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부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이제
李濟
작위
조선 태조의 부마

흥안군 興安君
이름
시호 경무(景武)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398년 8월 26일 (음력)
가문 성주 이씨
부친 이인립
모친 혜령옹주
배우자 경순공주
자녀 이윤(李潤, 양자)

이제(李濟, ? ~1398년 음력 8월 26일)는 고려조선 초기의 문신으로, 태조 이성계신덕왕후의 딸인 경순공주와 혼인하였다.

생애[편집]

국보 제324호이제 개국공신교서
1392년(태조 원년) 10월, 이성계가 사위인 흥안군 이제에게 내린 개국공신교서이다.

본관은 성주(星州)이며, 고려 말의 문신인 이조년(李兆年)의 손자 이인립(李仁立)의 아들이다. 공민왕우왕대의 권신인 이인임(李仁任)의 조카이기도 하다.

태조 이성계의 장녀인 경순공주(慶順公主)와 혼인하여 이성계의 사위가 되었으며, 장인인 이성계를 도와 조선을 건국하는데 공을 세웠다. 개국공신 중 일등 공신으로 흥안군(興安君)에 봉해졌으며 이때 이성계로부터 하사받은 공신교서인 《이제 개국공신교서》는 국보 제324호로 지정되어 있다.[1]

의흥친군위절제사(義興親軍衛節制使)를 거쳐 1393년(태조 2년) 우군절제사(右軍節制使)로 승격되었다.

왕자의 난과 최후[편집]

1398년(태조 7년) 8월 26일, 제1차 왕자의 난 때, 위사(衛士)들을 동원해 정안대군(靖安大君, 태종)을 공격하자고 태조에게 건의했던 것을 빌미로 정도전 일파로 몰려 처남인 무안대군 방번, 의안대군 방석 과 함께 살해되었다.[2] 경순공주와의 사이에 자녀는 없으며, 이제가 죽은 후 경순공주는 출가하여 비구니가 되었다.[3]

세종 때에 태상왕 태종에 의해 태조의 묘정에 배향되었다. 후사가 없어서 조카 윤(潤)이 봉사손이 되었다. 시호는 경무(景武)이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각주[편집]

  1. “태조 이성계 직접 내린 '이제 개국공신교서' 국보 지정”. 중앙일보. 2018년 6월 27일. 
  2. 태조실록》 14권, 태조 7년(1398년 명 홍무(洪武) 31년) 8월 26일 (기사)
    제1차 왕자의 난이 일어나 정도전 · 남은 · 심효생 등이 숙청되다
  3. 정종실록》 2권, 정종 1년(1399년 명 건문(建文) 1년) 9월 10일 (정축)
    태상왕이 경순궁주로 하여금 여승이 되게 하다
    태상왕(태조 이성계)이 경순궁주로 하여금 여승이 되게 하였는데, 궁주는 이제(李濟)의 아내였다.

    머리를 깎을 때에 임하여 눈물을 뚝뚝 흘렸다.

  4. 성주 이씨 족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