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연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연군
南延君
군(君)
별칭
본명 이구
李球
별호 아명(兒名)이채중(李采重 또는 寀重)
자(字)는 치수(稚受)
시호(諡號)는 영희(榮僖)·충정(忠正)
신상정보
출생일 1788년 8월 22일
출생지 조선 한성부
사망일 1836년 3월 19일 (47세)
사망지 조선 한성부
배우자 군부인 여흥 민씨
자녀 슬하 4남 1녀
4남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종교 유교(성리학)

남연군 이구(南延君 李球, 1788년 8월 22일 ~ 1836년 3월 19일)은 조선 시대의 문신, 왕족으로 이름은 구(球), 자는 치수(稚受)이며 원래 이름은 채중(采重) 또는 채중(寀重)이다. 시호는 영희(榮僖)·충정(忠正)이다. 흥선대원군의 아버지이며, 고종황제의 할아버지이다. 원래 인평대군의 6대손이나 뒤에 아들 없이 사망한 사도세자의 넷째 서자 은신군의 양자로 입양되었다. 살아생전 행적 보다 사후 그 무덤이 독일의 상인 에른스트 오페르트(Ernst Jakob Oppert) 일행에게 훼손당한 사건으로 유명한 인물이기도 하다.

철종실록에 의하면 그는 모범적 왕족의 한 사람으로 지명되었지만[1], 근무지 이탈 및 양자로 입양되었음에도 생가 근처에서 생활한 일, 권력남용 등으로 지탄을 받아 순조실록에 기록되었다. 인평대군의 6대손이자 능창군의 7대손으로 왕위 계승권에서는 멀었으나 그가 은신군의 양자가 되면서 계동궁의 상속권 및 왕위 계승권에 근접하게 되었다.[2] 봉서 심낙흥(鳳西 沈樂興)의 문인이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1788년(정조 12) 8월 22일 한성부에서 태어났다. 남연군은 조선 인조의 후손으로, 인조의 셋째 아들 인평대군의 5대손인 진사 이병원(李秉源)과 통덕랑 정의환(鄭義煥)의 딸 연일정씨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러나 어려서 어머니 연일정씨를 잃고, 아버지 이병원은 광주김씨 김진구(金鎭九)의 딸과 재혼하였다. 원래 이름은 채중(寀重)이었는데, 순조 때인 1815년 은신군의 양자로 입적하면서 구(球)로 개명하였고 남연군에 봉해졌다.[3] 인평대군은 다시 자신의 삼촌 능창대군의 양자가 되었으므로, 그는 본가 호적상으로는 능창대군 이전의 7대손이 된다. 후일 흥친왕의 일대기를 조선총독부 이왕직에서 정리한 이희공실록에도 인평대군이 인조의 아들이라는 점을 서술하면서 삼촌 능창대군의 양자가 된 점을 기록해두었다.

그의 가계는 능창대군의 양자인 인평대군의 직계 후손으로 인평대군의 아들이자 일찍 요절한 복녕군의 5대손이다.[4] 복녕군의 가문은 숙종 때의 삼복의 변에는 연루되지 않아 몰락하지 않고 왕족의 신분을 유지했지만 왕족으로서의 예우는 복녕군의 손자인 안흥군의 대에서 끊어졌다. 생가 할아버지 이진익과 생부 이병원은 평민 신분이었고, 생가 할아버지 이진익은 음서로 관직에 올라 참판을 지내고 의정부좌찬성추증되었다. 생부 이병원은 훗날 관직이 없이 진사로 사망하게 되지만 특별히 의정부 영의정추증되었다.

초기에 그는 봉서 심낙흥(鳳西 沈樂興)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후일 중암 김평묵(重菴 金平默)는 자신의 문집 중암집에 심낙흥의 행장을 기록했고, 성재 유중교(省齋柳重敎)는 심낙흥의 묘비문을 짓기도 했다.

1815년(순조 15) 아들없이 죽은 은신군의 양자를 택정할 때 선발되어, 그해 12월 9일 순조의 명으로 자녀 없이 죽은 은신군의 양자로 지명되어 남연군의 작위를 받고, 이름을 채중에서 구로 고쳤으며, 소의대부의 품계를 받았다. 1816년 중의대부로 승진하였고, 현륭원 참봉에 임명되었다. 하지만 그는 은신군의 양자가 되어 계동궁에 보내졌지만, 자신의 본가 근처에서 생활하였고 이는 순조 16년 7월 그의 다른 비행들과 함께 전 정언 이이희로부터 탄핵당하게 된다.

관료 생활[편집]

1815년 12월 20일 수원관(守園官)으로 차출되었다.[3] 그러나 수원관으로 차출되었으면서도 제사 보다는 용주사에서 술을 마시거나 고기를 구워 먹기도 했으며, 이조예조의 소속 관원도 아니면서 능참봉의 인사에 관여하였다. 이는 그대로 문제시되었지만 함구되다가 1816년(순조 16) 7월 13일 이이희(李履熙)로부터 탄핵을 당했다.

만약 윤리를 어지럽힌 죄를 논한다면, 남연군 이구가 바로 그 사람 입니다. 경박한 성품과 패악한 버릇 때문에 선비로 있을 때부터 사람들에게 버림받았습니다. 그런데 가까운 종친이 되어서도 옛날의 버릇을 고치지 않고 혼궁에 들어오자마자 병을 칭탁하고 집에 돌아가 평인(平人)처럼 고기를 구워 먹고 주사위를 던졌으며, 〈수원관(守園官)으로서〉 원소(園所)에 가서는 고을의 노예를 데리고서 용주사(龍珠寺)의 꽃과 버들 속에 술에 취하여 평립(平笠)을 벗어버렸으며, 연지(蓮池)에 고기를 잡으면서 포건(布巾)을 거꾸로 썼습니다. 무뢰배를 불러 모아 백성의 가산을 때려 부수었으므로, 백리 안의 사람들이 가게를 닫고 도망해 피하였습니다. 악한 행실은 바로 짚자리를 깔고 거처하는 곳인데, 요사스러운 기생들을 데리고 와서 낭자하게 술을 마시고 즐기었으며, 혼궁 앞에서 가마를 타고 곧바로 들어오고, 침원(寢園)에서 가마를 타고 마음대로 달리는 등 흉패(凶悖)한 행동이 갈수록 더욱 심하였습니다. 참봉을 바꾼 것으로 말하더라도 한달 전에 강제로 그 수종자(隨從者)를 바꾸고 곧바로 그의 형으로 차출하였으니, 이것도 조정을 얕잡아 보는 하나의 큰 안건입니다. 이와 같은 흉하고 더러운 무리를 결코 수원관이나 가까운 종친의 서열에 둘 수 없습니다.[5]

그러나 순조는 입양의 형식이지만 자신의 가까운 친척이라는 이유로 일을 무마시키고 이이희의 자격을 박탈하였다. 그리고 7월 15일 남연군에게 사람을 보내 위로하였다.[6] 1816년 12월 17일 중의대부로 승진했다. 1817년 수원관으로 재직 중, 수원관 근무의 공로를 인정받아 12월 15일 안구마(鞍具馬)와 노비·전결(田結)을 상으로 받고, 1817년 12월 17일 승헌대부(承憲大夫)로 승진되었다.

그러나 남연군 집 하인들이 일반민의 재산을 빼앗았고, 남연군 집의 문객인 장삼철(張三哲)·최치성(崔致聖)은 허위 문서를 만들어 타인의 채권을 가로채자 1819년 형조로부터 거듭 탄핵을 받고 파면되었다.

부교리 임안철(林顔喆)의 논계(論啓)로 인하여 남연군궁(南延君宮)의 하속(下屬)이 간사한 짓을 하고 공갈 협박하여 평민에게 해를 끼친 정상을 거듭 조사한즉, 장삼철(張三哲)·최치성(崔致聖) 두 사람이 문하에 출입하여 도서 문적(圖書文蹟)을 청촉하여 만들어 내고, 타인의 채권을 궁전(宮田)이라 핑계대어, 지평(砥平)에 사는 고성인(高姓人)에게 전화(錢貨)를 강제로 수봉(收捧)하였다고 하였습니다. 청컨대 성상께서 재결하소서.[7]

순조는 '나이 어리고 마음이 약해서 남의 꾐에 빠져 이와 같은 패려궂은 짓을 하였으니, 매우 놀랍다. 그 죄상을 논한다면 유방(流放)하여도 오히려 헐하다 하겠으나, 그 노모를 생각 하여 우선 보류하라. 남연군(南延君) 구(球)에게 삭판의 율을 시행하여 허물을 뉘우치고 몸을 신칙하게 하며, 잡인과 접촉 못하게 하고 궁속을 단속하여 개과 천선을 도모(圖謀)하도록 하라.'며 가볍게 견책하고 직책을 박탈하는 선에서 사건을 종결지었다.[7] 그러나 1년만에 그는 다시 복직되었다. 1820년 오위도총부 도총관에 임명되고 같은 해에 숭헌대부로 승진했다. 1820년(순조 20) 7월 21일 의녀를 잡아다가 종아리를 후려쳤다가 송상렴(宋祥濂)의 탄핵을 받고 파직되었다가 7월 25일 서용의 명을 받았다. 1820년 9월 7일 도총관에 임명되었다가 9월 11일 개차되었지만 다시 9월 18일에 도총관으로 복직되었다.

1821년 1월 1일 가덕대부가 되고 이후 수릉관, 재궁상면상자서사관(梓宮上面上字書寫官) 등을 지냈다. 1822년(순조 22) 3월 12일 가덕대부가 되었다. 그해 3월 22일 생가의 아버지 이병원이 나이 71세가 되었음을 들어, 몽은(蒙恩, 노인에게 은전을 베푸는 것)을 상언하여 순조에게 청하였으나 거절당했다.

생애 후반[편집]

약간의 한학을 하던 그는 직접 네 아들을 가르쳤는데, 그중 넷째 아들의 재주가 비상함을 알아보았다. 은신군의 양자가 되면서 그는 화가이자 학자인 추사 김정희와는 이종사촌간이 되었는데, 김정희의 큰어머니이자 양어머니인 남양홍씨와 그의 양어머니이자 은신군의 부인 남양홍씨는 자매간이었다. 이 인연으로 그는 특별히 자신의 넷째 아들 흥선군 하응김정희 문하에 보내 글을 배우게 하였다.

1821년(순조 21) 가덕대부로 승진했다. 1821년 4월 10일효의왕후가 자경전(慈慶殿)에서 사망하자 남연군은 종척 집사(宗戚執事)로 차출되었고, 수릉관(守陵官)에 겸임되었다. 그러나 양어머니 남양홍씨의 상을 당하여 그해 11월 13일 수릉관에서 면직되었다. 후에 인현왕후의 백부 민정중[8] 의 4대손 민경혁의 딸 군부인 여흥민씨와 결혼하여 흥녕군, 흥완군, 흥인군, 흥선대원군의 4남과 1녀를 두었다.

다시 정조의 묘 건릉 수릉관이 되었다가 건릉의 수릉관으로 재직하는 공로로 건릉 수릉관 재직 중인 1822년 의덕대부, 이후 수릉관 재직 공로로 1825년 1월 12일 흥록대부로 승진했다. 1826년 1월 선농단초헌관, 1828년(순조 28) 4월 청나라에 진하사가 파견되자 진하 정사(陳賀正使)로 부사(副使) 이규현(李奎鉉), 서장관(書狀官) 조기겸(趙基謙)을 대동하고 연경에 다녀왔다. 그해 8월 12일 청나라에서 귀국하여 청나라 황제의 친필을 순조에게 전달하였다.[9] 1829년 3월 영조 진종, 정조어필 간행을 상주하여 성사시켰다.[10]

1828년(순조 28) 2월 1일 장남 흥녕군 이정응이 19세로 요절했고 1831년에는 부인 여흥민씨가 사망했다. 1832년(순조 32) 종묘, 영녕전 춘향대제(宗廟, 永寧殿春享大祭)에 인의인헌관으로 참석하고 오위도총부 도총관에 임명되었고, 1833년 2월 22일 다시 오위도총부 도총관에 재임명되었으며 1834년 현록대부로 승진하였다. 1834년 11월 13일 순조가 사망하자 왕세손 헌종의 명으로 종척 집사로 빈전에 참여하였다.

그는 안동 김씨 세도하에서 불우한 세월을 보내었는데 1822년부터는 소갈증신장풍으로 14년간 앓다가 1836년 3월 19일에 병사하였다.

사후[편집]

1836년에 죽은 후에 처음에는 경기도 마전현 미산면 백자동(지금의 대한민국 연천군 미산면)에 장사되었다가 다시 경기도 연천군 남면 남송정(南松亭, 현 연천군 군남면 진상리 큰피우개(大稷洞) 부락)에 장사되었다가 다시 충청도 덕산현 덕산면 상가리(현 예산군 덕산면 상가리 5-29)로 개장되었다. 아들 흥선대원군은 약령(弱齡)에 부모상을 잇달아 당한 뒤 삼년상을 마치고 풍수가들이 길지라 일컬은 충청남도 예산군 가야산 중턱의 석탑(石塔) 자리인 현재의 위치로 이장되었다. 이때 가야사에 의문의 방화가 난 뒤, 흥선대원군 형제는 가야사가 소실된 자리에 아버지 남연군의 시신을 묻으려 땅을 팠지만 큰 돌이 있어 깨지지 않았다 한다. 두 형 흥완군흥인군은 밤에 도사가 나타나 자신의 집을 부순 대가를 받게 하겠다고 저주했고, 두 형의 악몽을 들은 흥선대원군은 네가 사람의 자손이라면 아버지를 좋은 곳에 모시려는 뜻을 저버릴수 없다며 호통친 뒤 돌이 깨졌다 한다.

1845년 덕산 가야산 북쪽 언덕 구광지에 이장되었던 그의 시신은 다시 이장되어, 1846년 3월 18일 같은 가야산 가운데 언덕 건좌(乾坐)로 이장되었다.

대원군은 아버지 남연군의 묘를 이곳으로 이장하기 위해 가야사를 불태웠다. 고종은 그 덕택에 왕위에 오를 수 있었다고 하여 가야산에 보덕사(報德寺)를 세웠다.[11]1866년 독일의 상인 오페르트가 남연군 묘소를 도굴하여 흥선대원군쇄국정책을 더욱 악화시키기도 했다. 묘소는 1989년 12월 29일 충청남도기념물 제80호 《남연군의묘》로 지정되었다. 사후 순조의 묘정에 배향되었다. 첫 시호는 영희(榮僖)였고 뒤에 고종 때 가서 시호가 개정되어 1864년(고종 1) 7월 9일 충정(忠正)의 시호가 내려졌다.

손자 명복이 고종으로 즉위하면서, 1864년(고종 1년) 의정부영의정 조두순 등의 발의로 불천지위에 올랐다. 비석과 신도비는 손자 고종이 즉위한 후인 1865년 5월에 세워졌다. 비문은 당시 영의정이던 김병학이 짓고, 비석의 글씨는 종정경을 겸하던 아들 흥인군이 썼으며, 그의 손자인 이재원이 새겼다. 1868년(고종 5) 5월 10일 저녁, 통상 수교 요청을 거절당한 것에 앙심을 품은 독일인 오페르트에 의해 묘가 도굴 당하려 했으나 봉분 아래에 큰 무쇠에 도끼가 튀어 실패하였다. 그러나 남연군묘 도굴 미수사건은 서양인에 대한 흥선대원군의 감정을 자극하여 쇄국정책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기타[편집]

그의 고손자인 회은황태손의 성명 역시 이구(李玖)로 그와 동명이인이기도 하다.

가족 관계[편집]


조선 왕실과 운현궁 가계도

계보 :       조선 왕실       흥선대원군의 4대조       운현궁


이종
제16대 인조
이왕
소현세자
이호
제17대 효종
이요
인평대군
이연
제18대 현종
이욱
복녕군
이순
제19대 숙종
이혁
의원군
이윤
제20대 경종
이금
제21대 영조
이훤
연령군
이숙
안흥군
이행
진종
이선
장조
이온
낙천군
이진익
이산
제22대 정조
이인
은언군
이진
은신군
이병원
이공
제23대 순조
이광
전계대원군
이구
남연군
이영
문조
이변
제25대 철종
이창응
흥녕군
이재원
완림군
이기용
자작
이광
의친왕의 7남
이환
제24대 헌종
이정응
흥완군
이재완
완순군·후작
이달용
후작
이해선 이철주
이최응
흥인군
이재긍
완영군
이지용
백작
이해충 이영주
백작
이하응
흥선대원군
이재면
흥친왕
이준용
영선군
이우
의친왕의 2남
이청
장남
여흥 민씨
여흥부대부인
풍산 홍씨
정실
남양 홍씨
정실
박찬주
박영효의 손녀
이종
차남
여주 이씨
계실
광산 김씨
계실
전순혁
소실
이진완
서녀
윤원선
윤치소의 3남
이문용
차남
전주 이씨
장녀
김인규
전주 이씨
차녀
김두한
주씨
소실
전주 이씨
삼녀
김규정
이희
제26대 고종
이척
제27대 순종
여흥 민씨
명성황후
여흥 민씨
순명효황후
해평 윤씨
순정효황후
영월 엄씨
순헌황귀비
이은
의민태자
이진
장남
마사코
의민태자비
이구
차남
이원
의친왕 9남의 장남
줄리아 멀록
1982년 이혼
경주 이씨
귀인
이선
완친왕
덕수 장씨
귀인
이강
의친왕
연안 김씨
의친왕비
수관당 정씨
측실
이건
장남
이충
장남
요시코
1951년 이혼
이옥자
장녀
이기
차남
함개봉
측실
이갑
9남
청주 양씨
귀인
이덕혜
덕혜옹주
소 마사에
소 다케유키
백작
전주 이씨
장녀
조경호
전주 이씨
삼녀
조정구
계성월
소실
이재선
완은군
이관용
전주 이씨
차녀
이윤용
남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철종 4권, 3년(1852 임자 / 청 함풍(咸豊) 2년) 7월 10일(무오) 1번째기사, 부교리 김영수가 상소하여 환첩을 단속할 것·종친의 기거를 제한할 것 등을 청하다.
  2. 인조의 명에 의해 인평대군은 능창군의 양자가 되었으므로, 호적상 7대조는 능창군이며 1910년 한일합방 이후에 씌여진 이왕가 왕족의 호적기록에도 원종과 능창군부터 명시하였다.
  3. “조선왕조실록 홈페이지 - 남연군 검색 결과”. 2009년 1월 30일에 확인함. 
  4. 호적상 정원군-능창대군-인평대군(양자)-복녕군-의원군-안흥군-이진익-이병원-남연군으로 이어진다.
  5. 순조 19권, 16년(1816 병자 / 청 가경(嘉慶) 21년) 7월 13일(경신) 1번째기사, 이이희가 상소하여 남연군 이구의 악행을 고하므로 그의 관직을 삭제하다
  6. 순조 19권, 16년(1816 병자 / 청 가경(嘉慶) 21년) 7월 15일(임술) 2번째기사, 남연군이 대죄하고 있다고 하므로 체모를 손상할까 염려하여 대죄하지 말라고 하다.
  7. 순조 22권, 19년(1819 기묘 / 청 가경(嘉慶) 24년) 12월 9일(정유) 1번째기사, 형조에서 남연군궁 하속의 간사한 짓을 조사한 것을 아뢰다
  8. 민유중의 형
  9. 순조 30권, 28년(1828 무자 / 청 도광(道光) 8년) 8월 12일(기묘) 1번째기사, 진하 정사 이구 등이 황제가 친신을 보낸 것에 감사를 표한 사실을 아뢰다
  10. 순조 30권, 29년(1829 기축 / 청 도광(道光) 9년) 3월 6일(경자) 2번째기사, 남연군 이구가 영조·진종·정조 어필의 간행을 건의하다.
  11. 이순익(李淳翼)이 찬(撰)한 흥선대원군묘지명(墓誌銘)에 의한다고 김명호. 《초기 한미관계의 재조명》. 역사비평사. 252쪽.  에서 인용.

같이 보기[편집]

조선 왕실과 운현궁 가계도

계보 :       조선 왕실       흥선대원군의 4대조       운현궁


이종
제16대 인조
이왕
소현세자
이호
제17대 효종
이요
인평대군
이연
제18대 현종
이욱
복녕군
이순
제19대 숙종
이혁
의원군
이윤
제20대 경종
이금
제21대 영조
이훤
연령군
이숙
안흥군
이행
진종
이선
장조
이온
낙천군
이진익
이산
제22대 정조
이인
은언군
이진
은신군
이병원
이공
제23대 순조
이광
전계대원군
이구
남연군
이영
문조
이변
제25대 철종
이창응
흥녕군
이재원
완림군
이기용
자작
이광
의친왕의 7남
이환
제24대 헌종
이정응
흥완군
이재완
완순군·후작
이달용
후작
이해선 이철주
이최응
흥인군
이재긍
완영군
이지용
백작
이해충 이영주
백작
이하응
흥선대원군
이재면
흥친왕
이준용
영선군
이우
의친왕의 2남
이청
장남
여흥 민씨
여흥부대부인
풍산 홍씨
정실
남양 홍씨
정실
박찬주
박영효의 손녀
이종
차남
여주 이씨
계실
광산 김씨
계실
전순혁
소실
이진완
서녀
윤원선
윤치소의 3남
이문용
차남
전주 이씨
장녀
김인규
전주 이씨
차녀
김두한
주씨
소실
전주 이씨
삼녀
김규정
이희
제26대 고종
이척
제27대 순종
여흥 민씨
명성황후
여흥 민씨
순명효황후
해평 윤씨
순정효황후
영월 엄씨
순헌황귀비
이은
의민태자
이진
장남
마사코
의민태자비
이구
차남
이원
의친왕 9남의 장남
줄리아 멀록
1982년 이혼
경주 이씨
귀인
이선
완친왕
덕수 장씨
귀인
이강
의친왕
연안 김씨
의친왕비
수관당 정씨
측실
이건
장남
이충
장남
요시코
1951년 이혼
이옥자
장녀
이기
차남
함개봉
측실
이갑
9남
청주 양씨
귀인
이덕혜
덕혜옹주
소 마사에
소 다케유키
백작
전주 이씨
장녀
조경호
전주 이씨
삼녀
조정구
계성월
소실
이재선
완은군
이관용
전주 이씨
차녀
이윤용
남작
전임
은신군
(양아버지)
제4대 계동궁 종주
1815년 - 1836년
후임
완림군 이재원
(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