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구 (조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서구(李書九, 1754년∼1825년)는 조선의 문신·학자이다.

생애[편집]

자(字)는 낙서(洛瑞), 호(號)는 (惕齋)·강산(薑山)·소완정(素玩亭)·석모산인(席帽山人), 본관은 전주(全州)이다.

조선 제14대 임금인 선조의 열두째 아들인 인흥군(仁興君)의 후손으로 영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사관·지평·경상우도 암행어사 등을 지냈다. 1795년 정조 때 천주교도를 옹호한다는 죄로 영해부에 유배되었다가 대사성이 되었다. 이듬해 교정당상이 되어 왕명으로 《장릉지》를 편찬했으며, 1800년 순조 때 호조판서로 지실록사가 되어 《정조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그 후 형조판서·대사헌·대호군을 거쳐 우의정에 올랐으며, 판중추 부사로 재직 중 죽었다.

명문장가로서 특히 시명이 높아 박제가·이덕무·유득공과 함께 한시의 4대가로 알려졌으며 5언 고시에 능했다. 저서로 《서산집》, 《장재집》, 《여지고》 등이 있다.

참고 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