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김시묵
작위
청원부원군
淸原府院君
신상정보
출생일 1722년
출생지 조선
사망일 1772년 음력 7월 29일
사망지 조선
매장지 김시묵묘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
가문 청풍 김씨
부친 김성응
모친 남양 홍씨 홍우녕의 딸
배우자 의춘부부인 남씨
당성부부인 홍씨
자녀 아들 김기대, 김기종
효의왕후

김시묵(金時默, 1722년 ~ 1772년 음력 7월 29일)은 조선문신이자 국구이다. 정조의 장인으로, 정조의 왕비 효의왕후의 아버지이다. 본관은 청풍이며, 시호는 정익(靖翼)이다.

생애[편집]

1722년(경종 2년) 태어났다. 현종명성왕후의 아버지인 김우명의 고손자이며, 아버지는 병조판서를 지낸 김성응이고, 어머니는 남양 홍씨 홍우녕의 딸이다. 훗날 김성집에게 입양되었으며, 김우명의 봉사손이 되었다[1]. 본관은 청풍, 파계는 문의공파이며, 는 이신(而愼 또는 爾愼)이다.

1741년(영조 17년)에 진사가 되었으며, 1750년(영조 26년) 한림의 회권을 행할 때 4명 중 1명으로 선발되었다[2]. 이후 정언, 대사간, 경기감사, 호조참판, 병조판서 등 대내외의 관직을 두루 지냈다. 그러나 1771년(영조 47년) 은언군은신군에게 수레와 가마를 제공한 혐의로[주 1] 일시적으로 탄핵되었다가[3] 이내 석방되기도 하였다.[4]

영조의 총애를 받았으나, 1772년(영조 48년) 음력 7월 29일에 향년 51세를 일기로 사망하였다[1]. 사후 좌의정에 추증되었다. 정조 즉위 후 영의정에 추증되고 청원부원군(淸原府院君)의 작위가 더해졌다[5]. 시호는 정익(靖翼)이다.[6]

그의 묘소는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의 청풍김씨문의공파묘역에 있으며, 두 부인과 합장되어 있다[7].

가계[편집]

본가
  • 친부 : 김성응(金聖應, 1699~1764)
  • 친모 : 남양 홍씨 홍우녕의 딸
    • 친동생 : 김지묵(金持黙, 1724~1799)
    • 친동생 : 김치묵(金峙默)
  • 양부 : 김성집(金聖集)
처가
  • 장인 : 의령 남씨 남직관(南直寬)
    • 첫번째 부인 : 증 의춘부부인 남씨(贈 宜春府夫人 南氏)
  • 장인 : 증 찬성 남양 홍씨 홍상언(洪尙彦)
    • 두번째 부인 : 당성부부인 홍씨(唐城府夫人 洪氏, ?~1791[9]) - 증 찬성(贈) 홍상언의 딸

참고 자료[편집]

  • 《영조실록》
  • 《정조실록》

주해 및 각주[편집]

주해
  1. 당시 은언군과 은신군은 김귀주의 무고를 받아 삭탈관직되었다. 《두산백과》〈은신군〉항목 참고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