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오사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무오사화
戊午士禍/戊午史禍
참가자연산군·유자광훈구파
장소조선 조선
날짜1498년(연산군 4년) 음력 7월
사망자김일손 등의 사림파
원인유자광 중심의 훈구파가 김종직 중심의 사림파에 대해 ≪성종실록≫에 실린 사초 <조의제문>을 트집 잡음
결과김종직 부관참시
많은 선비들이 죽거나 귀양

무오사화(戊午士禍)는 1498년(연산군 4년) 음력 7월 훈구파사림파를 대대적으로 숙청한 사건이다. 사화가 일어난 1498년무오년이기에 "무오사화"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사초가 원인이 되었다하여 무오사화(戊午史禍)라고도 한다. 조선시대 4대사화 가운데 첫 번째 사화이다.[1]

15세기 후반, 성종이 훈구파를 견제하기 위해 사림파를 중용하자, 훈구파는 조정에 대거 진출한 사림파와 갈등하게 되었다. 그러던중 훈구파는 성종실록 편찬에 원고가 된 사초(史草)중에 《조의제문》의 불충함을 명분으로하여 연산군의 지원속에 사화를 일으켰다. 《조의제문》은 지난 계유정란(1453)때 있었던 세조의 행위를 비판하는 내용이었기에 격노한 세조의 손자 연산군은 관례를 깨고 사초를 근거로 사림파를 대거 숙청하였다. 무오사화 이후 사림파의 기세는 크게 위축되었고 견제세력이 사라진 조정은 다시 훈구파의 독무대가 되었다.[2]

역사적 배경[편집]

성종세조의 장남인 의경세자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으나, 아버지 의경세자가 죽자 숙부 해양대군(훗날 예종)이 세자에 책봉 되면서 왕위 계승권에서 제외되었다. 따라서 1468년 조부 세조 사후에 숙부인 예종이 즉위하였다. 숙부 예종이 즉위 14개월만에 죽었을때, 예종의 적장자인 제안대군과 성종의 친형인 월산군을 뒤로하고 성종이 왕에 즉위하였는데, 이는 할머니인 정희왕후훈구파 대신들의 추대에 의한 것으로, 계승서열을 뛰어넘은 즉위과정으로 인해 성종은 즉위후 정치적인 입지가 매우 좁았고 왕권도 약했다.[3]

성종의 즉위후 할머니 정희왕후가 7년동안 섭정을 하였는데, 성종은 저자세로 일관하며 때를 기다렸다.[4] 1476년 친정이 시작되자 태종세조에 의해 숙청된 사림파를 대거 중용하여 훈구파를 견제하기 시작했다.[5][6] 세조가 만든 원상제(院相制) 역시 폐지해 버렸다.[7][8] 원상제는 공신 원로들이 실질적으로 정책을 결정하고 왕은 형식적으로 결제만하였던 제도로[9] 왕의 실권 행사를 가로막고 있었기 때문이다. 계유정란(1453년)이후 세조시대의 공신들은 정치적, 경제적인 각종 특권을 누리며 매관매직을 하고 전횡을 일삼으며 국정을 농단하였다.[10] 주로 삼사에 기용된 사림파들이[11] 공신들로 구성된 훈구파(勳舊派)의 부정과 부패를 비판하자[12] 양측은 빈번하게 충돌하였다.[13] 그러나 사림파의 성리학 근본주의적 행태는 성종까지도 말년에 거리를 두게 만들었고 그의 아들 연산군은 이런 사림파(士林派)를 매우 불편하게 여겼다. 사림파도 연산군의 국정방식이 못마땅했고 그 결과 삼사연산군 즉위 이래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상소를 올릴 정도로 국왕과도 대립 하였다.[14]

사화 발생[편집]

성종실록 편찬[편집]

연산군은 즉위후 《성종실록》 편찬을 명하였다. 이는 조선시대에 왕이 사망하고 새로운 왕이 즉위하면 실록청을 구성하고 전왕이 생존해 있을 때 기록한 사초를 토대로 하여 실록을 편찬하는 선례에 따른 것이었다.[15] 이때 《성종실록》 편찬의 책임자로 실록청 당상관에 임명된 이극돈은[1] 미리 사초를 열람할 기회가 있었는데,[16] 사초에 훈구파 대신들의 각종 부정과 비리에 대해 상세히 적혀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중에 사림파의 김일손이 작성한 사초에는 이극돈 자신에 관련된 비리 역시 들어있었다. 정희왕후의 상중에 장흥의 관기를 가까이 한 일과 뇌물을 받은 일, 세조 때 불교중흥 정책을 편 세조의 눈에 들어 불경을 잘 외워 출세했다는 것[16] 등 대부분 부정적인 내용들이었다.[17]

사건의 발단[편집]

이극돈은 김일손에게 내용 삭제를 부탁했으나 사관이 쓴 사초를 함부로 폐기할 수도 없다는 이유로 거부당했다. 그러자 이극돈은 실록 편찬에 기초가 되는 사초(史草)는 실록편집이 끝나면 파기하여 비밀에 부쳐야 하는 것이 원칙임에도 불구하고[18] 사초를 유출하여 훈구파였던 유자광(柳子光)과 의논하였다. 유자광김일손의 스승인 김종직을 비롯한 사림파들과 악연이 많았다. 사림파 대간들은 유자광이 서얼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그의 출세를 번번히 반대해왔고, 함양 학사루(學士樓)에 걸어 놓은 유자광의 시판을 김종직이 철거하며 자신을 무시한 사건으로 개인적인 감정도 품고 있었다.[19][20][21]

유자광은 노사신, 윤필상 등 훈구파 대신들을 움직였다. 1498년 7월 1일, 이들은 연산군을 찾아가 김일손 등이 쓴 사초의 내용을 비밀리에 알렸다.[22] 도승지 신수근이 사관의 참여를 막았기 때문에[23] 사관이 배석하여 대화내용을 기록할 수 없었다. 사림파들의 왕권 견제에 불만이 많았던 연산군은 내용을 보고받은 직후 사초를 왕에게 올리라는 전대미문의 명을 내렸고 사건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사초의 내용[편집]

김일손의 사초에는 세조가 신임한 승려 학조(學祖)가 술법으로 궁액(宮掖)을 움직이고, 세조의 총신이자 훈구파권람이 노산군의 후궁인 숙의 권씨의 노비와 전답을 취한 일 등 세조대의 불교 중흥책과 훈구파의 전횡을 비판한 글들이 있었다.[24] 또한 지난 계유정란(1453)때 세조의 왕위찬탈을 비난하고 황보인과 김종서는 절개를 위해 목숨을 버린 것이라 기록하고 이개, 박팽년 등 절의파의 행적을 긍정적 입장에서 기술하는 내용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또한 세조가 인륜을 저버리고 며느리들을 탐했다고 의심할 만한 내용들도 있었다.[25]

사초에는 기본적으로 세조의 업적을 부정적으로 보고 그 정책에 비판적 태도를 취하는 사림파의 입장이 담겨져 있었다.[24] 그 중에 유자광은 김일손의 스승인 김종직이 쓴 《조의제문》을 김일손이가 사초에 실은 것을 발견하고 이를 크게 문제 삼았다.[26] 유자광은 《조의제문》을 구절마다 풀이하여[27] 그 속뜻을 주석으로 달아 연산군에게 올렸다.[26]조의제문》은 진나라 말 숙부 항우에게 살해당한 초나라 의제를 조문하는 내용으로, 이 글은 바로 선왕인 세조의 단종 시해를 중국의 사례를 들어 비판한 것이었다.

사림파 숙청[편집]

청도에 내려가 있던 김일손은 서울로 압송되었고 사건에 관련된 사림파들은 대거 투옥되었다. 훈구파들은 김일손의 불충하고 불순한 행위가 그의 스승 김종직의 영향 때문이라 주장하면서 사림파의 일망타진에 나섰다. 연산군은 사초 사건에 연루된 김일손을 비롯하여 권오복, 권경유 등을 능지처참하고, 표연말, 정여창, 최부, 김굉필 등 김종직의 제자들을 대거 유배시켰다. 또한 이미 지난 1492년에 사망한 김종직의 무덤을 파헤쳐 부관참시(剖棺斬屍)도 하였다.[28] 한편, 이극돈·유순·윤효손·어세겸 등은 수사관(修史官)으로서 문제의 사초를 보고하지 않은 죄로 파면되었다.[1] 이 사건으로 말미암아 김종직, 김일손으로 대표되는 영남사림파는 몰락하고 말았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戊午士禍]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
  2.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조선왕조실록2, 2015. 7. 15., 이성무)
  3. 이덕일 <사화로 보는 조선 역사> 석필 1998년 p263 ~ 272
  4. 이덕일 <사화로 보는 조선 역사> 석필 1998년 p272
  5. 이덕일 <사화로 보는 조선 역사> 석필 1998년 p285
  6. 우윤 <우리역사를 읽는 33가지 테마> 푸른숲 1997년 p64
  7. [네이버 지식백과] 원상 [院相]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1468년(예종 즉위년)에는 원상을 확대 재편성하여, 신숙주·한명회·구치관·박원형(朴元亨)·최항(崔恒)·홍윤성(洪允成)·조석문(曺錫文)·김질(金礩)·김국광(金國光) 등 9명으로 1476년(성종 7)까지 지속되었다.
  8. 이덕일 <사화로 보는 조선 역사> 석필 1998년 p284
  9. [네이버 지식백과] 원상제 [院相制]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조선시대 어린 임금이 즉위할 경우 재상들이 임금을 보좌하여 정사를 보았던 제도였다. 세조가 죽고 19살의 예종이 즉위하자 한명회, 신숙주 등의 재상들이 어린 임금을 도와 정사를 돌보게하면서 원상제를 채택하였고 성종 때에도 원상제를 시행하였다. 그리고 명종과 선조 때에도 섭정을 하면서 원상제가 시행되었다. 원상제는 임금의 권한을 재상들과 함께 공유하는 것으로써 왕권이 약화되고 신(臣)권이 강화된 것을 의미한다.
  10. 이덕일 <사화로 보는 조선 역사> 석필 1998년 p274
  11. 사간원, 사헌부, 홍문관
  12.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戊午士禍]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세조가 왕위에 오르면서 조선은 중앙집권과 부국강병을 지나치게 추구하는 정책을 펼쳤다. 그에 따라 훈구 대신들이 권세가 높아지고 재산을 모으면서 부정부패와 폐단이 일어 성종 때 김종직(金宗直)을 중심으로 한 사림파는 새로운 정치세력으로 등장, 정계로 진출하였다. 사림파는 3사(三司:司諫院 ·司憲府 ·弘文館)의 언론직(言論職) 및 사관직(史官職)을 차지하면서 훈구 대신의 비행을 폭로·규탄하고.(이하생략)
  13. [네이버 지식백과] 사화 [士禍] (두산백과 두피디아, 두산백과).....훈구파와 사림파는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 그 대립과 반목이 점점 심각해졌는데, 1498년(연산군 4) 두 파는 정면충돌을 하였으며, 그 결과 권력을 쥐고 있던 훈구파의 일격에 사림파는 패배하였다.
  14. 김범, 연산군 그 인간과 시대의 내면, 글항아리, p.135
  15. [네이버 지식백과] 김일손 [金馹孫] - 직필(直筆)의 사관(史官), 사화(士禍)로 희생되다 (인물한국사, 신병주, 장선환).....무오사화의 시작은 성종 사망 후 실록청의 구성에서 비롯된다. 조선시대에는 왕이 사망하면 바로 실록청을 구성하고, 전왕이 생존해 있을 때 기록한 사초를 토대로 하여 실록을 편찬하는 것이 원칙이었다.
  16. [네이버 지식백과] 김일손 [金馹孫] - 직필(直筆)의 사관(史官), 사화(士禍)로 희생되다 (인물한국사, 신병주, 장선환)....당시 실록청 당상관으로서 [성종실록] 편찬의 책임자였던 이극돈이 미리 사초를 열람할 기회가 있었던 것이다. 이극돈은 광주 이씨로 그의 집안은 대대로 권력을 누려온 전형적인 훈구파였다. 김일손이 작성한 사초 중에는 이극돈과 관련된 것도 있었다. 정희왕후의 상을 당했을 때 장흥의 관기를 가까이 한 일과 뇌물을 받은 일, 세조 때 불교중흥 정책을 편 세조의 눈에 들어 불경을 잘 외워 출세했다는 것 등 대부분 부정적인 내용들이었다.
  17.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조선왕조실록2, 2015. 7. 15., 이성무).....이극돈은 전라감사로 재임하던 시절에 세조비 정희왕후의 상을 당했는데, 이때 국장에 쓰일 향을 바치기는커녕 기생을 끼고 놀기에 바빴다. 뇌물을 받았다는 소문도 돌았다. 그런데 모든 비리를 사관이었던 김일손이 사초에 낱낱이 기록했다.
  18. [네이버 지식백과] 김일손 [金馹孫] - 직필(直筆)의 사관(史官), 사화(士禍)로 희생되다 (인물한국사, 신병주, 장선환).....실록의 편집이 끝나면 세초(洗草- 실록 편찬이 완료된 뒤 사초를 없애는 일)를 하여 비밀리에 부쳐져야 하는 것이 원칙인 그의 사초가 훈구파들에 의해 입수되어 정치적 참극이 일어났다.
  19.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 웅진지식하우스 1996년 p183
  20. [네이버 지식백과] 유자광 [柳子光] - 서자에서 일등공신에 오른 논쟁적 인물 (인물한국사, 김범, 장선환).....함양 학사루(學士樓)에 걸린 유자광의 시판을 김종직이 철거한 사건과 관련된 개인적 감정도 개입했을 것이다(참고로 함양은 유자광의 처가인데, 장인이 그곳의 향리였다. 김종직은 성종 6년〔1475〕에 함양군수의 임기를 채우고 자리를 옮겼다).
  21.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조선왕조실록2, 2015. 7. 15., 이성무).....훈구파의 일원으로 합류한 유자광은 김종직과는 악연이었다. 성종 때 그가 남도 지방을 유람하다가 함양에 간 적이 있었다. 이곳에서 주변 경관이 주는 감흥에 젖어 객사 현판에 자신의 시액(詩額)을 걸어두었다. 그런데 훗날 함양군수로 부임한 김종직이 유자광의 시액을 보고는 “자광이 어떤 자이기에 이런 맹랑한 짓을 한단 말인가? 당장 불태워버려라”라며 불호령을 내렸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유자광은 분하고 원통했지만 도리가 없었다. 사림파의 영수이자 성종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던 김종직에게 대항할 수는 없었다.
  22. [네이버 지식백과] 조의제문 [弔義帝文]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1498년(연산군 4) 『성종실록』이 편찬될 때 당상관 이극돈(李克墩)이 김일손이 기초한 사초에 삽입된 김종직의 「조의제문」이라는 글이 세조의 찬위를 헐뜯은 것이라고 하여 총재관(總裁官) 어세겸(魚世謙)에게 고하였다. 그러나 어세겸이 별다른 반응이 없자 이를 유자광(柳子光)에게 고하였다. 유자광은 김종직과 사감이 있었고, 이극돈은 김일손과 사이가 좋지 못하였다. 유자광은 이 사실을 세조의 총신(寵臣)이었던 노사신(盧思愼)에게 고해 그와 함께 왕에게 아뢰어 “김종직이 세조를 헐뜯은 것은 대역무도(大逆無道)”라고 주장하였다.
  23.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 사초를 매개로 삼사에게 경고한 조선 최초의 사화 (테마리스트, 김범)
  24. [네이버 지식백과] 김일손 [金馹孫] - 직필(直筆)의 사관(史官), 사화(士禍)로 희생되다 (인물한국사, 신병주, 장선환)
  25.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역사의아침 2011년 p84
  26. 이덕일 <조선왕을 말하다> 역사의아침 2011년 p85
  27. [네이버 지식백과] 무오사화 (조선왕조실록2, 2015. 7. 15., 이성무)....유자광이 김종직의 조의제문을 구절마다 풀이해서 아뢰기를 “이사람이 감히 이러한 부도한 말을 했다니, 청컨대 법에 의해 죄를 다스리시옵소서.(이히생략). - 『연산군일기』 30권, 연산군 4년 7월 15일
  28.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 웅진지식하우스 1996년 p184

외부 링크[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