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 (1468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박용
작위
금성부원군
신상정보
출생일 1468년
사망일 1524년 음력 6월 27일
가문 반남 박씨
부친 박치
모친 성효원의 딸
배우자 (정실) 김거의 딸
(계실) 문소부부인 김씨
자녀 적녀 인성왕후
서자녀 2남 1녀

박용(朴墉, 1468년 ~ 1524년 음력 6월 27일)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다. 인종의 장인으로, 인종비 인성왕후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초명은 호(壕)였으나, 후에 성삼문의 외손으로 같은 시기 재상을 지낸 박호(朴壕)의 이름과 겹친다 하여 이름을 용(墉)으로 바꾸었다. 본관반남이며, 는 중보(仲保)이다. 태종 때의 권신 박은의 증손으로, 군기시정을 지낸 박치의 차남이며[주 1], 어머니는 영춘현감을 지낸 성효원의 딸이다.

28세 때인 1495년(연산군 원년) 사마시에 합격하였다. 이후 여러 차례 과거에 응시하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아 결국 음직을 통해 에 임명되었다. 이후 의금부 도사, 공조 좌랑, 홍주 판관, 군기시 판관, 한성부 판관, 은율 현감 등 중앙과 지방을 오가며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다.

한편 1524년(중종 19년) 음력 2월에 그의 딸이 세자빈으로 간택되었으며[1], 이때 돈녕부 부정으로 승진하였다. 한편 그가 앓던 부종과 천식의 상태가 위중하여 세자의 가례일을 앞당기는 일이 논의되었는데[2], 당시 사관은 고작 세자빈의 아비의 병에 얽매여 혼인을 급하게 치르는 것에 대해 비판을 하였다[3].

결국 박용은 이 해 음력 6월 27일 향년 57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당시 중종세자(훗날의 인종)에 대해서는 나이가 어리니 거애는 하지 말라고 명하였다[4]. 사후 정1품 우의정 겸 춘추관사에 추증되고, 이어 인종 즉위 후 영의정 및 금성부원군(錦城府院君)에 추증되었다[5]. 한편 적자가 없어 형 박기의 아들 박간으로 하여금 후사를 이었다.

평소 송설체를 잘 써 주변 사람들로부터 많은 추앙을 받았다고 전해진다.[6][7]

가족 관계[편집]

본가
  • 고조부 : 박상충(朴尙衷, 1332~1375)
  • 증조부 : 박은(朴誾, 1370~1422)
  • 조부 : 박강(朴薑, ?~1460)
  • 아버지 : 박치(朴耒+甾, 1440~1499)
    • 형 : 박해(朴垓)
    • 형 : 박기(朴基)
      • 조카, 양자 : 박간(朴諫)
    • 동생 : 박함(朴圸)
    • 동생 : 박연(朴堧)
    • 누이 : 이기(李技)의 처
처가
  • 장인 : 김거(金琚)
    • 정실 : 김거의 딸
  • 장인 : 의성 김씨 김익겸(金益謙)
    • 계실 : 문소부부인 김씨(聞韶府夫人 金氏, 1490~1550)
    • 측실
      • 서장남 : 박춘정(朴春丁)
      • 서차남 : 박평(朴平)
      • 서녀 : 은성부령 이장(銀城副令 李鏘)의 처

주해 및 각주[편집]

주해
  1. 《조선왕조실록》 1524년(중종 19년) 음력 2월 12일 기사에는 박용의 아버지가 박강(朴薑)이라고 나오는데, 박강은 박용이 태어나기 8년 전에 죽었으므로 잘못된 기록으로 판단된다. 《국조인물고》에 의하면 박강은 박용의 할아버지이다.
각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