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의제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의제문(弔義帝文)은 조선 시대 성리학자 김종직(金宗直, 1431년 ~ 1492년)이 지은 제사문으로 항우에게 살해당하여 물에 던져진 회왕 즉, 초 의제를 추모하는 글이다.

개요[편집]

김종직은 조선의 성리학자로 1459년 세조 5년에 과거에 합격하여 1489년 성종 20년 이르러서는 중용되어 형조판서까지 벼슬을 하였다.[1]

1492년 김종직이 죽은 지 6년 후 1498년 연산군 4년에 제자 김일손이 사관으로 있으면서 이것을 성종실록 사초에 적어 넣은 것이 원인이 되어 무오사화가 일어났다.

내용은 항우에게 살해당하여 물에 던져진 회왕 즉, 의제(義帝)를 조상한다는 제문이었지만, 세조의 왕위 찬탈을 비꼬는 내용으로, 살해당하여 물에 던져진 단종에 대한 상황 묘사와 유사한 면이 있어 세조의 후인들은 정통성을 부정당하는 내용이었다. 이로 말미암아 그는 부관참시(관을 부수어 시체의 목을 벰)를 당하고 많은 문집이 소각되었으며, 그의 제자들이 모두 참화를 당하였다.

내용[편집]

조선왕조실록 1498년 연산 4년 30권 7월 17일(辛亥) 나와 있는 구문은 다음과 같다.[2]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아래 조의제문 출처와 동일
  2. 연산군일기 (18). 김일손의 사초에 실린 김종직의 조의제문에 대한 왕의 전교와 신하들의 논의. 조선왕조실록. 2010년 5월 18일에 확인. “8책 30권 9장 B면”
  3. 지금의 밀양
  4. 지금의 성주
  5. 초나라 패왕 항우
  6. 진시황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