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문중(徐文重, 1634년 ~ 1709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본관은 대구(大丘). 자는 도윤(道潤), 호는 몽어정(夢漁亭)이다. 숙종 때 영의정을 지냈다.

생애[편집]

1680년(숙종 6) 정시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광주부윤이 되었다. 경상도관찰사, 승지를 지내고 동부승지와 경상도관찰사를 지내다가 호조참판이 되고 숙종의 총애로 어영대장, 호조참판, 도승지를 지내고, 다시 예조참판, 도승지, 대사간공조참판, 어영대장을 지낸 뒤, 우참찬이 되지만, 기사환국으로 인해 파직된다. 그러나 갑술환국 이후 서용되어 강릉부사에 이어 지의금부사, 한성부판윤, 병조판서, 형조판서를 지내고 훈련대장에 이어 대사헌, 한성부판윤을 거쳐 좌참찬을 지냈다. 1698년 우의정에 이어 판돈녕부사로 치사했다가 사은사로 중국에 다녀오고 1699년 좌의정을 거쳐 영의정이 되고 판중추부사로 치사했다.

가족 관계[편집]

  • 고조부 : 서해(徐嶰)
    • 증조부 : 서성(徐渻)
      • 친조부 : 서경주(徐景霌)
        • 친아버지 : 서정리(徐貞履)
        • 친어머니 : 심열의 딸
          • 형님 : 서문상(徐文尙)
          • 동생 : 서문하(徐文夏)
      • 양조부 : 서경우(徐景雨) - 종조부이자 양조부
        • 양아버지 : 서원리(徐元履)
        • 양어머니 : 최산립의 딸
        • 양어머니 : 김육의 딸
          • 부인 : 이후산의 딸
            • 장남 : 서종보(徐宗普)
            • 자부 : 이정기의 딸
            • 차남 : 서종로(徐宗魯)
            • 자부 : 윤평의 딸
            • 장녀 : 조대수(趙大壽)에게 출가

관련 문화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