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이교
1811년 조선통신사 인물도에서 흑단령을 입은 김이교의 모습

김이교(金履喬, 1764년~1832년)는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자는 공세(公世), 호는 죽리(竹里)이며 본관은 안동으로 관찰사 김방행(金方行)의 아들이다.

1789년 문과에 급제한 이래 조정의 주요 관직을 두루 거쳤다. 장헌세자를 옹호하는 시파에 속했기 때문에 신유박해 때 유배되기도 하였다. 1806년 풀려나 다시 중앙과 지방의 요직을 두루 맡았다. 이후 1811~1812년 도쿠가와 이에나리쇼군 취임을 축하하는 통신사 정사로 쓰시마 섬에 다녀왔다. [1] 조정의 요직을 두루 맡은 끝에 1831년 우의정이 되었다. 사후 순조 묘정에 배향되었으며 시호는 문정이다.

가족 관계[편집]

  • 고조부 : 김수민(金壽民)
    • 증조부 : 김성도(金盛道)
      • 할아버지 : 김시찬(金時粲)
        • 아버지 : 김방행(金方行)
        • 어머니 : 심황(沈鐄)의 딸
          • 부인 : 어석정(魚錫定)의 딸
            • 아들 : 김영순(金英淳)
              • 손자 : 김정근(金廷根)
              • 서손 : 김연근(金延根)

각주[편집]

  1. 동방한문학 제36집 (동방한문학회, 2008) 129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