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세 (1827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병세(趙秉世, 1827년 ~ 1905년)는 조선 말기의 문신·순국열사이다. 자는 치현, 호는 산재, 본관은 양주이다.

철종 때 문과에 급제한 뒤, 1889년 우의정을 거쳐 1893년 좌의정이 되었다. 1894년 갑오경장으로 관제가 개혁되자 사직하고 가평에 은거하였다.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상경하여 을사 5적신의 처형을 황제에게 간청했으나, 일본의 방해로 이루지 못하였다. 심상훈·민영환 등과 함께 여러 날 궁궐에 머물며 을사조약의 무효를 상소하다, 왜군에게 강제로 끌려가 해산되었다. 그러자 각국 공사동포에게 보내는 글과 유서를 남기고 음독 자결하였다. 향년 79세.

사후[편집]

가족 관계[편집]

  • 조부 : 조유순(趙有淳)
    • 동생 : 조병창(趙秉昌)
      • 아들 : 조태희(趙台熙)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