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낙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홍낙성의 초상화

홍낙성(洪樂性, 1718년~1798년)은 조선시대 후기의 척신으로 좌의정영의정을 지냈다. 혜경궁 홍씨의 6촌 형제이며, 병조판서 홍상한의 아들이다. 홍봉한, 홍인한에게는 5촌 조카에 해당한다. 자는 자안(子安), 아호는 항재(恒齋)이며 시호는 효안(孝安)이다. 본관은 풍산이다.

생애[편집]

할아버지는 홍석보이고, 종조부 홍현보혜경궁 홍씨의 할아버지가 된다. 따라서 사도세자혜경궁 홍씨의 친정 6촌 오빠가 된다. 그의 고모 중 1명은 청풍김씨 김치만과 혼인했는데, 그들의 아들이 학자 김종후노론내 청류파, 청명파의 지도자 몽오 김종수였다. 이들은 홍낙성에게 고종사촌이 된다.

1744년 문과에 급제하여, 정언, 시강원 사서, 지평, 사간 등을 거쳐 통정대부로 승진, 승지를 거쳐, 57년 대사성이 되었다. 그 후 이조참의, 강화부유수(江華府留守), 가선대부 이조참판 등을 역임하고, 형조판서를 거쳐 68년 이조판서에 올랐다. 이후 우참찬을 지냈고, 산릉도감제조와 전라도관찰사와 병조판서, 판의금부사, 예조판서, 공조판서, 수어사, 우참찬, 좌참찬, 지경연사, 이조판서를 지내며 세손에 대한 모해사건이 있을 때 당숙 홍봉한, 족질 홍국영과 함께 세손을 지원하였다. 이후 우참찬(右參贊)이 되었다가 형조판서, 병조판서를 거쳐, 정조 즉위후 의정부우의정을 거쳐 의정부좌의정에 등용되었다. 1784년 청나라에 파견되는 사은사로 북경에 다녀왔다. 귀국 후 1793년 영의정이 되었다. 1797년 만 80세에 궤장을 하사받고 중추부영사로 전직하고 기로소에 들어갔다.

인물[편집]

글을 잘 지었다 한다. 성품이 청렴하고 정사를 공정하게 돌보아 집 앞에 사람이 얼씬대지 않았다.[1]

정조와의 인연[편집]

정조와 무척이나 인연이 깊다. 홍낙성은 혜경궁 홍씨의 6촌 오빠로, 정조에게는 외가쪽으로 7촌 아저씨가 된다. 《이재난고》에 따르면, 홍낙성의 첩이 정조의 후궁 의빈 성씨의 친언니였다고 한다. 또한 정조의 차남 순조숙선옹주가 태어났을 때 약원의 도제조를 맡았는데, 훗날 홍낙성의 손자 홍현주와 숙선옹주가 혼인하게 된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순형, 《조선의 어머니 탈무드가 묻다》 루덴스, 2008, p.27, ISBN 9788993473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