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구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훈구파
勳舊派
표어 착하게 살자
종교 유교(성리학), 불교
당직자
영수 압구정 한명회
희현당 신숙주
사봉 이극돈
손암 심의겸
역사
창당 1455년(세조찬위)
해산 1575년(선조이후 몰락)
선행조직 관학파
후계정당 서인

훈구파(勳舊派)는 혁명파 사대부를 계승한 세력으로서 세조의 왕위 찬탈에 협조하여 정치적 실권을 장악한 귀족적 관료학자들을 말한다.

훈구파라는 명칭은 본래 훈구공신(勳舊功臣), 훈구대신(勳舊大臣) 등 오랫동안 공로를 많이 세웠다는 의미를 지닌 일반 용어였으나, 성종 후반 이후 대두한 신진 정치 세력인 사림파(士林派)와 구별하기 위한 역사적 용어로 쓰이고 있다.

개설[편집]

신숙주, 서거정, 이극돈세조의 찬위를 도운 공신·총신(寵臣)·어용학자 및 관학파권문세족의 자손들로 대게 구성되어 있었다. 이들은 높은 관직에 등용됨으로서 막강한 권력을 이용하여 무역에 관여함과 함께 공물의 방납을 통해 경제적인 이득을 취하기도 하였으며, 공신전을 지급받아 막대한 토지를 소유함으로써 결과적으로는 상공업의 이익 독점을 추구하였다. 능란한 문필로 여러 가지 관찬사업(官撰事業)에 참여하여 많은 업적을 남기기도 했다.

성종 즉위 이후 사림파의 등장으로 안전에 위협을 느꼈으나 연산군 대에 들어 무오사화, 갑자사화를 일으킴으로서 사림파를 숙청하였으며, 중종 반정 이후 기묘사화명종을사사화 통해 정치적 실권을 완전히 장악하였으나, 선조 이후 사림파가 정권을 장악하면서 훈구파는 몰락하게 되었고 남은 잔존 훈구파들은 대부분 서인에 가담한다.[1]

훈구파와 사림파의 갈등[편집]

왕권과 신권의 대립에서 잉태했던 조선사회에 갈등은 훈구파와 사림파의 갈등으로 이어졌는데 당시 세조가 정권을 탈취로 기인되었다. 발단은 이극돈김일손, 두 개인 사이의 갈등이었지만 그 배후는 복잡했다. 이극돈수양대군의 즉위를 계기로 등장한 훈구파의 일원이었고, 김일손은 훈구파의 정치 행위에 극도의 불신감을 가진 사림파였기 때문이다.

구세력인 집권 훈구와 신세력인 신진 사림의 대립이었는데, 양자의 가장 큰 차이는 세조의 즉위를 바라보는 시각이었다. 이극돈유자광을 끌어들이고, 유자광이 다시 노사신·윤필상·한치형·신수근 등을 끌어들일 수 있었던 것은 이 훈구세력들의 세계관이 같았기에 가능하였다.

사림파는 세조 체제를 부정하는 대역죄로 몰아 세조의 즉위 자체를 부인하는 세계관을 갖고 있었다. 결국 김종직의 '조의제문'으로 이어져 연산군과 훈구파는 이미 죽은 김종직의 관을 꺼내어 시신의 목을 자르는 부관참시를 행했다. 이미 죽은 사람의 목을 베는 판국에 산 인물들은 말할 것도 없었다. 김일손·권오복·권경유 세 사신(史臣)은 대역죄로 몰려 온몸이 갈기갈기 찢기는 능지처사(陵遲處死)를 당했다. 사화(士禍)는 선비가 화를 입었다는 뜻이지만 무오사화사관(史官)들이 화를 입었기 때문에 사화(史禍)라고도 불리는 이유이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실 붕당정치가 발생할 때 서인은 훈구파 가문 출신이던 심의겸이이의 영향을 받아서 대부분의 훈구파 잔존 세력 처리에 대해 소극적이었다.
  2. “조광조와 중종, 아무도 믿지 못한 왕… 왕도정치 꿈꾸던 젊은 개혁가 내치다”. 서울신문. 2012년 4월 23일. 2012년 11월 30일에 확인함.  이름 목록에서 |이름1=이(가) 있지만 |성1=이(가) 없음 (도움말)

기타[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