一百섬)과 배 200필(二百畢)을 하사(下賜)하고, 친필(親筆)로 시호(諡號)를 문안(文安)이라 내렸다.
  • 정서(鄭叙) : 정항의 아들. 임금을 그리는 노래 "정과정곡(鄭瓜亭曲)" 을 남긴 인물(人物)로 국문학사(國文學史)에 이름을 남겼다. 그는 고려(高麗) 인종(仁宗)과 동서간(同壻間)으로 내시낭중(內侍郞中) 벼슬까지 지냈으나 의종(毅宗)이 즉위(卽位)한 뒤 모함(謀陷)으로 인하여 동래(東萊)로 귀양길에 오르는데, 그때 왕(王)이 곧 다시 부르겠다고 약속(約束)했으나, 오래도록 부름이 없자 그곳에서 임금을 그리는 노래를 지어 불렀는데, 후대(後代) 사람들이 이 노래에 그의 호(號)를 붙여서 "정과정곡(鄭瓜亭曲)"이라 불렀다.
  • 정양생(鄭良生) : 11세손. 단성보리 찬화공신(端誠輔理贊化功臣)에 책록되고 봉원부원군(蓬原府院君)에 봉(封)해졌다.
  • 정구(鄭矩, 1350년 ~ 1418년) : 정양생의 아들. 1377년(우왕 3) 문과에 급제해 전교부령(典校副令)을 지냈고, 1392년 조선이 개국되자 한성부우윤을 지냈으며, 정종 때 도승지·대사헌, 태종 때 예문관학사를 거쳐 중군총제(中軍摠制)·참지의정부사(參知議政府事)·공조판서·호조 판서·판한성부사·계림부윤·개성부유후 등을 역임하였다.
  • 정태화(鄭太和) : 20세손. 1628(인조 6)년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정자로 벼슬살이를 시작하여 여러 관직을 두루 거쳤다. 1673(현종 14)년 심한 중풍 증세로 사직이 허락되기까지 20여 년 동안 5차례나 영의정을 지내면서 효종과 현종을 보필하였다. 관직에서 물러난 지 6개월 후 나이 72세로 죽으니, 현종은 3년 동안 늠록(廩祿)과 제수를 내리도록 특명하였고, 그 뒤 현종의 묘정에 배향되었다. 저서로는 시문을 모아 엮은 "양파유고(陽坡遺稿)"와, 1656(효종7)년까지의 일기인 "양파연기"가 있으며, 시조 1수가 전한다.

분파[편집]

동래 정씨(東萊 鄭氏)의 분파(分派)는 크게 3개파로 나뉘었다. 이 중 2개파는 3세 좌복야 휘 목(穆)의 후손인데 6세 교서랑공 보파와 6세 첨사공 필파이며, 정문도(鄭文道)의 둘째 아들로 동래(東萊)에 남아 호장(戶長)을 지낸 3세 휘 선조(先祚)의 후손들은 호장공파(戶長公派)로 분파했다.

  • 교서랑공보파(校書郞公派: 6세)
    • 전서공규파(典書公規派: 12세)
    • 설학재공구파(雪壑齋公矩派: 12세)
      • 현령공파(縣令公 孝卿: 13세)
      • 판관공파(判官公 善卿: 13세)
        • 봉천군파(蓬川君 仁耘: 15세)
        • 군수공파(郡守公 義耘: 15세)
        • 호군공파(護軍公 禮耘: 15세)
        • 사직공파(司直公 智耘: 15세)
        • 부사직공파(副司直公 信耘: 15세)
    • 부윤공부파(府尹公符派: 12세)
      • 문경공흠지파(文景公欽之派: 13세)
        • 정절공파(貞節公派: 14세)
    • 참의공절파(參議公節派: 12세)
    • 평리공리파(評理公釐派: 13세)
    • 굉파(宏派: 13세)
    • 참판공개보파(參判公介保派: 13세)
  • 첨사공필파(詹事公弼派: 6세)
    • 호군공회종파(護軍公會宗派: 13세) [3]
    • 윤창파(允昌派: 9세)=동지공진파(同知公軫派: 12세)
    • 수찬공옹파(修撰公雍派: 13세)
      • 석문공파(石門公派: 19세)
    • 직제학공사파(直提學公賜派: 13세)
      • 창원공파(昌原公派: 光輔: 15세)
      • 문익공파(文翼公派: 光弼: 15세)
      • 안산공파(安山公派: 光佐: 15세)
    • 유파(游派: 13세)
    • 참봉공급파(參奉公伋派: 13세)
    • 대호군공인파(大護軍公絪派: 11세)
  • 호장공선조파(戶長公先祚派: 3세)

집성촌[편집]

  • 전라북도 익산시 남중동
  • 경상북도 예천군 풍양면 우망리
  • 경상남도 거창군 남하면 일원
  • 대구 달성군 다사읍 문양리, 박곡리
  • 대구 달서구 이곡동
  • 경북 경산시 정평동
  • 경북 청도군 화양읍 삼신리
  • 경북 군위군 효령면 금매리
  • 충북 청원군 남일면 가산리
  • 경북 의성군 금성면 제오리
  • 경북 안동시 송천동, 임하면 임하리
  • 경북 영양군 입암면 연당리
  • 경남 산청군 생초면 일원
  • 강원 이천군 판교면
  • 서울 중랑구 망우1동 양원마을
  • 전라남도 영광군 불갑면 일원
  • 제주도 북제주군 애월면 고성리
  • 충북 충주시 호암동 일원

항렬자[편집]

  • 대동항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