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무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민무휼(閔無恤, ? ~ 1416년)은 조선 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驪興)이다. 대광보국 민변의 손자이자 여흥부원군 민제(閔霽)와 부부인 송씨의 아들이다. 태종의 비 원경왕후(元敬王后)의 동생이고, 민무구, 민무질의 동생이며, 민무회의 형이다. 세종대왕의 외삼촌이자 이중 인척이다.[1] 또한 세종대왕의 장인 심온의 아들들이 그의 사위였다.

생애[편집]

민변의 손자이자 민제의 셋째 아들로, 태종의 즉위를 도왔으며 1403년 사은사명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 여원군(驪原君)에 봉해졌으며, 여러 벼슬을 거쳐 돈령부지사가 되었다.

민무구, 민무질이 억울하게 죽었다고 주장했다가 1415년 불충한 말을 하였다고 탄핵되어 해풍(海豊)에 유배되었다가 1416년 동생 민무회와 함께 사약을 받아 죽었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민변(閔忭, ? ~ 1377)
    • 아버지 : 민제(閔霽, 1339 ~ 1408)
    • 어머니 : 부부인 여산송씨

기타[편집]

세종대왕의 외삼촌인 민무휼은 세종대왕의 장인인 심온과도 사돈관계였다. 심온의 장남 심준의 부인 중 한명은 여흥민씨로 민무휼의 딸이다.

각주[편집]

  1. 세종대왕의 처남 두 명이 민무휼의 사위로, 세종대왕의 외사촌 누이들이 처남의 부인이 된 것이다.

민무휼이 등장한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