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조만영
趙萬永
조만영 초상.jpg
지위
조선 익종의 국구
풍은부원군 豊恩府院君
이름
시호 충경(忠敬)
신상정보
출생일 1776년 5월 5일(1776-05-05) (음력)
사망일 1846년 10월 14일(1846-10-14)(70세) (음력)
가문 풍양 조씨
부친 조진관
모친 남양 홍씨
배우자 덕안부부인 은진 송씨
자녀 2남 4녀
조병구 · 조병기 · 신정왕후 · 이인설의 처
유치선의 처 · 김석현의 처

조만영(趙萬永, 1776년 6월 20일(음력 5월 5일) ~ 1846년 12월 2일(음력 10월 14일))은 조선 후기의 정치가·문신서예가이다. 익종신정왕후의 아버지이자 헌종의 외할아버지이다.

개요[편집]

자는 윤경(胤卿), 호는 석애(石崖), 시호는 충경(忠敬), 본관풍양(豊壤)이다.

조진관(趙鎭寬)과 남양 홍씨의 아들이며, 영조 대에 고구마를 조선에 들여온 조엄의 손자이다. 암행어사로 명성을 떨쳤으며 딸이 순조의 아들 효명세자의 세자빈이 되었다. 이후 외손자인 헌종 시대에 조만영을 주축으로 하는 풍양 조씨 일족은 안동 김씨세도정치를 자행하였다.

생애[편집]

1813년(순조 13년) 능원량의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관 검열이 된 뒤, 지평(持平)·사간원정언, 겸문학 등을 역임하고, 1816년 전라도 암행어사로 나갔다.[1]

1819년(순조 19년) 10월, 부사직으로 있을 때 장녀가 효명세자의 세자빈으로 간택되었다. 이듬해 행 이조 참의가 되고 1821년 금위대장(禁衛大將)[2], 이어 이조·호조·예조·형조의 판서와 한성부 판윤[3], 판의금부사 등 요직을 역임하였다.

이후 외손자인 헌종이 즉위하여 풍은부원군(豊恩府院君)에 봉해졌다. 헌종 시대에 풍양 조씨의 중추적 인물로서 안동 김씨와 세도를 다투게 되었다.

1845년(헌종 11년) 궤장(机杖)을 하사받고[4] 영돈녕부사가 되었다.

1846년(헌종 12년) 10월 14일 졸하였다. 사후 영의정에 추증(追增)되었다. 순조의 묘실에 배향됨으로써 종묘배향공신이 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조선왕조실록》 순조 19권, 16년(1816 병자 / 청 가경(嘉慶) 21년) 6월 10일(무오) 1번째기사
  2. 《조선왕조실록》 순조 23권, 21년(1821 신사 / 청 도광(道光) 1년) 1월 20일(임신) 1번째기사
  3. 《조선왕조실록》 순조 30권, 28년(1828 무자 / 청 도광(道光) 8년) 3월 5일(갑진) 1번째기사
  4. 《조선왕조실록》 헌종 12권, 11년(1845 을사 / 청 도광(道光) 25년) 3월 19일(경진) 1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