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문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문명의 초상화

조문명(趙文命, 1680년-1732년)은 조선 후기의 문신, 학자로 영조의 장남 효장세자의 장인이며 효순현빈 조씨(뒤에 왕후로 추존)의 친정아버지이다. 풍원부원군 조현명의 형이다. 과거 급제 후 이조참판, 병조판서, 훈련대장, 의금부판사 등을 지내고 풍릉부원군(豊陵府院君)에 봉해졌다. 그의 사촌형제 조철명(趙哲命)의 8대손은 독립운동가 조동호이다.

소론 계열이었으나 영조탕평책에 적극 호응하여 탕평파의 영수로 활동하였다. (字)는 숙장, 는 학암, 본관풍양이다. 김창협의 문인이다.

생애[편집]

김창협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1] 1705년 생원시에 합격하여 생원이 되고, 숙종문과에 급제하여 25년 사헌부지평을 거쳐 동학겸교수(東學兼敎授), 세자시강원겸보덕, 홍문관교리 등을 지냈다. 그 후 수찬·부교리 등을 거쳐 이조참의에 이르렀다.

1727년 실록청당상(實錄廳堂上)으로 <경종실록> 편찬에 참가하였으며, 그해 승정원도승지, 경연동지사, 어영대장(御營大將) 등을 지냈다. 이듬해 성균관 대사성·이조참판 등이 되었다. 1728이인좌의 난을 수습한 공으로 분무공신(奮武功臣) 2등에 책록되고 1품으로 승진, 풍릉 부원군(豊陵府院君)에 봉해졌다. 그 뒤 병조판서, 대제학, 훈련대장, 의금부판사를 거쳐 1730년 우의정이 되었고, 호위대장(扈衛大將)을 겸하였다. 이듬해 사은사로 청에 다녀와 좌의정에 올랐다.

기타[편집]

당색으로는 소론이었지만 그의 처가인 김창집 등은 노론 인맥이었다.[2]

관직에 있는 동안 영조의 탕평책에 적극 호응하여 탕평책을 실시하는 데 앞장섰고, 불편 부당한 인사 문제 관리를 했다. 글씨를 잘 썼다. 저서로 <학암집>이 있으며 글씨로 충북 청주에 <삼충사 사적비>가 있다. 영조의 묘정(廟庭)에 배향되었다. 한성부서윤(漢城府庶尹)을 지내고 사후 이조판서에 추증된 그의 사촌형제 조철명(趙哲命)의 8대손은 독립운동가 조동호이다.

1764년 2월 세손(뒤에 정조로 즉위)이 영조의 명으로 효장세자의 양자(養子)로 입양되면서 그는 호적상 조선 정조의 양외할아버지가 되었다.

저서 및 작품[편집]

저서[편집]

  • <학암집>

작품[편집]

가족[편집]

  • 고조부 : 조희보(趙希輔)
    • 양증조부 : 조민(趙珉) : 생증조부 조형의 형
    • 생증조부 : 조형(趙珩)
      • 조부 : 조상정(趙相鼎)
        • 아버지 : 조인수(趙仁壽)
          • 형님 : 조경명(趙景命)
          • 형님 : 조영명(趙永命)
          • 아우 : 조현명(趙顯命)



  • 종제 : 조철명(趙哲命) : 숙부 조대수(趙大壽)의 둘째 아들, 독립운동가 조동호(趙東祜)의 8대조

각주[편집]

  1. 김창협은 그의 처삼촌이기도 하다.
  2. 노론과 소론은 모두 서인에서 분파된 붕당이었다.

함께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