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구 (1723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한구(金漢耉, 1723년 2월 23일 ~ 1769년 11월 5일)는 조선 후기의 외척으로 김선경의 아들이자 정순왕후, 김귀주의 아버지이다. 호조참판을 지낸 김한기(金漢耆)의 형이고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자(字)는 국로(國老), 호는 기졸재(寄拙齋), 시호는 충헌공(忠憲公)이다.

오랫동안 유학으로 있다가 1758년(영조 38) 사마시 초시에 합격하였지만 복시에 낙방하였다. 1759년(영조 39) 6월 딸이 영조의 계비로 간택되어 돈녕부도정이 되었다가 지돈녕부사를 거쳐 영돈녕부사로 승진하고 오흥부원군에 봉작되었다. 이후 금위대장, 겸상의원제조, 어영대장, 겸장악원제조 등을 역임하였다. 노론의 당원이었던 그는 홍계희, 홍인한 등과 결탁하여 사도세자를 공격하였다. 당대의 재상이었던 김흥경의 7촌 조카로, 영조의 부마 김한신의 8촌 형이며, 추사 김정희의 증조부뻘 되는 친척이기도 하다. 그밖에 김귀주와 함께 노론의 중진이었던 김관주의 7촌 아저씨가 된다. 충청도 서산 출신.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1723년 2월 23일 충청남도 서산군 음암면 유계리의 한다리 마을에서 김홍욱의 4대손으로 음직(蔭職)으로 현감, 공조참의를 지낸 김선경 사헌부지평 홍주화(洪胄華)의 딸 남양홍씨의 아들로 태어났다. 영조의 부마인 화순옹주의 남편 김한신은 그와 8촌 종형제간으로, 당내간이었다. 그의 친척인 김흥경김한신은 한성에서 고관을 역임했지만 그의 집안은 충청남도 서산의 한다리 마을에 정착했고, 이후 인근에서 한다리 김씨라는 별칭으로 불리게 됐다.

서산군 유계리에 전하는 민담에 의하면 김한구의 부인 원주원씨가 출산일이 되어 출산을 위해 친정으로 가는 도중 기후가 악화되어 인가도 없는 당진군 벌판길에서 첫 딸을 순산하였는데, 이때 지나가다 이를 본 이사관의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이사관은 즉시 의원을 불러 그를 진료했고, 산모와 아기의 목숨을 구했다 한다. 자녀들이 태어난 뒤 김한구는 한성부로 상경하였는데, 당시 사도세자의 장인 홍봉한의 집을 자주 오가면서 이 기간 동안 홍봉안과 친분을 쌓게 되었다. 홍봉한은 김한구의 글재주와 사람됨됨이를 보고, 김한구 일가가 한성부로 이사와 살도록 도와주었다 한다. 후일 혜경궁 홍씨는 자신의 저서 한중록에 양쪽 집안이 친하게 지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유학으로 있다가 1758년 사마시 초시에 합격하고 복시(覆試)에 응시하였으나 낙방하였다.

정치 활동[편집]

영조 35년인 1759년 6월 딸이 영조의 계비로 간택되어 정순왕후가 되자, 통정대부 돈녕부도정(通政大夫 敦寧府都正)이 되고 자헌대부 지돈녕부사(資憲大夫 知敦寧府事)로 승진했다가 다시 그해 6월 11일 보국숭록대부 돈녕부영사(輔國崇祿大夫 敦寧府領事)로 특진하고 오흥부원군(鰲興府院君)에 봉해졌다. 그해 겸 오위도총부도총관과 상의원제조(尙衣院提調)에 겸임되었다.

영조는 그에 대한 특별 배려로 자신의 명으로 철훼했던 성암서원을 복설시키기도 했다.[1] 충청도 서산의 성암서원은 김한구의 고조부 김홍욱이 배향된 서원이었다. 그해 금위대장, 1763년(영조 39) 어영대장을 지냈다. 그는 홍계희·홍인한·김상로 등과 결탁하여 사도세자를 궁지로 몰아넣었으며 1764년 아들 김귀주가 왕과 친분이 있는 신하로서 노론의 당론에 관여하였다 하여 탄핵을 받고 파직당하자, 아들을 잘못 가르쳤다고 하여 함께 파직되었다. 1766년 7월 영돈녕부사 겸 장악원제조(掌樂院提調)로 복직되고, 1767년 다시 어영대장이 되었다. 사후 의정부영의정에 추증되었다.

사후[편집]

그가 죽자 영조는 경상도관찰사였던 동생 김한기를 발탁하여 호조참판으로 삼았고, 그의 이종 사촌 이중호(李重祜)를 함경도관찰사로 삼았다.

그의 시신은 처음에 경기도 장단군 반룡산(盤龍山)에 안장되었다가, 1774년 5월 19일 아들 김귀주에 의해 양주군 금촌면 야동마산리(金村面 治東馬山里, 현, 남양주시 이패동 산 43) 마산마을 간좌(艮坐)에 이장되었다. 묘비석과 비문은 1770년 영조가 직접 지어 묘소 우측에 건립하였으며 비석 상단에 어필(御筆)이라 작은 글씨로 쓰여 있다. 묘표는 영조의 셋째 서녀 화평옹주의 남편 박명원(朴明源)이 지었는데, 박명원이 쓴 그의 묘표는 경기도 장단군에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조부 : 김두광(金斗光), 김홍욱의 손자
    • 아버지 : 김선경(金選慶, ? ~ 1760년 9월 19일)
      • 동생 : 김한기(金漢耆, 1724 ~ ?)
      • 동생 : 김한로(金漢老[2], 1746 ~ ?)
      • 부인 : 원풍부부인 원주원씨, 원명직의 딸
        • 장남 : 김귀주(金龜柱, 1740 ~ 1786)
        • 자부 : 이춘빈(李春彬)의 딸
          • 손자 : 김노충(金魯忠)
        • 자부 : 박사경(朴師經)의 딸, 김귀주의 후처
        • 차남 : 김인주(金麟柱)
        • 자부 : 홍치적(洪致績)의 딸
        • 장녀 : 정순왕후 김씨
        • 사위 : 조선 21대 국왕 영조
      • 사돈 : 조선 19대 국왕 숙종

기타[편집]

그의 고조부 김홍욱의 형 충민공 김홍익(忠愍公 金弘翼, 1581 ~ 1636)의 4대손 중에도 김한구와 동명이인인 김한구(金漢龜, 1737 ~ ?)가 있다.

김한구가 등장하는 작품[편집]

영화[편집]

각주[편집]

  1. 사도세자의 고백(이덕일 | 휴머니스트 | 2004 ) - 55페이지
  2. 양녕대군의 장인 광산김씨 증 의정부좌의정 김한로는 동명이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