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 의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초 의제
楚 義帝
초나라의 초대 황제
재위 기원전 208년 ~ 기원전 205년
출생일  ?
출생지 진나라
사망일 기원전 205년
사망지 초나라
이전 왕 진 삼세황제 (명목상)
다음 왕 서초패왕 항우 (명목상)

초 의제(楚 義帝, ? ~ 기원전 205년)는 진 시황제, 진 이세황제, 진 삼세황제, 한 고제 유방 등과 아울러 전제 군주 시대 중국 황제 1세대 중 한 명이며 서초의 황제였다. 진(秦)나라 말기 시대 사람이며, 춘추 전국 시대 초나라 회왕의 서얼 후손이었다. 초(楚)나라의 군주, 진나라 멸망 이후 사실상 ‘중국의 황제’였으며, 기원전 205년에 급사하였다. 성은 (芈). 씨는 (熊), 이름은 (心)이다. 그 후손은 유(柳)씨, 침(郴)씨라 칭했다.[1]

치세[편집]

기원전 208년부터 기원전 205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항우(項羽)가 서초패왕(西楚覇王)으로 섭정하였다.

생애[편집]

초나라 회왕(懷王)의 손자, 혹은 현손이라고도 한다. 다른 설로는 초나라의 마지막 왕인 부추(負芻)의 막내 서자(庶子)라고도 한다. 초나라 멸망 이후 양치기 노릇을 하며 숨어 있다가 초나라를 재건하고자 한 항량(項梁)과 송의(宋義)에 의해 회왕(懷王)으로 옹립되었다. 살아 있는데도 시호를 붙여 부른 이유는 예전의 회왕이 진나라에서 억류되던 도중에 죽었기에 진나라를 반드시 격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이후 송의로 하여금 강력한 세력자인 항량과 항우(項羽)를 견제하고, 유방(劉邦)과 항우의 진(秦)나라 정벌에서도 먼저 관중(關中)에 들어가는 자가 관중의 왕이 되라고 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항우가 송의를 죽이고 유방 또한 먼 서쪽의 파촉(巴蜀)에 한왕(漢王)으로 삼아 보내자 자신은 모든 실권을 잃게 되었다.

마침내 기원전 205년에는 항우의 떠나라는 재촉에 의해 침성(郴城, 현재의 호남성 침현)으로 쫓겨가게 되었다. 그런데 강을 건너는 도중에 항우가 뒷날의 후환을 없애기 위해 구강왕(九江王) 영포(英布), 형산왕(衡山王) 오예(吳芮), 임강왕(臨江王) 공오(共敖)를 시켜 강을 다 건너기 전에 기습하여 일행들을 모두 죽이게 하였다. 결국 자신은 피살되기 전에 스스로 강에 투신하여 자결하였다. 그들은 배가 강을 건너던 도중에 전복되어 익사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배에 구멍을 뚫고 침몰시켰다. 그러나 강 건너에서 숨어서 이를 지켜보던 백성들은 눈물을 흘렸고, 한밤 중에 몰래 시체를 건져 장사지냈다.

한나라의 고조 유방은 초 의제의 복수를 명분으로 항우를 공격하게 된다. 후에 유방이 다시 안장을 하고 제사를 지내며 조의를 표함으로써 항우가 윗사람을 시해한 것을 명분으로 항우를 정벌하였다.

평가[편집]

진나라를 멸망시킨 반진(反秦) 세력의 군주 역할을 했고, 또한 그는 중국 1번째 황제인 진 시황제(秦始皇帝), 2번째 진 이세황제(秦二世皇帝)에 이은 중국 역사상 3번째 황제(진왕 자영(秦王子嬰)은 황제가 아닌 왕으로 즉위하였으므로 3번째 황제라고 보기 힘듦)였다.

흔히 그를 명분상의 군주라고 보는 학자도 있으나, 그렇지 않다. 그는 서초 황제로서 직분을 실제로 하였고, 자신만의 세력도 가지고 있었다(왕으로서 17~18개월 가량, 황제로서 18~19개월 가량 재위했음). 그러나 그 세력이 항우에 비해 미약해서, 결국 기원전 205년에 급사하였다. 후손들은 그가 급사하기 전 마지막으로 거처한 곳이 유(柳, 현재 중국 호남성 상덕 지방) 땅 이므로 성씨를 유씨(柳氏)로 삼고, 현재까지 이어졌는데, 고로 현재 중국, 한국, 일본 등지의 유(柳)씨들은 모두 자손들이라고 한다.[2]

기타[편집]

한국 조선시대의 김종직세조반정항우의 쿠데타에 비유하여 조의제문을 지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龙年柳姓宝宝免费测名字-男女宝宝取名大全
  2. 柳下惠-编年史
전임
(사실상) 창평군
중국 초나라의 군주
기원전 208년 ~ 기원전 206년
후임
서초 패왕 항우
전임
진왕 자영
중국 황제
기원전 206년 ~ 기원전 205년
후임
서초 패왕 항우
한 고조 유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