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인
南人
영수 서애 류성룡
한음 이덕형
오리 이원익
창당 1589년(기축옥사)
해산 1674년(갑인예송) 또는
1791년(신해박해) 또는
1801년(신유박해)
분당 이전
소속 정당
동인
후계정당

탁남, 청남(갑인예송)
신서파, 공서파(신해박해)

→ 공서파는 벽파에 흡수, 신서파는 시파에 흡수되었다가 신유박해 때 멸망
종교 유교(성리학)

남인(南人)은 조선 붕당정치의 당파로, 조선 중기 이후 동인북인과 남인으로 분파되면서 발생했다. 남인과 북인은 서인에서 갈라진 노론, 소론과 함께 사색당파를 형성했다.

구성[편집]

서인과 대립하던 동인은 조선 선조 때 일어난 정여립의 역모 사건을 계기로 서인과의 대결에서 상대적으로 온건론을 내세운 남인과 강경파인 북인으로 나뉘게 되었다. 결정적으로 1591년(선조 24년) 서인 정철건저의 사건으로 파직되자 서인 배척에 온건했던 동인 중의 일파이다. 남인은 초기에는 우성전(禹性傳), 이덕형, 류성룡, 김성일, 후기에는 윤휴, 허목(許穆)·허적(許積) 등이 영도하였다. 학문적으로는 조식을 따르는 선비들은 북인을, 이황의 학파는 남인을 구성했다.

변화[편집]

북인은 선조의 사망과 광해군의 등극으로 집권당이 되었으나 인조반정으로 몰락하여 소수파가 되었고, 이후 동인의 전통은 인조 반정 때 서인을 지지하여 살아남은 남인이 대부분 잇게 되었다. 그러나 효종, 현종 연간에 율곡과 우계의 문묘종사 논쟁과 예송 논쟁 과정에서 남인 강경파인 허목, 윤선도, 윤휴 등은 송시열을 맹렬하게 공격하여 갈등을 증폭시켰다.

남인은 조선 숙종 시대에 예송에 참여하여 서인을 실각시켰으나 서인 배척 문제로 청남(淸南)·탁남(濁南)으로 분열되었다. 그 뒤 인현왕후 폐위, 장희빈 중전 옹립, 인현왕후 복위 등으로 서인과 남인 간 대결이 주를 이루는 정국을 주도한 바 있고, 영조정조 대에는 이들의 탕평책에 따라 등용되었다. 이 시기 남인의 영수는 채제공이었다.

그러나 1800년 6월 정조 사망 이후 세도 정치 아래서 중앙 정계에서 밀려났으며, 재야에 머물면서 17세기 이후 실학파 형성과 천주교 도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이 시기의 대표적인 인물은 이승훈, 안정복, 정약용, 권철신, 이가환 등이 있다.

사상과 강령[편집]

남인의 정치 이념과 강령은 기본적으로 유교, 성리학이었다. 그러나 허목 등은 도교와 노장사상에도 관심이 있었고, 유형원, 이익 등은 청나라고증학과 실리 사상을 추구하여 실학 사상을 잉태하기도 했다. 이는 성리학과는 정면 배치되는 사상이라 남인 당내에서도 이론의 여지가 있었다.

18세기에 오면 이승훈천주교를 받아들인 이래 권철신, 이가환천주교 사상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천주교 사상을 좋지 않게 생각하는 세력이 등장하였으며 이를 천주교를 받아들인 신서파와 구별하여 공서파라 부른다. 윤지충, 권상연 등의 위패 소각 사건을 계기로 공서파가 두드러졌다.

인조 반정 이후에도 남인은 거의 오랜 기간 야당화를 겪었으므로 남인은 성리학을 당의 주요 강령으로 삼았으나, 남인내 일부는 실학천주교 등 다른 사상에서 사상적 기반을 찾으려는 시도를 하게 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